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사서함을 이용해 주십시오.

저는 휴대폰의 노예가 아닙니다.에서도 말했다만 항상 전화를 받을 수  없고, 되도록이면 전화에 응하려고는 하고 있지만 중요한 대화나 상담을 하고 있거나, 운동을 하는 등 전화를 받지 못할 수 있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에는 전화가 왔을때 전화를 끄거나, 벨을 무음으로 하거나, 수신거절을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만약 전화를 받지 않는 경우에는 용건을 문자 메시지로 남기거나 음성사서함을 이용해 메시지를 남겨주시길 바란다. 내가 돌아와서 휴대폰을 볼 수 있는 여건이 되면 바로 확인하고 연락을 드리도록 하겠다. 일단 용건을 남겨두면, 전화는 하지 못하더라도 알아보거나 행동할 수 있으니 말이다.

음성사서함(voicemail)은 이런 목적으로 만들어 둔 것인데 언제부터인가 전혀 사용되지 않던데, 나는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만약 용건이 있는데 전화를 받지 않으면 메시지를 녹음해주시라. 버튼은 두세번만 누르면 되고, 시간도 오래 안걸린다.

기억해주길 바란다. 전화를 안받는다고 무시하는것(‘씹는것’)도 무슨 일이 생긴것도 아니다. 다만 지금 ‘공교롭게도’ 전화를 할 수 없을 뿐이며, 상황이 되면 연락할 것이다. 자세한 사연은 위에 링크한 글을 읽을 것.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