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피쳐폰

LINE(라인) 상장 2: 피쳐폰 문화를 계승해서 성장

지난번 포스트에 이어서 아사히 신문이 LINE(이하 라인) 상장에 관하여 연재한 4부작 연재물을 번역해 올립니다. 이번이 2번째 글입니다. 본문에 따라 경칭은 생략합니다. 또한 본문의 가라케(カラケー、ガラパゴス・ケータイ)는 편의상 피쳐폰으로 번역합니다.

(7월) 10일, 도쿄 아키하바라의 렌세이 중학교 부지(2005년 폐교; 역주), 에어컨이 없기 때문에 찌는 듯한 더위의 체육관에서 복면 차림의 남성에게 끊임없이 팬들이 다가왔다.

LINE(라인) 스탬프 전시회다. 세계에서 이용이 늘고 있는 대화 어플리케이션 중에서도 라인의 특징은 감정을 일러스트로 전달하는 ‘스탬프’이다. 복면 작가 포테마메(ポテ豆; 39세)는 ‘눈이 웃지 않는 인형들’ 시리즈의 제작자이다. 귀여움과 으스스함의 동거가 호응을 얻어 작년 7월에는 다운로드수 톱에 오르고 캐릭터 상품(굿즈)도 발매됐다.

포테마메는 식품 공장 근무나 자전거의 정비, 무가지의 광고 모집을 하면서 일러스트를 그렸다. 라인이 2014년 5월 외부 작가의 작품의 판매를 개시한 것에 맞추어 자신이 만든 스탬프를 판매, ‘눈이 웃지 않는 인형들’이 히트해 전업 작가가 되었다. 피크시 월 수입은 1900만엔, 지금은 500만엔 정도로 한결 줄어들었지만 스탬프를 만들기 전의 20배다. “쇼핑을 할때 가격을 신경쓰지 않게 되었다”라고 말한다.

이런 외부 작가의 스탬프는 이제는 26만 세트에 달한다. 본업은 회사원인 sakumaru가 그리는 ‘우사마루(うさまる)’는 도쿄 하라주쿠에서 기간 한정으로 ‘우사마루 카페’도 생기는 등 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카나헤이의 피스케&토끼(カナヘイのピスケ&うさぎ)가 판매되고 있는 카나헤이가 즉흥적으로 그림을 그리는 이벤트에는 수많은 팬들이 몰려 든다.

1 세트에 120~600엔의 자작 스탬프도 세계에 2억인 이상의 사용자가 있는 라인에서 히트를 치면 커다란 성공을 얻는다. 스탬프를 통해 재능을 꽃 피우는 ‘스탬프 부자’ 중에는 억(엔) 단위의 연 수입을 얻는 사람도 있다.

라인 스탬프 제 1호는 라인 자사가 만든 ‘문’이다. 주로 표정을 통해 감정을 전하기 때문에 새하얀색으로 되어 있다. 거기에 곰 ‘브라운’, 토끼 ‘코니’가 계속 등장했다.

이에 참여한 것은 라인의 모회사인 네이버에서 그림을 그렸던 mogi(본명 강병목)라는 한국인 남성이다. 키 170 센티미터 정도의 장발을 한 미남이다. 보통은 수줍음을 타지만 신속하게 작품을 완성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스탬프에서는 그림의 터치를 일본의 취향에 맞췄다. 그 때 철저하게 연구한 것이 피쳐폰(가라케;가라파고스 휴대폰)라고 불리는 종래 휴대전화의 이모지였다.

라인에서는 다른 서비스를 생각할 때에도 이제는 풍전등화가 된 피쳐폰이나 NTT 도코모의 인터넷 접속 서비스 ‘i모드(iモード)의 기능을 참고로 하는 경우가 많다. 한때 유행했던 운세 보기 서비스도 집어 넣었다.

일본에서 독자적으로 발달했던 피쳐폰 문화의 계승은 라인이 내걸고 있는 ‘문화화’라는 사고 방식에 뿌리를 잡고 있다. ‘그 지역이나 시장마다 사용하는 사용자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가. 이것을 철저하게 이해하고 그 시점에 서서 상품을 제공한다’ 모회사 네이버의 이사회 의장으로 라인 회장인 이해진(49)가 해설한다.

