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4월은 너의 거짓말

4월은 너의 거짓말, SHIRO BAKO(시로바코)

2014년 4분기(겨울) 애니메이션은 지금 다시 돌이켜봐도 대단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분기가 다시 올까?” 싶을 정도로 좋은 작품이 많았습니다.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 분기마다 나오기 마련이고, 소위 말하는 “인생작”이 가끔 나타납니다만, 이게 한꺼번에 두 번 나타나는건 정말 장난이 아닌건 사실이죠. 4월은 너의 거짓말과 SHIRO BAKO(시로바코)가 이때 방영되었었는데요. 둘 다 정말 좋았던 작품입니다.

2쿨 작품은 블루레이를 되도록이면 안모으려고 합니다. 최소한 7권에서 많게는 <빙과>처럼 11권을 모아야 하는 경우가 있어서 거의 1년을 달려야 하기 때문에 저는 이걸 마라톤에 비유하곤 합니다. 돈도 돈이지만 시간이 많이 걸려요. 그래서 당시에는 2쿨은 포기했기 때문에 소드 아트 온라인 II 도 포기를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지금은 좀 후회가 됩니다).

이 작품들은 모두 2쿨 작품이고 제가 세운 ‘2쿨은 안모은다’라는 철칙을 스스로 저버리게 만들었습니다. 정말 이 둘은 그럴 가치가 있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마라톤’을 달렸습니다. 그것도 두개를 동시에. 각각 4월은 너의 거짓말이 9권, 시로바코가 8권이었죠.

4월은 너의 거짓말은 음악 애니메이션입니다. 거기에 보이 미츠 걸이라는 왕도적인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음악을 하는 소년 소녀가 만나서 서로를 어떻게 변화하게 만드는지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움츠러 들어있는 소년에게 소녀가 다가가서 구석에서 끌어내죠. 그렇게 절반을 사용하고 이번에는 병약한 소녀에게 초점이 옮아갑니다. 쓰러진 소녀를 소년이 일으키는 이야기가 후반을 차지한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결말은 굉장히 슬프지만 사춘기 때 겪었던 일들이 으레 그렇듯이 아마 훌훌 털고 앞으로 나갈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남긴체 끝납니다. 물론 남자는 첫사랑을 평생 기억한다고 하던가요? 소년이 “잊지 않아 줄 거지?”라는 소녀의 질문에 “잊으면 귀신이 되서 나타날 거면서”라고 혼잣말로 대답하는데요. 아마 평생 잊혀지지 않을 겁니다.

완벽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화제가 되었던 오프닝도 그렇고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그림과 초반의 연주부분에 엄청난 힘이 들어간 것도 화제였습니다. 인기를 끌었었던 만화가 원작이었는데 원작과 비슷하게 끝나며 원작을 충실히 따라간 것도 호평을 받았습니다. 실시간으로 이 작품을 한 주 한 주 쫓아 간것은 저에게 있어서 행복한 시기였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다음은 시로바코(SHIRO BAKO)입니다. 아마 “당신이 여즉 본 애니메이션 중에서 그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가장 많은 것이 변한 것을 고르라”고 한다면 이걸 고를 것 같습니다. 애니메이션 업계를 다룬 애니메이션인 이 작품은 애니메이션을 보는 각도를 다르게 보게 만들었고 이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보충 삼아 찾은 애니메이션 제작 관련 지식이 이후에 나오는 그리고 지금까지 봤던 애니메이션을 보는데 다대한 영향을 미친 것이 사실입니다.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젊은 여성들과 그 주변의 군상극이라고 하면 될 것 같은데 정말로 수십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주인공들을 사이에 두고 얽히고 섥힙니다. 일이 정체되고 사람이 싸우고 시간에 쫓기고 다종다양한 역경을 거쳐서 주인공이 작품의 완성을 맞이하는 장면을 볼때까지 실시간으로 방영을 쫓던 시기에는 다음화가 얼른 나와라 하면서 좀이 쑤시던 작품입니다. 이 작품에서는 전체 화수를 둘로 나눠서 전반에 한 작품 후반에 한 작품, 총 두 작품을 주인공(들)과 주변인물들이 완성하는 것이 커다란 줄기입니다만 이야기 막바지에는 정말 울음을 참기 힘듭니다. (여담으로 그 장면에서는 주인공도 우는데 그 장면이 참 예쁘게 그려졌습니다, 베테랑 애니메이터가 그렸다고 합니다)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을 꼽으라 그러면 여러가지를 더 꼽을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2014년 4분기에서 2015년 1분기에 걸쳐서 방영했던 이 두 작품은 앞으로 한 동안은 잊기 힘들것 같습니다. 어쩌면 지금 제가 그때 만큼 왕성하게 덕질을 하지 못하는 까닭이 있는 탓도 있지만 앞으로 이런 분기가 또 다시 올까 싶을 정도에요. 이중적이지만 지갑을 걱정하면서도 그럴 때가 오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4월은 구글의 거짓말 – 4월은 너의 거짓말을 검색해보다.

