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분리하는 것이 좋을까?

블로그의 성격을 정하는 것은 정말로 쉽지 않은 일입니다. 경험이 많은 블로거 여러분께서는 항상 말씀하시길 블로그의 성격을 확실히 하는 것이 좋은 블로그를 만드는 첫번째 비결이라고 하시는 것을 보고 노력을 많이했습니다. 사실 이 블로그는 제목에서도 아실 수 있겠지만, 제가 중얼거리는 내용을 웹으로 올려놓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닥치는대로 생각을 글로 쓰다보니, 총 방문객이 10만을 넘기고 하루에 3~400분이 오시는 블로그로 커져버려서 이제는 더이상 독백이 독백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사실 기쁜일입니다. 제가 어떤 정보를 찾기 위해서 구글이나 네이버를 뒤졌을때 제 블로그가 상위에 있다는 것을 발견하는 것은 기분이 좋은 일입니다. 이 키워드로 검색을 하셨을 때, 아마도 많은 분들께서 이 블로그에 쏟아부은 제 정열이 켜켜히 쌓인 유산(legacy)을 애용해 주실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이제 기로에 서있습니다. 방금 저는 저는 제가 지금 호스팅 계정 하나를 더 셋업했습니다. 저는 원래 purengom.com과 함께, 제 영문이름을 그대로 옮긴 닷컴 도메인을 하나 더 가지고 있습니다. 그 도메인은 지금까지는 싸이월드의 제 미니홈피로 포워딩해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만,  이 도메인을 새로 셋업하는 호스팅에 옮겨 넣을 작정입니다.

저는 앞으로 실험을 할 것입니다. 간단하게 채를 이용해 건져낸다고 생각해주십시오. 지금까지 전해드렸던 말씀 중에서 제 일상과 신변잡기적인 내용을 거둬 낼 작정입니다. 이제는 더 이상 이 블로그도 어쩌면 ‘푸른곰의 모노로그’는 될 수 없을지는 모릅니다. 솔직히 앞서도 말씀드렸지만, 이젠 더이상 모노로그는 아니지만…

그래서 이 블로그에는 좀 더 정제된 글이 올라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솔직히 제 고민은 그것입니다. 틀림없이 이렇게 하면 좀 더 질이 좋은 블로그를 만들수는 있겠지만, 인간미가 사라지는 것은 아닌가? 혹은 지금껏 찾아주신 분들에게(비록 구독자수는 매우 적습니다만) 불필요한 변화를 드리는 것이 아닌가….

솔직히 저는 지금 현재 이 블로그의 정체성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시작하기 위해서 태터툴즈를 깔았을때만 하더라도, 저는 이 블로그가 하루에 수백명이 찾아오는 블로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해본적이 없었습니다. 저는 한번도 그런 사이트를 가져본 적이 없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이렇게 커진 지금으로써는 지금껏 쌓아올린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유지할 것인가. 혹은 좀 더 공격적인 성장을 향해서 노력할 것인가를 심각하게 숙고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그 고민의 흔적은 ‘모노로그’인 평어체로 쓰여진 글과 ‘포스트’인 경어체를 사용한 글의 혼재에서도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이 큽니다… 기름을 채로 아무리 걸러보아야 물에서 완전히 거를 수 없다는건 사실 지난 연말  태안에서 너무나도 잘 알았잖습니까? 그래서 단번에 거를수도 없고, 또 결국엔  걸러지지 않을 것입니다만… 개인적인 내용을 좀 분리 해서 당분간 운영해볼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사실 좋은 블로그를 만들겠다는 욕심과 이제는 더 이상 제 시시껄렁한 이야기나 담는 장소가 아니라는 점을 알게 되면서 더 이상 예전처럼 독백을 뱉어낼 수는 없었습니다. 이렇게 분리를 해둠으로써, 제 친구들과 지인들은 좀 더 그들의 니즈에 맞는 정보를 얻어 낼 수 있을 것이고, 여러분이 지금껏 보시던 질의 컨텐트는 계속 변함없이 이 장소에 올라올 것이므로, 서로에게 윈윈이 되는 결정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일단. 그렇게 하고자 합니다. 시작이 되면 제 개인 블로그 주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지금껏 애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제 모든 블로그를 애용해 주십시오.

5 thoughts on “블로그를 분리하는 것이 좋을까?

  1. 도꾸리

    저와 비슷한 고민인듯 합니다.
    저는 이제까지 여행을 주제로 이야기를 했는데, 이제 곧 일본으로 이주를 하면서 일본만 이야기하는 블로그를 운영할까 고민중….

    1명이 2개의 블로그를 운영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알기에,
    조금 걱정입니다.

    앞으로 푸른곰님의 변화, 저에게 많은 도움이 될듯합니다~
    아자아자, 화이팅~

    Reply
    1. 푸른곰

      아… 이글을 올리고 나서 기로에 올라섰습니다. 요컨데 택배에 짜증이 나서 글을 썼는데 이게 택배에 대한 비평이란 점에서는 이 블로그에 가야 할것같고, 친구가 준 커피를 드디어 갈아서 마시게 되었다는건 사적이니 ㅡㅡ;; 에고고.

      그래서 발표를 철회할까도 고민이 벌써듭니다. 아이덴티티가 확실하다면 괜찮겠지요… 제가 고민하는 가장 큰 이유는 ‘나’를 밝히는 창구가 두개가 되면 혼란이 올 것이라는 것 때문입니다. 그리고 솔직히 조금 방문자가 꾸준히 흐르는 블로그를 가지고 있으니 그것을 딱잘라서 분리하기가 좀 그렇지요.

      그렇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걸 분리하지 않았을때의 문제… 요컨데 한껏 심각한 이야기 하다가 제 사적인 이야기가 불쑥 튀어나온다면 ㅡㅡ; 그것도 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들고… 이래저래 고민입니다. 기왕 이렇게 된것 같이 논의라도 해볼까요 허허…

      가만…. 닉네임을 클릭해 접속해보니… ‘바로 그분’이시군요! 반갑습니다 ㅎ

      Reply
  2. 리카르도

    어렵죠 .. 그게…
    블로그란 하나의 게슈탈트라고 할수 있습니다.
    비록 누구나 하는 “이야기”이더라도, 개개의 잡다한 글들이 추가되어서
    그만의 개성을 나타내니까요.

    시간의 여유만 주어진다면 해볼만 가치는 충분하나,
    그렇지 못할경우엔 참 힘들더군요..
    (오래된 글이긴 하나 공감하는 내용이라 댓글달아봤어요^^)

    Reply
    1. 푸른곰

      결과적으로 수개월이 걸렸습니다. 이글을 쓰고 나서 한 반년 가까이 걸리고 상당한 산통이 있고서야 결국은 분리가 되었습니다. 일부러 분리하는 의미로 툴 자체도 텍스트큐브가 아니라 워드프레스를 쓰고 있답니다. 힘이 분산되어서 약간 엉성해진 느낌이지만 그만큼 보상을 개인적인 연결로써 보상받고 있습니다. 워드프레스에서는 셋팅을 통해서 웹봇이 검색하지 못하게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는 ‘푸른곰’이지만 거기선 제 본래 이름이 됩니다. 영화같지 않나요. 창하나를 오가면서 곰탈을 쓴 내가 본래 모습으로 돌아온다는게 말이죠.

      Reply
  3. Pingback: 프로 블로거는 프로를 지향하라 | Purengom's Monologu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