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팀 쿡

갤럭시 노트 9 유감

갤럭시 노트 9이 나왔습니다. 아니 나온지 꽤 됐죠. 한편으로 한국시간으로 지난 화요일 iOS 12가 공개 되었습니다. iOS 12는 iPhone XS/XR을 비롯하여 X부터 5s까지 5년여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과거 기종이 지원되고 있습니다. 물론 지원한다고 해서 모든 기능이 사용가능하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주로 하드웨어적인 한계로 기능이 제한되고 있죠. 

제가 우려했던대로 빅스비 2.0은 갤럭시 노트 9만의 전유물이 되었습니다. 글쎄요, 모르겠습니다. 빅스비 2.0이 나오고 갤럭시 노트 8나 S9의 메이저 업데이트가 없었으니 말이죠. 나중에 갤럭시 노트 8나 갤럭시 S9을 비롯한 과거 기종에서도 지원하게 될지도 모르는 노릇입니다만… 

물론 안드로이드 단말에서 이런식의 기능 차별화를 하지 않고서는 신기종을 팔 도리가 없다는걸 알고는 있지만 이런식으로 하게 되면 키노트에 나와서 “우리 전화기를 더 오래 사용하는 것”이 목표라고 떠드는 애플을 따라 잡을 수 있을지 의문이군요. 

아이폰 가격이 정신 나간 수준까지 오르고 있는 가운데 팀 쿡이 아이폰을 하루에 1달러면 살 수 있다고 인터뷰를 한게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습니다. 금액은 차치하고, 우리는 iOS 12를 보면서 상당수의 신기능을 전화기를 교체할때까지 충분히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습니다. 그러한 경험을 비추어서 감가상각을 하면 갤럭시 플래그십 보다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드웨어적인 이유로 지원하지 못하는게 아니라 충분히 소프트웨어적으로 나아질 수 있는 기능을 가지고 차별하는 것을 보면서 좀 씁쓸하게 생각합니다. 아직 노트 8 할부금이 꽤 많이 남았거든요. 얘도 백만원이 훨씬 넘는 녀석이니까요. 1년 뒤에 같은 꼴을 볼 기종에 또 백만원 넘게 들여야 하는가… 생각에 잠기게 됩니다. 🤔

네, 솔직히 말하자면 올해도 폭등한 애플세를 낼 것 같아서 돈이 모자라서 하는 푸념입니다. (실은 저의 경우 안드로이드 기종의 기변 주기가 약간 더 긴 편입니다) 

애플이 조용하게 그러나 엄청나게 많은 것이 바뀐 아침

현지 시각으로 9월 9일 아침은 애플이 꽤나 많은 것이 변한 날이 될 것이다. 이번 애플 키노트는 나름 재미있게 봤다. 맥주 한잔 걸치면서 불꽃놀이 구경하듯 견물하니 두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갔다.

여러사람들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프로의 사양을, 그리고 애플TV나 애플 펜슬 같은 얘기를 하는 모양이다. 실시간 검색어나 트위터 트렌드를 점령하는게 재미있다. 읽지는 않았지만.

정말 많은 것이 하루사이에 바뀌었다. ’취미’라던 텔레비전은 어엿한 메뉴로 승격했고(이와타 사토루씨가 돌아가신것을 감사하게 생각하며). 아이폰이 그렇듯 한때는 완벽하다고 불리우던 아이패드의 크기가 커졌으며, (와콤이 눈에 빔을 켜고 노려봤을) 필압감지 스타일러스도 생겼다(그걸 보자, 역사적인 아이폰 첫 발표때 “누가 스타일러스 같은걸 원하나요?”라던 잡스의 말이 떠올랐다, “우리에겐 가장 우수한 스타일러스를 10개나 가지고 있는데”)카메라는 2011년 ‘스티브의 유작’ 아이폰4S이래로 무려 4년만에 800만 화소에서 올라갔다. 사실, 겉보기에 아이폰6와 비슷해 보이는 것이지만 우리가 늘 사용하는 전화기에서 가장 많이 소통하는 곳, 화면에서 이뤄지는 터치 제스처를 한바탕 갈아엎었다. 그 장면에서 우리는 몇년간 탭하고 넘기고 밀고 꼬집거나 벌려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사용 개념이 바뀐다는 것을 의미했다. 멀티터치를 소개하며 “우리가 특허냈어요!”라고 천진난만하게 웃다가 말년에 안드로이드(와 삼성)를 회사의 금고의 1페니까지 털어서 핵열폭격을 하자던 스티브가 생각난다. 이번엔 특허 등록 잘해뒀길 바란다.

