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Parallels

Parallels, 그리고 Windows 10 설치

고민 끝에 패럴렐스(Parallels)를 설치했습니다. 업데이트 할인 받아 연간 구독제로 59,000원(상당의 USD) 들었구요. 윈도우 라이센스는 예전에 사용하고 남은걸 사용해서 저렴하게 굳었습니다. 설치와 사용은 정말 간단하더군요. 버튼 한번에 윈도우가 설치되고 버튼 한번에 VMware의 이미지를 변환해서 패럴렐스 이미지로 변환하더군요. 감탄했을 정도입니다. 

한편으로, 몇년만에 사용한 패럴렐스의 속도는 새로 산 맥의 빠른 CPU와 많은 RAM, 그리고 고속 SSD를 충분히 활용하고 있어서 전혀 느리다는 느낌없이 빠르게 켜지고 꺼지고 빠르게 서스펜드에 들어갔다 나가고, 앱도 빨리 실행됐습니다. 가상머신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이미지가 많이 불식된게 사실입니다. 사실 가상머신이라고 하면 좀 느리다라는게 맥북 프로 2010은 물론 비교적 최근 기종인 싱크패드 X1에서 느낀 바였거든요.  

한편으로 놀랐던건 문서/사진/음악/동영상/다운로드/휴지통을 두 OS가 공유하도록 기본값으로 설정되어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그리고 윈도우에서 맥 앱으로 문서를 열거나 반대도 가능하더군요. 이런 특성 탓에 만약 랜섬웨어라도 걸리는 순간 ㄷㄷ 할것 같아서 얼른 비트디펜더를 설치했습니다. 가상 머신에 백신을 까는것에 대해 신기해 하시는 분이 계시지만 최소한의 안심장치를 마련하고 싶었습니다. 

뱅킹이나 액티브X가 있는 일은 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지저분해지는게 싫었거든요. 하지만 이건 스냅샷 기능으로 해결했습니다. 뱅킹 등을 하기 전에 스냅샷을 찍고 마음껏 난리 피운 다음, 스냅샷 찍어둔 지점으로 돌아가면 깔끔하게 돌아오니까요. 윈도우용 VMware Player는 스냅샷 기능이 없었으니까요… 

좌우간 여러모로 패럴렐스가 못본 사이에 많이 진화했더군요. 터치 바를 지원한다거나. 세월이 무섭구나 싶었습니다. 

윈도우를 들여야 하는가?

“윈도우는 윈도우PC에” 라는 방침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윈도우PC를 먼저 샀다가 사이클이 엉키고 금전 사정이 여의치 않아서 새 맥을 사는데 2년이 걸렸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SSD 용량이 좀 남고 프로세서 성능도 좀 받쳐주니 Office라던가 기타 한국적(?)인 일을 하기 위한 가상머신을 사용하는게 어떨까 싶어서 고민중입니다. 어차피 싱크패드에 VMWare에서 돌리는 윈도우 10이 있으니 불러들여서 라이센스 이전하면 될 것 같기도 하고 말입니다. 어떤 솔루션을 쓰느냐 정도가 남은 문제입니다만 가장 보편적인 솔루션은 Parallels인데 디자인이 영 제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로고부터가. 게다가 구독제죠. 성능이나 기능은 가장 낫다고들 합니다만. 그렇다고 지속적인 개발이 의심되는 VMware를 하자니 그거 참… VirtualBox도 있긴 한데 흠… 고민하는 중입니다. 

맥을 사고 나서 이것저것 하다보니 놀란것 – 가상화

제가 맥을 사게 된것은 인텔 트랜지션 때문입니다. 순전히 그것 때문에 아버지를 설득할 수 있었습니다. 값이 문제가 아니라 아버지가 맥을 아시는 분이라는 겁니다 ㅡㅡ; 사무실에 맥을 놓고 당신이 직접은 아니더라도 사용한 적이 있기 때문에 그 기계를 샀을때 어떤 상황이 온다. 라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이죠. 

그래서, 이 맥은 윈도우를 돌릴 수 있는 최신 인텔 칩이 들어간 컴퓨터다라는 것은 상당히 괜찮은 미끼였습니다. 헤헤, 땡큐 잡스. 굿 잡(언어유희?!)! 그래서 맥을 살 수 있었는데요. 
아시다시피 인텔맥이 나오고 좀 지나서 부트캠프 베타가 나왔습니다. 그 시점이 제가 맥을 산 시점과 거의 일치해서 저는 샥 스무스하게 윈도우와 맥을 쓰게 되었습니다. 오케이 맥도 쓰고 윈도우도 쓰고, 나이스, 다시 한번 굿잡!. 근데.. 여기서 스위스에 있는 어떤 양반들이 맥으로 제품을 내놓을 준비를 하게 됩니다. 그게 바로 Parallels Workstation for Mac 입니다 ㅡㅡ; 
옙. 물론 이 소릴 들은 맥 사용자들은 이 뭐 그지 같은 네이밍이냐 싶어서 들고 일어났고 결국 지금의 Parallels Desktops for Mac 이 됩니다. 이 프로그램을 써보니까 참 재미있더군요. 맥이 윈도우를 돌리는건 알겠는데 이젠 맥 OS가 윈도우를 돌린단 말이지. 허허 참. 근데 이게 참 골때리는거에요. 다이렉트 X도 지원안해 USB도 1.1이지 뭐 기가 막혔죠. 그래도 신기해서 사서 썼습니다 ㅡㅡ; 이놈의 호기심 많은 고양이 정신. 
3.0 정도가 되니깐 그래도 DirectX도 지원이 되고 그럭저럭 되더군요. 그리고 그게 좀 될 즘 저는 맥을 접었구요. 그동안 뭐 인텔칩에는 하드웨어 가상화 기술이 들어가고 난리가 났죠… 주지하신 대로입니다. 
그래서 오랜만에 패럴랠스를 깔고 윈도우 XP를 한번 돌려봤습니다. 일단 하드디스크 용량을 제가 안정해줘도 알아서 그냥 늘어나도록 되어 있더군요. 허허 이거 자체가 센세이셔널하더군요. 그리고 램 자체도 제가 터치안해도 그냥 적정선이 정해지도록 되어 있고. 참… 프로세서도 깡패고 그러다보니까 아무래도 가상화인데도 괜찮네요… 스냅샷 찍어놨다가 인터넷 뱅킹 해놓고 복원시켜놓고 해야지… 
그래서 인터넷도 돌려보고 오피스도 돌려봅니다만 이 정도면 나는 게임을 하지 않으니까, 이 세상의 모든 것을 손에 쥔 느낌이랄까. 라는 기분이 듭니다. 스멀스멀. 메일로 물어봤더니 오브 코오스 당신은 예~~~~전에 구입했던 기록이 남아 있는 업그레이드 대상자니까 30불 할인된 가격으로 새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가능하셈 이란 친절한 답변도 왔고… 일단 17일간 무료체험을 마음껏 누려보고… 결제 하겠습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