4월은 구글의 거짓말

좋은 작품은 조금 더 파고 들고 싶어지는 법이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싶어지는 법이다. 나는 지난 여름까지 SHIROBAKO(시로바코)의 블루레이 전권을 모았고, 지난달에 4월은 너의 거짓말(四月は君の嘘)의 블루레이를 전권 다 모으는데 성공했다. 이 작품은 정말 좋은 작품들이다. 언젠가 이야기 할 계기가 있겠지.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작품에 관한 정보를 더 알고 싶어 구글을 검색했다. 나는 알다시피 구글을 좋아한다. 2006년께 구글로 홈페이지를 바꿨는데, 사실 이젠 구글의 홈페이지보다도 주소창에 검색어를 넣고 구글로 검색하는 것이 나의 궁금증을 해결하는 첫걸음이 된지 오래다.

사실 처음에는 인생 참 피곤하게 사시네요 같은 비아냥도 들었다. 그렇지만 대체로 나는 구글 검색으로 필요로 하는 정보를 얻는데 전혀 불만이 없었다. 이번에도 4월은 너의 거짓말을 검색해 보았다. 그런데, 믿을 수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 나는 이걸  ‘4월은 구글의 거짓말’이라고 명명하기로 했다. 이걸로 구글의 취약점이 드러나고 말았다.

보통, 구글에서 우리가 기대하는 것은 우리에게 유용할 것이라고 생각한 자료를 보다 쉽게 볼 수 있도록 순서를 매겨 제일 유용한 자료가 상위에 노출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페이지 랭크(PageRank)라는 기술을 사용하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그 과정은 고도의 알고리즘에 인한 평가를 동반하며, 인위적인 개입은 없다. 라는게 우리들이 아는 구글 검색의 진실이다. Google_정보

이것은 구글의 홈페이지에 있는 문구이다. 구글의 목표가 잘 드러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나는 이 검색 결과를 보고 인지 부조화 상태에 빠졌다. 여러분은 앞으로 사진 몇 장을 보게 될 것이다. 그리고 나와 같이 무엇이 문제인 것인지, 의논하게 될 것이다.

구글의 목표는 전 세계의 정보를 체계화하여 모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누구를 위하여?

정말 필요한 것을 쉽게 제일 먼저 보여주는 일본어 구글 홈페이지에서 검색

구글 일본(Google.co.jp)에서 검색해 보았다. 혹시나 싶어 프라이빗 모드로 접속했으므로 쿠키나 검색 이력과는 무관하다. 두 글자만 입력했는데, 벌써 꽤나 유용한 정보가 있다.