사실 뭐 이런저런 생각이 안드는건 아니다, 가령 압력을 감지하는 터치패널이면 손을 다루는게 불편하거나(아니면 극단적으로, 지체에 장애가 있다거나) 시력에 불편함이 있다면 뭔가 그를 배려한 설정이 필요하겠구나. 라고 느꼈다.

아이패드가 커지고 강력해지고 디지타이저가 붙고 키보드가 따라오는 것을 보며 약간 생각에 잠긴다. 그리고 ’클래식’인 아이패드 에어가 업데이트 되지 않은것도. 실제로 전번 제품을 사용하시는 분들 중에서 프로세싱 능력이 크게 모자랐다고 느끼시는 분은 크게 없는듯 했다. 그래설까… 오리지날 아이패드 무게와 거의 비슷한, 약13인치에 달하는 액정을 넣은 ’판때기’를 드는 느낌은 어떨까…

그리고 애플이 그야말로 밤중에 홍두께처럼 건드린 와콤과 닌텐도를 생각도 해봤다. 뭐 이런건 아무래도 좋다. 정말 중요한건 2011년 팀쿡이 정식 CEO가 된 이후로 사실상 애플의 모든것이 오늘을 기해 거진 다 뒤집어졌다라는걸 생각해보자. 한 손으로 조작해야 한다는 아이폰은 이제 옛날의 일이고 아이패드도 이제는 세가지 사이즈며, 맥 라인업은 온전히 그때 모습을 갖춘 녀석이 없다. 아이팟은 죽었고. 텔레비전과 음악에 뛰어 들었고 시계란 녀석을 팔기 시작했다.

이번 제품들이 과연 얼마나 큰 상업적인 성과를 거둘지 예상할 수 없으므로 말을 않겠지만, 팀쿡이 조금씩 조금씩 자기의 행보를 걸어나가면서 나름 자신의 애플에 대한 비전을 관철해왔고 (목하 정체중인 아이패드를 제외하면) 그럭저럭 준수한 반응을 얻었다. 그 결과가 오늘의 애플일것이다.

이날 아침, 많은 기능과 특징이 새롭게 변했다. 하지만 가장 많이 변한것은 다른것도 아닌 애플이다. 그 앞길에 무엇이 있을까? 전방주시, 그리고 그저 기다려볼 뿐이다. 스티브가 앞으로 어떻게 나올까? 라고 기대하는 것 만큼이나 팀 쿡이 어떻게 나올까? 기다리는것도 슬슬 무리한 일이 되어가고 있다. 그게 애플이니까. 예전엔 안그랬나? 나이 탓인가?

스티브 잡스의 3주기를 맞춰 팀 쿡의 메일

스티브 잡스의 3주기에 맞춰(현지 시간으로 5일이다) 팀 쿡이 애플에 전체 메일을 보냈다. (내용)

지켜나가야 할 유산과 덕목은 지켜나가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기대한다. 디자인이라던지. 심플함이라던지… 하지만 커다란 화면의 아이폰이나 작은 화면의 아이패드가 그러했듯이 때로는 잡스의 굴레를 벗어나는 것도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그의 사후 애플은 많은 제품을 내놨고 성공을 이뤘으며 대체로 안정적으로 궤도에 올랐다는 점이다.
(Via Daring Fireball)

아이폰 디스플레이 크기에 관하여

갤럭시S4를 비롯하여 더 많은 안드로이드 기기가 더 커다란 화면을 채택하게 되었고, 더 많은 기기가 Full HD를 채택하게 되었다. 물론 많은 리뷰어들이나 비평가들이 아이폰의 화면의 컬러의 우수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지만(대표적으로 AnandTech이 그러하다), 더 높은 해상도를 가진 기기에는 한 수 접고 들어간다는 평을 듣고 있다(대표적으로 The Verge의 평이 있다).

