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November 2007

똑똑해진 텍스트큐브

예전에 내가 쓰는 서버 문제로 IE7를 쓸때 한글로 된 주소가 인식이 안되는 문제가 있었더랬다. 그래서 숫자주소로 변경하고 있었는데. 어느날 제목을 주소로 사용하도록 셋팅이 바뀌어 있었다는 것을 알았다. 예전에 트랜지션때에는 무작정 바뀌어서 링크가 전부 깨져버렸는데 이번 트랜지션에서는 한글 주소로 바꾸어도 기존의 숫자주소를 병행할 수 있어서 깨질 염려가 없었다. 잘했어요. 텍스트 큐브.?

맥북을 AS보내고…

맥북을 서비스 센터에 보냈다. 슬프다. 점검결과는 수퍼드라이브 고장 및 DC 보드 이상. 이 글을 쓰는 지금으로써 벌써 센터에 보낸지 나흘이 지난 다음. 전화가 와서 별다른 고장이 없다면 내일이면 찾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그간 너무나 침대에 엎드려서 인터넷을 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었나보다 책상에 앉아서 컴퓨터를 오래하려니깐 이게 아주 죽을 맛이다. 덕분에 당분간 iMac이 못받았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것 같다. 내일 가져올 수 있길 빈다.?


덧. AppleCare는 필수다. 나는 AppleCare산 다음달에 고장이 난 케이스였다.?

[100분 토론] 이명박 후보측 토론 불참, 유감입니다.

솔직히 나는 이 블로그를 정치적으로 오염시키고 싶지 않았다. 그 뒷감당이 솔직히 두렵기 때문이다 . 이 글을 쓰게 되면 선관위에서 나한테 뭐라고 해꼬지하는거 아냐? 이런 불안감까지 있다. 세상에 인터넷상에서 선거 문화는 내가 태어난 1986년을 연상시킨다. 지지는 오케이고 까는건 노 라니. 세상에나.?


어찌됐던간에 내가 이러저러한 연유에도 불구하고 정치관련한 글을 쓰게 된 이유는 바로 이명박 후보의 국민을 우롱하고 무시하는 태도 때문이다. 솔직히 심야 토론에 나타나지 않은것 그것 까지는 좋다 라고 생각했다. 비록 그것이 바로 이명박 후보측이 BBK 관련한 토론에는 불참하겠다라는 어이없는 이유 때문이라 할지라도, 만일 그렇게 기자회견에서처럼 당당하고 한점 흠결이 없다면 나와서 변론하면 될 지라도 말이다. 똑같은 연유로 100분 토론에 급거 불참을 해서 방송을 펑크나게 만든 것 까지도 꾹 눌러 참는다.?

그런데, 방송사의 보도가 자신들에게 불리하다는 이유로 토론에 불참하는 것은 정말 해도해도 너무했다. 방송 토론은 선거에 있어서 꽃이요 생명이다. ?후보 토론을 하는 이유는 이미 알려진 후보의 정책과 후보의 생각, 더 나아가서는 후보 그 자신을 다른 편과 겨루어 비교하는데 있다. 유권자가 일일히 후보자의 정책등을 검증할 수는 없으므로 이를 대신하는 것이 토론이라는 것이 내 생각이다.

따라서 후보자는 자신의 공약을 알리고 지지를 호소하는 것 만큼이나 토론에 참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아니 더 나아가서 후보자가 토론에 참여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의무이다. 만일 후보자가 토론에 어떤 주제를 터부시하여 그것을 빌미삼아 한둘 씩 빠진다면 과연 어느 누구가 토론에 참여를 하겠는가??

또, 국민앞에 한점 부끄러울 점이 없어야 하는 것이 공무원이고 그 공무원의 최고 수장이 대통령이다. 국민앞에 서서(그것도 직접 서는 것도 아니고 대리인을 통하는 것인데) 자신을 검증하지 못한다면, 그 사람이 과연 대통령이 될 자질이 있는 것인가 조심스럽게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그러한 측면에서 이렇게 이명박 후보측이 토론을 집단으로 보이콧하고 있는 것을 무척이나 유감스럽게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