  • 4월은 너의 거짓말
  • 4월은 너의 거짓말 동영상
  • 4월은 너의 거짓말 영화(실사판이 나온다)
  • 4월은 너의 거짓말 오프닝
  • 4월은 너의 거짓말 애니메이션
  • 4월 1일
  • 4월은 너의 거짓말 실사화
  • 4월은 너의 거짓말 명언(명대사)

 

그냥 4월은 너의 거짓말을 입력해 보기로 한다. 1페이지지만 대략 이런 결과이다. 왠지 필요한 정보는 다 있다고 생각된다. 이 정도라면 만족스럽다. 자, 그럼 한국어 구글을 검색 해보자.

정말 이것이 우리를 편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은 한국 구글의 검색

Google

벌써 부터 심상치가 않다. ~화는 애니메이션 화수를 나타내기도 하지만 원작 만화의 화수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다. 애니메이션은 22화로 끝났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만화 스캔본을 구하기 위해서라고 생각 된다. 너무 극명하기 때문에 굳이 어떤 항목이 있는지 옮기지는 않기로 한다.

 이게 1페이지 째다. ‘믿음과 신뢰의’ 나무위키를 빼고 전부 불법 컨텐츠라는 놀라운 결과를 보여준다. 게다가 한 사이트가 너무 싹쓸이 해서 말이 안되는 상황이다. 한 페이지를 더 보자.

너무나도 충격과 공포였던 첫 페이지의 압박으로 인해 한 페이지를 더 보지 않으면 안되지 싶어 두 번째 페이지를 열어봤다. 별반 나아지지 않는다. 한숨이 난다.

인지 부조화에 빠진 나 – 누가 잘못했나?

이 지경이 되니 나는 생각에 빠진다. 누가 잘못 했나? 라는 것이다. 나는 만화와 블루레이를 가지고 있지만, 혹자에게는 불법 만화나 애니메이션 동영상이 정말로 유용한 정보 일 수 있고, 그것을 올리는 사이트는 중요한 사이트 일수도 있다. 그러므로 이것이 위로 왔다? 그렇다면 그것은 누구의 잘못일까? 불법 컨텐츠를 향유하는 소위 ‘복돌이’들? 아니면 그 복돌이들을 위한 컨텐츠를 높게 치는 구글? 만약, 이 시스템이 공정하고 옳았다면(fair and right), 분명 여기에는 나오지 않은 출판사 정보나 방송사 정보, 감상기, 그리고 판매하는 쇼핑몰(의외로 인터넷 서점은 구글 등 검색엔진을 막지 않는다. ISBN을 입력해 보라)을 이렇게 찬밥 대우 할 수는 없다. 심지어 불법 공유 사이트에 밀려 위키피디아 항목 조차 밀려났다. 감상기는 하나 뿐이고, 출판사 정보나, 판매 상품, 방송사 정보는 볼 수 조차 없다. 이건 구글의 실패다.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4월은+너의+거짓말&sm=top_hty&fbm=1&ie=utf8 (20151115)

차라리 이래서는 네이버가 나을 지경이다. 안그렇나? 아무리 가두리 검색이니 뭐라해도 나와야 할 것은 다 나와있다.

인지 부조화

나는 ‘수 많은 한국어 사용자들이 진짜로 가장 많이 원하는 것이 스캔본 만화책이나 불법 동영상’이 아닐 것이라고 믿는다. 그러면서도 구글이 잘못한 것은 없으리라고 생각한다. 기가 막힌 인지 부조화 상태이다.

아마, 원만하게 수습해 결론을 내리자면, 사용자도 구글도 잘못 했다라고 생각하는게 맞을지 모른다. 하지만 이것은 구글의 실패이다. 새로 생긴 구글의 모회사인 Alphabet의 홈페이지의 행동 헌장의 모두부분이다.

Alphabet_Code_of_Conduct_–_Investor_Relations_–_GoogleDo the right thing으로 알려진 이 문장.  비록 한국어를 쓰는 사람 모두가 그렇게 생각할 지라도 구글은 이렇게 작동해서는 안됐다. 이것은 올바른 일이 아니다. 4월은 너의 거짓말이 아니라, 4월은 구글의 거짓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