지금부터 라인이 노리는 것은 착신음(벨소리)이다. 자사의 유료 회원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라인 뮤직’의 음악을 사용한다. 이번 여름, 무료 통화 기능의 착신음을 추가요금 없이 1500만곡 중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좋아하는 노래나 음악의 착신음은 피쳐폰 시대에 사랑 받았다. 라인 뮤직 이사인 다카하시 아키히코(42)는 ‘예전에 일본에서 시장이 있었던 부분을 다시 한번 재발굴하면 된다’고 말한다.

피쳐폰 문화의 리바이벌을 통해 착실히 벌고 있는 라인, 스마트폰 시대만의 다각화 전략도 진행중이다.

(3부에서 계속)

 

 

 

한국에서 유난히 안드로이드가 잘나가는 이유

며칠 전 햅틱2의 상자를 버렸다.

나는 어머니에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권했다. 정확히 말하면 갤럭시S2를 권했다. 어머니는 단축번호 1번을 꾹 눌렀을때 아들에게 전화가 걸리는 전화를 원하셨고 메시지를 삭제할때 메뉴버튼을 누를 필요가 있는 전화기를 원하셨다. 아이폰의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설명해드리려고 했으나 그것은 결국 하나의 배움의 장벽에 걸림돌에 장애물에 지나지 않았다. 아이패드를 잠시 사용하셨던 어머니는 결과적으로 스마트디바이스의 편리성에는 눈을 뜨셨다. 무선으로 인터넷을 한다는것이 얼마나 편리한 것인지 ‘앱’이나 심지어는 ‘모바일 쇼핑’마저..

그러나 우리 어머니는 갤럭시를 택하셨다. 흡족해하셨으며-물론 몇몇 앱의 제각각 같은 인터페이스에(안드로이드에는 애플의 그것처럼 UI 가이드라인이 없다) 짜증을 내셨지만-대체로 몇가지 앱을 사용하며 이전에 사용하는 전화기와 다를것이 없다면서 기쁜 마음으로 사용했다.

나는 죄인이다. 내가 갤럭시S2를 사용하지 않았다면. 그전까지 애니콜을 사용하시던 어머니에게 애니콜과 흡사해서 내가 가르쳐 드릴것이 적을 것이라는 이유로(혹은 기종이 같아서 가르쳐 드리기 쉬울 것이라는 이유로) 갤럭시S2를 추천했을까?

나는 여기서 여러분께 묻는다. 아는가? 많은 업체들이 피쳐폰의 생산을 거의 중지했다는 사실을 그리고 피쳐폰의 껍데기를 씌운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다는 사실을. 안드로이드에는 통신사의 마켓이 있고 여러가지 수익모델이 있다. 흡사 피쳐폰 시대의 무선인터넷 마켓을 보는듯하다. 기기만 바뀌고 껍데기는 그대로이다. 갤럭시S가 ICS로 업데이트 안될때 통신사 앱 때문이라는 설이 있었던 적이 있다. 안드로이드에 있어 통신사는 그만큼 중요한 요소이다. 역으로 통신사에게 있어 안드로이드는 중요한 요소이다. 한국이 안드로이드 점유율이 비정상적으로 높은 이유를 알 수 있다.

글 초에 말했던 햅틱2는 80만원이었던가 했다. 아이폰 이전에 사람들은 그 전화기를 샀다. 나는 아버지를 졸라서 당시 비싼전화를 샀었다. 물론 형편이 안되는 사람들은 좀 더 싼 전화를 했겠지. 지금은 그것이 스마트폰이 대신하고 있다. SHOW로고는 O로고로 바뀌어 있고, 무선인터넷 로고는 각종 서비스 앱과 링크로 바뀌어 있을 뿐이다. 궁극적인 차이는 아무것도 없다. 2008년과 2012년 피쳐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차이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저 비싼, 앱을 사용할 수 있는(가령 ‘카카오톡’) 피쳐폰일 뿐.

