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QuietComfort 15

QC35와 1년 여.

그러고 보니 작년 이 맘때 정확히는 작년 10월 20일에 QC35 리뷰를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이 녀석을 작년에 ‘지름 오브 더 이어’에 올려야 하나 고민을 했었죠. 역시 이 맘때 열린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 때 잠을 못자고 돌아오는 버스 안에 이 녀석이 없었다면 정말 괴로웠을겁니다.

보스 치고는 빠르게 QC35는 QC35 II라는 신기종으로 교체가 되었고, 예전과 달리 NC부분에 있어서만큼은 영원한 2등이었던 소니가 무섭게 치고 올라온 한해였습니다. 하지만 처음 MDR-1000X를 봤을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모든 측면에서 밸런스가 고르게 잡힌 녀석은 QC35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2011년에 QC15를 샀을때 지면 광고에서 그랬던 것처럼 압도적인 정적에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헤드폰입니다만, 금상첨화로 무선이 되었죠. 음질이 어떻고 레이턴시가 어떻고를 떠나서 평범한 사람이라면 한번 무선에 익숙해지고 나면 정말 특별한 때 의식치르듯이 특별할 때가 아니면 유선으로 들을 생각조차 들지 않게 됩니다.

키보드를 치는 데스크워크를 하신다면 하나 있으면 정말 후회하지 않으실겁니다. 음악과 나 그리고 화면에 차는 글씨만이 있을 뿐이죠. 아 통화도 깨끗하게 잘 됩니다. 허공을 보고 떠드는 기분을 즐겨보세요. QC 35 II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도 기대가 되네요. 살 수 있으려나 모르지만. 허공에 대고 명령을 하는 기분이 어떨까요(뭐 시리로 이미 체험하고 있지만요).

참고로 실버 색상을 했는데 보스 본사도 그렇고 한국도 그렇고 실버색 액세서리는 별로 없습니다. 심지어 한국에서는 실버색 이어 쿠션도 구하기 힘듭니다. 실버 색상이 꽤 예쁩니다만 새로 다시 산다면 그냥 무난한 검정이 나을지 모르겠습니다.

Bose 소모품 때문에 골이 아파

Bose QuietComfort 15의 소모품… 세기HE 에서 취급하는데 정말 대책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구입한지 두어달 만에 아이폰 케이블이 들어간 모델이 나오자 아이폰 케이블을 주문해달라니 몇 달이 지나도 나오지 않아 일본에서 직접 구매해서 수입해야 했고(팩스로 항의하고 거의 그 뒤 일년인가 뒤에야 취급했다), 요번에 이어쿠션이 뜯어졌는데 홈페이지에서 주문하려하니 재고가 떨어졌단다. 아, 머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