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초보가 쓰는 여행초보를 위한 비행기 내리는법

여행 초보가 쓰는 여행 초보를 위한 비행기 타는법에 이어서 이번에는 내리는 순번을 한번 읊어 보고자 합니다. 사실 내리는것은 타는것의 거의 역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차이점이 있다면 면세점이 없다는 정도겠지요. 그래도 입국절차를 생소하게 생각하시는 분을 위해서 한번 살펴보도록 하지요.

1. 착륙/주기
순항을 하다 착륙이 임박하면 시트벨트 사인이 켜집니다. 그러면 승무원이 트레이를 접고 좌석을 똑바로 세우고 화장실 용무를 곧 마쳐달라는 안내방송이 나오게 되지요. 그리고 일일히 짐칸(헤드 컴파트먼트)의 잠금상태와 시트벨트와 시트, 트레이의 정위치 상황을 점검하게 됩니다. 안전벨트를 메시고 좌석을 젖히신경우 다시 세우시고 트레이는 접어서 잠그시고 기다리시면 됩니다. 공항이 붐비다보면 전 비행기가 이륙하거나 착륙하면서 생기는 영향때문에 좀 좌우로 흔들리긴 합니다만 크게 걱정하실 건 없습니다. 활주로에 착륙을 하면 잠시 있으면 끌고 터미널쪽으로 끌고 가게 됩니다. 비행기가 완전히 서서 안전벨트 사인이 꺼질때까지는 벨트를 풀고 일어나지 않는게 좋답니다. 간혹가다 착륙하자마자 전화기를 부리나케 켜셔서 도착했다고 도착일성을 고하시기도 하는데 기본은 몇일, 몇십일 못보다가 오는데 몇분 늦게 통화한다고 무슨 난리나겠습니까, 다른 분에게 폐가 될 수 있으니 터미널에 내려서 통화합시다.

내릴때도 우선순위가 있습니다. 탈때 우선순위와 마찬가지로 어린이 동반과 장애인 승객, 일등석과 비즈니스석 승객 다음으로 일반석 승객이 내리는데 다만 내리는 경우에는 앞좌석 승객부터 내린다는 것이지요. 아무튼 내리면 대개는 외길을 따라 쭉 나가시면 출입국 심사를 만나게 될겁니다.

2. 출입국심사
출입국심사는 기본적으로 여권과 출입국카드를 제시하는걸로 시작합니다. 우리나라에 돌아오는 경우라면 출입국카드는 필요가 없어요. 비행기 안에 한국 출입국 신고서가 있지만 국민은 쓰실 필요없이 여권만 들이내미시면 됩니다. 문제는 외국으로 갈때인데 비행기 안에서 도착지의 신고서와 세관신고서를 준비해두고 있으니 미리 비행기 안에서 빠짐없이 작성해 두세요. 칸은 특별히 지시되어 있지 않은 이상 다 채워넣는게 원칙입니다. 특히 나라에 따라 체재 장소와 일수, 소지금액에 대해서 상당히 신경을 쓰니 주의하세요. 범죄사실이나 위험물질 소지 여부 등을 묻는 것은 당연히 아니라고 하셔야 합니다. 아무튼 내리면 되도록 서둘러 입국심사대로 가는게 좋은데 왜냐하면 붐비기 때문이죠. 밀릴때는 상당시간 대기해야한다고 합니다. 심사대에서 신고서와 여권을 제시하면 별 말없이 입국 스탬프를 찍어주기도 하고 질문을 하기도 합니다. 현지 말이 되시면 현지말로 하면 되지만 영어로 하셔도 되고, 어찌되었던 포인트는 짧아도 좋으니 정확하게라는 겁니다. 특히 체재기간, 목적, 장소 등은 정확하게 말하는게 필요합니다. 나라에 따라서는 지문날인과 사진촬영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이상이 없으면 금방 통과할겁니다.

3. 짐찾기
출발지 공항 카운터에서 부쳤던 짐은 항공기와 함께 공항에서 내려졌을것입니다. 입국심사를 통과하면 전광판에 항공기 편명과 출발지와 짐이 나오는 컨베이어벨트 번호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그걸 따라서 자신이 타고온 벨트를 찾아가서 빙글빙글 도는 가방들 중에서 자신의 짐을 찾으면 됩니다. 이럴때를 대비해서 여행을 많이하시는 분들은 독특한 모양이나 색의 가방을 사용하시기도 하신다는데 자신의 가방이 검정색에 바퀴달린 중간크기의 가방이라면 유심히 보셔야 할겁니다. 비슷하다고 무조건 들기 전에 카운터에서 짐을 부칠때 붙여줬던 스티커와 수화물표의 번호, 그리고 이름이 일치하는지를 확인하고 들고 나오시기 바랍니다. 이미 짐들은 엑스레이로 검사가 다 끝났습니다. 따라서 만약 신고할 고가품이나 반입규제품이 없다면(대개는 없겠지요) 그냥 초록색 면세 출구로 짐을 끌고 나가면 입국장이 나오게 되고 면세구역을 나오게 됩니다. 간혹가다 세관에서 의심이 가는 경우 세관으로 가지고 오라고 푯말을 걸어놓은 짐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세관 카운터로 가서 짐을 열어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것인데 별로 그런 경우는 없는것 같습니다.

어떻습니까? 출국절차보다 입국은 더 쉽지요? 귀국하는 절차는 대체로 우리나라에서 출국하는 절차와 동일합니다. 다만 공항까지 걸리는 시간은 공항마다 틀리니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돌아오시는게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또, 우리나라의 인천공항은 터미널이 하나입니다만, 외국의 공항의 경우 두개 많게는 5개(런던 히드로)까지의 터미널을 두는 경우도 있고, 항공사마다 이용하는 터미널이 제각각입니다. 그러니 이용하는 터미널을 미리 파악해두어야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