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껑달린 플라스틱 컵 – 텀블러를 이용합시다.

최근부터 뚜껑 달린 휴대용 플라스틱 컵, 이른바 텀블러를 이용하고 있다. 일전까지만 해도 스타벅스에서 먹을때는 일회용 컵을 이용하고 집에서는 머그를 이용했는데 요즘에는 가능하면 텀블러를 휴대하면서 사용하려고 애쓰고 있다. 일단 종이컵에 돈받을 때는 돈 안들어가서 좋았고, 스타벅스의 경우에는 개인 컵을 가지고 오면 할인이 있다. 게다가 나름대로 보온 효과도 있고 닫을 수 있는 뚜껑이 있는 경우에는 완전 방수까지는 아니더라도 넘어지거나  해도 흘리지 않기 때문에 편리하다.  게다가 다양한 디자인이 철철이 나오기 때문에 취향의 면에서나 들고 있을때 ‘멋’도 크게 뒤지지 않는다. 물론 ‘지금 스타벅스 음료를 마시고 있답니다’라는 종이컵의 메시지는 없겠지만(그걸 의식해서인가 스타벅스에서는 종이컵 디자인의 텀블러도 판다)…

미국에서는 환경에 기여한다는 이미지를 주기 위해서 연예인이나 유명인사가 하이브리드 카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만약 텀블러를 사용하는 것이 굳어진다면 ‘환경에 기여하는’ 이미지도 얻을 수 있고, ‘경제적인’ 이미지도 있고 스타벅스 컵의 몰개성화에서도 벗어나는 효과가 있다. 아까도 말했다시피 마개 달린 텀블러는 거의 물이 새지 않기 때문에(뭐 샐수 있다고는 써놓기는 했지만 ‘면피용’인것 같다), 마시고 씻어달라고 부탁하거나, 아니면 닫아서 탕비실이나 화장실, 집에서 씻으면 된다.

요번에 준영이가 준 텀블러와 더불어 새로 산 텀블러는 81%를 재활용 소재로 만든 산뜻한 녹색 텀블러다. 전혀 싸진 않지만, 6000원을 육박하는 벤티 사이즈 음료 하나를 당장 무료로 마실 수 있고, 아까 말했다시피 쓸때마다 알음알음 할인이 되는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도 컵을 쓰러뜨려서 커피로 적셔 본 경험이 있다면 한번 써볼만 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