아이폰이 나온다는데 – 성공의 조건은?

아이폰은 현재 한국실정에 백프로 맞는 기기라고 할 수 없다. 아직 한글을 QWERTY 키보드로 입력하려면 좀 짜증이 나는것도 현실이다. 그래서  별도의 한글 입력기가 필요할 모른다.

아무튼간에 아이폰이 나오게 되면 아이폰을 더 넓은 대중이 사용하게 될 것이고, 그에 따른 불만이 훨씬 넓고 광범위하게 표현될 것이 분명하고 지금까지는 소수의 아이팟 터치 사용자만의 불만이었던것이 점차 입소문을 타고 퍼져서 급기야는 언론에도 대서특필 될 것이 불보듯 뻔하다.
 
아마 지금은 어느정도의 경외심을 가진 분들이 있다만(나 같은 경우에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살지 모른다는 주의다; 호기심이 많은 편이라), 아마 나오고 나면 버블이 꺼질 가능성도 존재한다. 따라서, 아이폰의 성공은 이 버블이 꺼지더라도 어떻게 아이폰 사용자들을 잡아두는 서비스나 어플리케이션이 나오느냐에 달려 있다. 여러가지 단점이 존재하는 만큼 그것을 커버하는 어플리케이션이 있다면, 그 단점이 어느정도 상쇄 되리라고 생각한다. 만약 효과적으로 어플리케이션 생태계(eco-system)이 성장한다면, 아마 아이폰의 성장은 상당한 수준까지 오를 것이다.

스마트폰쪽에선 이름만 대면 지인 두분과 얘기해보니 아이폰에 대한 전망이 극적으로 갈리는데, 나의 경우에는 딱 중간이다. 지금까지 가장 잘 팔린 외산폰 브랜드가 카시오계산기(‘캔유’) 제품인데, 아이폰이 카시오 제품 단일 모델의 수준까지를 아이폰의 바로메터로 생각하고 있다. 만약 이 정도만 되어도 일단 당장은 성공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우리나라 통신 시장은 극적으로 국내 전화기가 텃새가 강한 곳이라, 그나마 우리나라 회사가 세계적으로 휴대폰을 팔기에 망정이지 내수 시장 자체는 일본 못지않게 갈라파고스 현상이 심하다. 따라서, 나는 카시오 정도의 성공만으로도 일단은 커다란 성공이라고 보고, 아마 KT내부에서도 그 정도의 예상을 하고 있지 않을까 점친다. 사실 카시오는 au(CDMA-1x 기반의 일본 휴대폰 서비스; KDDI)에 단말을 납품하기 때문에 그것을 수정하면 바로 LGT에 사용할 수 있지만 굳이 au만에 단말기를 납품하지 않기 때문에 원한다면 당연히 WCDMA 사업자에도 납품할 수 없지만, 현재로써는 LGT 만이 사용하는 사양만 도입하고 있다. 어떤 면에서 아이폰과 닮은 면이 몇군데 있다.

어찌되었던 결론은 이렇다. 캔유 모델 보다 잘 나오면 일단 판매량으로는 연착륙 한것이다. 하지만 정말 그 이상을 노리기 위해서는 전에도 썼듯이 소프트웨어적인 장점이 도드라지지 않으면 안된다.

관련글 읽기
iPhone이 경착륙 할 수밖에 없는 까닭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