덧, 나는 안드로이드에 대해 부정적으로 적었다하더라도 아이폰이 항상 정답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가끔 정말 설명할때마다 “이건 원래 이런겁니다. 저 앱에서는 화면을 돌리면 화면이 커지지만 이 앱에서는 버튼을 눌러야 커집니다.” 내지는 메시지를 여러가지 지우기 위해서 나 자신도 설명서를 익혀야 할 것 같이 해메고 있어서 ‘어라, 이 메뉴가 아니던가?’ 같은 소릴 할때면 염세주의적인 생각에 빠지곤 한다. 결과적으로 어머니에게 안드로이드를 권해드린것은 나지 않은가? 행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어머니는 두번째 아이패드를 찾으시다.

어머니는 첫번째 아이패드를 매우 감탄하시며 쓰셨다. 그러나 금새 질려서 돌려받았고. 그 아이패드는 결국 놀리기 아까워서 친구에게 돌아갔다. 그런데 청천벽력과 같은 일이 벌어졌다. 아이패드를 다시 주면 안될까라는 일이었다. 일의 발단은 이러하다. 어머니는 스마트폰을 구입하셨다. 당신은 절대로 피쳐폰을 고집하실 것이라고 주장하신 분이시다. 터치폰은 절대로 본인과 맞지 않는다고 끝까지 주장하시던 분이었는데.. 에, 결과부터 말하자면, ‘왜 이렇게 편리한 물건을 이제까지 사용하지 않고 뭐했는지 모르겠다’라는 것이다. 그 이유를 굳이 한마디로 여러분에게 알기 쉽게 표현하자면, 스티브 잡스가 2007년 키노트에서 아이폰에서 버튼을 없애면서 했던 뭐 그런 설명을(‘수많은 멋대가리 없는 버튼이 없는 대신에 필요한 버튼이 필요한 때에 나타난다’) 2012년 들어서 우리 어머니께서 납득하셨다는데 있다.

우리 어머니께서 갑자기 스마트폰을 필요로 하셨던 것은 간단히 말해서 인터넷과 VOD를 보고 싶어서였다. 우리 어머니가 계신곳은 DMB가 터지지 않는곳이라는 모양이다. 그런데 그런 장소에서 시간을 보내야 할 일이 필요했는데 궁리끝에 3G로 VOD라도 볼 수가 없을까? 라는 생각에 스마트폰을 생각한 것이다. 그런데 그런 상황에서 4G(LTE)는 동영상 요금이 너무나도 걱정인 까닭에 3G 스마트폰에서 무난하게 화면이 커다란걸로 추천해 드렸다.

그런 어머니는 VOD를 보고 나름대로 3G로 검색을 하고 지도로 군대에 간 동생의 위문품을 사기 위한 장소를 검색하는 등 적응을 하고 계셨는데, 커다란 문제가 발생했다.

아이패드를 찾으시는 것이었다.

이야, 이거 곤란한데… 이미 남는 아이패드는 줬어요.. 어머니.. 어머니의 말씀에 따르면 아이패드가 화면이 커다라서 비디오 보기도 편하고 웹 서핑하기도 편하고 지도를 보기도 편하고… 이런… 어머니는 빠르게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적응을 하고 계셨다. 점점 할 수 있는게 늘어나고 계셨다. 점점 물어보는게 늘어나고 있었다. 아아… 스마트 시대는 점점 넓어져가고 있었다.

내가 걱정을 하는 것은 안드로이드 단말의 앱의 통일성이 정말 제각각이라는 것이다 예를 들자, 어떤 앱은 그냥 단말기를 기울이면 화면이 전체화면이 되고 어떤 앱은 버튼을 눌러야 확대가 되고… 등등등. 덕분에 어머니는 일일히 나한테 그것을 물어보아야 했다. iOS라면 거의 대부분 화면을 기울이는걸로 해결될 문제였다.

내가 안드로이드 휴대전화를 선택했던 이유는 전화나 메시지 기능이 기존에 사용하던 피쳐폰과 흡사하기 때문이다. 일단 그 기능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이기 때문에 그게 닮은 쪽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기종은 갤럭시S2로 했는데 그 이유는 내가 그 기종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사소한 에러메시지라도 똑같지 않으면 어른들은 당황해하시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