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블로그를 하는 이유 – 나를 다루는 매체는 하나기 때문

제 블로그를 유심히 보시면 대강 저의 취향을 아실 수 있습니다. 2005년말 부터 계속 쓰고 있는 이 블로그는 (물론 그렇다면 좋겠지만) 인기를 모으기 위해서 쓴 것은 아니고, 여러분에게 어떤 정보를 주입하기 위해서도 아닙니다. 제가 생각한 이런저런 것들을 한군데에 취합하기 위한 일종의 일기장(journal)이라고 보시면 이해가 쉽습니다. 굳이 한가지 기능이 있다면 그것을 웹이라는 매체를 통해서 알릴 수 있다는 점입니다. 저는 제 명함에 블로그 주소를 인쇄해서 필요한 경우 한번 방문해 주십시오. 라고 알려드립니다. 그리고 친구와 이야기를 하다가 재미있는 소재를 얻거든 블로그를 쓰고, 또 그 포스트를 소재로 이야기를 이어나가곤 합니다. 따라서, 블로그는 저를 대변하는 하나의 창구라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제 블로그가 인기를 끌면 좋겠지요. 메타블로그에 눈에 띄는 자리에 올라가면 좋겠고, 리플이 많이 달리면 좋겠습니다(그 점에서 2007년 중반에 제 모든 리플이 날라가버린 TC의 버그는 충격이었습니다). 구독자수도 많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 또 때로는 어떤 현상에 관한 나보다 못한 글이 주목을 받으면 좀 열패감을 느끼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어쩌다가 지금의 블로그 제목을 생각하게 됐는지는 기억이 자세히 안납니다. 어찌됐던 이 제목을 3년 넘게 쓰고 있다는 점 하나만은 확실합니다. 마치 새로 태어난 아기의 이름을 짓듯이 제 블로그의 이름이 제 블로그의 성격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머리로 생각하는 구현의 힘. 그것을 맛보는 순간 그게 제가 가장 행복했던 때였습니다. 저는 음악에도 소질이 없고, 그림에도 재능이 없습니다. 그나마 조금 남만큼은 한다는게 글쓰기와 사진찍기이고 이 블로그에서 그 재능은 꽃피고 있습니다. 제가 2월달에 신문을 보고 웹페이지를 보고 텔레비전을 보고 아무튼 주위의 모든 것이 소재가 되고 그걸 두세시간에 걸려 블로그에 올려놓으면서 그 순간이 가장 행복한 순간입니다.

지금 제 블로그를 봐주시는 분은 HanRSS 기준으로 7분입니다. 그분들은 제 블로그를 정말 사랑해주시는 분들이니 감사드립니다. 그 수가 작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물론 늘릴 수 있다면 더 늘리고 싶은 마음은 있습니다) 블로그를 쓰면서 느낀 또 다른 행복은 제 지인에게 블로그를 소개하고 나서 “이 블로그는 이러저러한 분야를 집중하는 성격인것 같다” 라는 소리를 듣고 나서입니다.

사실 제가 글을 쓰는건 카테고리에서도 볼수 있듯이 좀 잡다하고, 그것때문에 심각하게 블로그를 분리하는 것을 고려하기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블로그에서 어떤 ‘성격’을 발견해 주셨기 때문이지요.

어쩌면 그런 것이 좋을 지 모르겠습니다. 요컨데 이 세상에 정치를 잘 분석하는 블로그나 영화 정보나 평을 다루는 블로그는 여럿 있습니다. 아니 굳이 블로그로 한정짓지 않아도 좋은 정보가 웹과 그 밖에 매체로도 많습니다. 하지만 저를 다루는 매체는 하나입니다. 잡다한 분야라도, 졸필이라 할 지라도, 저는 열심히 제 생각을 꾸준히 적으면 나중에 그것이 제가 이 시간을, 어떻게 살아왔는지에 관한 훌륭한 이력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따금 과거의 포스트를 읽습니다. 카테고리 정리를 하면서까지 포함하면 너댓번은 ‘정주행’한것 같습니다. 그러면 그때의 생각이 떠오릅니다. 나는 살아있구나 라고 생각하고. 그때를 반성하면서 지금을 사려고 합니다. (그런면에서 구독을 해주시는 7분은 정말로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은 제 그대로를 꾸준히 읽어주셨습니다)

얼마 전에 생일이었습니다, 22년동안 학생으로써 살아왔는데, 막상 나는 뭘 해왔는가. 라고 자조스럽게 반추하게 됩니다. 몸이 좋지 못해서 군대도 못갔고, 덕분에 수학여행 한번도 못가본 저로써는 이렇다할 추억거리가 별로 많지 못하고, 좋은 경험도 많이 못쌓았다는 생각이 저를 쓰라리게 합니다.

그때 마다 제가 어렸을때부터 찍어 싸이월드에 올린 수천장의 사진과(그리고 올리지 못한 3만장을 육박하는 사진들) 그리고 여기 이곳에 날날이 써온 글들을 떠올리면서 조금은 위안을 삼고는 합니다. 바보같은 생각도 있고, 내가 지금 생각하기에도 꽤 괜찮은 생각도 있습니다. 아무튼 이 모두가 저라는 걸.

그것을 이 블로그는 말해주고 있습니다. 그게 제가 블로그를 하는 이유입니다.

3 thoughts on “제가 블로그를 하는 이유 – 나를 다루는 매체는 하나기 때문

  1. 리카르도

    저도 님과 똑같은 이유로 블로깅 하고 있답니다.
    웬지 님이나 저같은 사람들이 모일수 있는(?) 메타가 따로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드네요. 가끔은 외로운 생각이 들기도 하거든요

    블로그에 대새 생각하다가 적은 글이 있어서 트랙백 걸어봅니다.

    Reply
    1. 푸른곰

      어이쿠 너무 글을 멋지게 쓰셨습니다. ㅠㅠ 뇌가 처리를 못할 정도입니다. 매트릭스가 있었더랬으면 잠시 다른 분의 머리의 리소스를 좀 빌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아아. 우리는 네브카데자르를 타고 있는건가요? 네이버라는 매트릭스를 벗어난 ㅎ

      Reply
  2. Pingback: 리카르도의 선형적인 게슈탈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