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평] 영화 <다세포소녀>

주의 : 이 영화평은 지극히 주관적인 내용이오니 참고 용도로만 이용해주시기 바라며 영화 전개 혹은 대사의 일부를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을 포함하므로, 영화를 못 보신 분의 주의를 당부합니다.

이 영화에 대해서 한마디로 평하자면,  이재용 감독의 이름값에 속지 말고, 보지 마라 이다. 돈아깝고, 같이보면 원망의 소리를 들을 것이다. 동생에게 이끌려 가서 봤다가 동생은 고개를 떨구었고, 나는 하늘만 바라보게 한 영화다. 못할게 뭐있냐는데. 정말 못만들 영화가 없구나 라는 생각을 들게 했다.


[#M_ more.. | less.. |이 영화는 한마디로, ‘다세포소녀’라는 유명한 웹툰의 지명도와 마케팅을 통해서 여름방학 성수기를 어떻게 거저처먹을까 고민한 결과로만 보인다. 초반에는 유명한 웹툰인 원작의 에피소드를 일렬로 늘어놓더니 갑자기 교장이 아이들을 ‘범생’으로 바꿔놓기 시작한다는 삼류 음모론으로 ‘뭔가 있는척’ 한다. 영화는 카툰의 주인공들을 아주 그럴싸하게 복제하는 수준도 이루지 못했다. 영화에서는 외눈박이의 고뇌, 가난을 등에 업은 소녀의 고뇌, 그리고 안소니의 고뇌(?!)와 두눈박이의 고뇌를 그냥 웃을 거리로만 버무릴 뿐이다. 전에 썼던 포스트에서 말했듯, 김옥빈의 ‘놀러와’에서의 발언은 배제하더라도, 김옥빈이 연기하는 가난을 업은 소녀의 무게감은 제로에 가깝다. 예이츠의 시는 비록 꽤 많은 시간을 할애해서 자막까지 친절하게 동원하여 읽어주건마는. 그건 주인공의 모친이 예이츠의 시집을 깔아뭉갠 뒤 방귀를 뿜어 내고서 “별로 영국의 자존심에 먹칠을 하고 싶어서 그런건 아니다”라는 말을 해서 어떻게 웃겨보려고 하는 발악의 소도구에 지나지 않을 뿐이다.

… 다 관두고 포스터에는 “Fun뻔한 고딩들의 Sex시한 로맨스’라는데 도대체가 이놈의 영화에서 로맨스의 향방을 알수가 없다. 설마 정재용 감독 눈에는 로맨스라는게 그 피스톤 운동 엇비스무리한 매스게임(?)을 로맨스라고 보이는건 아니겠지? 그렇다면 보약 한첩 재주게 주소 좀 주시라.


평점 : 인도인에게 감사하다. 그들이 없었다면 이런 점수를 못줬을테니까. ☆☆☆☆☆ / ★★★★★

_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