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todon

블로그를 분리하는 것이 좋을까?

블로그의 성격을 정하는 것은 정말로 쉽지 않은 일입니다. 경험이 많은 블로거 여러분께서는 항상 말씀하시길 블로그의 성격을 확실히 하는 것이 좋은 블로그를 만드는 첫번째 비결이라고 하시는 것을 보고 노력을 많이했습니다. 사실 이 블로그는 제목에서도 아실 수 있겠지만, 제가 중얼거리는 내용을 웹으로 올려놓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닥치는대로 생각을 글로 쓰다보니, 총 방문객이 10만을 넘기고 하루에 3~400분이 오시는 블로그로 커져버려서 이제는 더이상 독백이 독백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사실 기쁜일입니다. 제가 어떤 정보를 찾기 위해서 구글이나 네이버를 뒤졌을때 제 블로그가 상위에 있다는 것을 발견하는 것은 기분이 좋은 일입니다. 이 키워드로 검색을 하셨을 때, 아마도 많은 분들께서 이 블로그에 쏟아부은 제 정열이 켜켜히 쌓인 유산(legacy)을 애용해 주실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이제 기로에 서있습니다. 방금 저는 저는 제가 지금 호스팅 계정 하나를 더 셋업했습니다. 저는 원래 purengom.com과 함께, 제 영문이름을 그대로 옮긴 닷컴 도메인을 하나 더 가지고 있습니다. 그 도메인은 지금까지는 싸이월드의 제 미니홈피로 포워딩해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만,  이 도메인을 새로 셋업하는 호스팅에 옮겨 넣을 작정입니다.

저는 앞으로 실험을 할 것입니다. 간단하게 채를 이용해 건져낸다고 생각해주십시오. 지금까지 전해드렸던 말씀 중에서 제 일상과 신변잡기적인 내용을 거둬 낼 작정입니다. 이제는 더 이상 이 블로그도 어쩌면 ‘푸른곰의 모노로그’는 될 수 없을지는 모릅니다. 솔직히 앞서도 말씀드렸지만, 이젠 더이상 모노로그는 아니지만…

그래서 이 블로그에는 좀 더 정제된 글이 올라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솔직히 제 고민은 그것입니다. 틀림없이 이렇게 하면 좀 더 질이 좋은 블로그를 만들수는 있겠지만, 인간미가 사라지는 것은 아닌가? 혹은 지금껏 찾아주신 분들에게(비록 구독자수는 매우 적습니다만) 불필요한 변화를 드리는 것이 아닌가….

솔직히 저는 지금 현재 이 블로그의 정체성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시작하기 위해서 태터툴즈를 깔았을때만 하더라도, 저는 이 블로그가 하루에 수백명이 찾아오는 블로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해본적이 없었습니다. 저는 한번도 그런 사이트를 가져본 적이 없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이렇게 커진 지금으로써는 지금껏 쌓아올린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유지할 것인가. 혹은 좀 더 공격적인 성장을 향해서 노력할 것인가를 심각하게 숙고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그 고민의 흔적은 ‘모노로그’인 평어체로 쓰여진 글과 ‘포스트’인 경어체를 사용한 글의 혼재에서도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이 큽니다… 기름을 채로 아무리 걸러보아야 물에서 완전히 거를 수 없다는건 사실 지난 연말  태안에서 너무나도 잘 알았잖습니까? 그래서 단번에 거를수도 없고, 또 결국엔  걸러지지 않을 것입니다만… 개인적인 내용을 좀 분리 해서 당분간 운영해볼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사실 좋은 블로그를 만들겠다는 욕심과 이제는 더 이상 제 시시껄렁한 이야기나 담는 장소가 아니라는 점을 알게 되면서 더 이상 예전처럼 독백을 뱉어낼 수는 없었습니다. 이렇게 분리를 해둠으로써, 제 친구들과 지인들은 좀 더 그들의 니즈에 맞는 정보를 얻어 낼 수 있을 것이고, 여러분이 지금껏 보시던 질의 컨텐트는 계속 변함없이 이 장소에 올라올 것이므로, 서로에게 윈윈이 되는 결정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일단. 그렇게 하고자 합니다. 시작이 되면 제 개인 블로그 주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지금껏 애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제 모든 블로그를 애용해 주십시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