그런 상황에서 이제 더 높은 해상도의 기기가 점점 많아지고 더 큰 화면의 기기가 범람하는 것은 애플로서는 상당한 압력으로 작용할 듯하다. 마치 9.7인치 태블릿으로 버티던 애플에게 마지 못해 7.9인치 아이패드 미니라는 제품을 내놓게 만들었던 상황과도 비슷하지 않나. 라는 것이다. 사람들은 점차 애플로 하여금 더 커다란 화면의 기기를 내놔야 하는것 아닌가라고 묻기 시작했다.

일단 내 생각으로는 그게 쉽지 않다라는 것이다. 우선 해상도, 2012년에 1136*640으로 바꿨는데 또 바꾸는것은 상당한 부담이 따른다. 그렇다고 화면만 키우는것은 ppi(pixel-per-inch)의 저하를 가져와서 경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결국 해상도의 향상만이 장기적인 답이다. 아이폰의 소프트웨어적인(운영체제 자체와 서드파티 모두 포함해서) 우위에는 예측가능한, 정형화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환경이 큰 역할을 했는데 이러한 ‘파편화’는 좋을 것이 없다.

그렇다면 우리는 질문해봐야 한다. 분해능을 뛰어넘는 해상도를 갖춘(물론 더 또렷하다는건 알겠는데 얼마나 그렇게 들이밀고 휴대폰을 볼텐가?) 큰 화면을 가진 스마트폰과 기존 에코시스템의 파편화 둘 중 어떤것이 우선시 되어야 하는가? 안드로이드의 그것은 사실 따지고 보면 스펙 인플레로 인한 산물 아닌가?

헌데 2분기 컨퍼런스 콜에서 팀 쿡의 발언이 인상적이다. (John Paczkowski의 All Things D 기사)

“We always strive to create the very best display for our customers,” Cook said. “Some customers value large screen size. But others value factors like resolution, color quality, white balance, brightness, reflectivity, screen longevity, power consumption, portability, compatibility, apps and many things. Our competitors have made some significant trade-offs in many of these areas in order to ship a larger display. We would not ship a larger display iPhone while these trade-offs exist.”

아이패드미니 얘기를 했는데 아이패드 미니는 시장에서 주류를 이루는 7인치가 아니라 7.9인치, 즉 8인치 제품이었다. 거기에 4:3 비율이기 때문에 16:9 비율인 타 제품에 비하면 면적은 훨씬 넓다. 애플은 그냥 아이패드의 경험을 유지할 수 있는 최소한의 사이즈라고 주장했다. 아이폰5의 디스플레이 사이즈에 있어서도 어쩌면 비슷한 논리인 셈이다. 이미 AnandTech등이 아이폰의 디스플레이 품질을 증명해주었고, 정형화된 해상도와 사이즈가 앱의 디자인 캔버스에 있어서 훨씬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비슷한 기능을 하는 앱을 보더라도 아이폰 앱들의 디자인이 대체적으로 미려하고 거의 대부분 더 부드럽게 작동한다. 작은 화면이 전원을 배터리를 적게 차지하는 것은 말할 나위없고, LCD가 AMOLED 디스플레이보다 태양광 밑에서 유리한 것 또한 사실이다. 번 인 효과를 비롯한 수명 문제는 나 또한 겪어온 유명한 문제이기도 하다.

이미 4인치 중반대 보다 큰 스마트폰은 많이 나와 있었다. 아이폰은 한동안 스마트폰을 한손으로 편안하게 조작할 수 있는 최적의 사이즈라는 이유로 3.5"의 3:2 비율을 고집했고 겨우 바꾼게 지금의 모습이다. 크기와 휴대성에 관해서도 당장은 어떨런지 모르겠다. 월트 모스버그의 갤럭시 S4 리뷰의 일부를 발췌한다.

The new Galaxy boasts a giant 5-inch screen, a bit bigger than the 4.8-inch display on its predecessor, but its mostly plastic body is thinner and lighter. It may stretch some small pockets and purses, and look funny when held to your ear, but it doesn’t feel like a brick.

그의 아이폰5 리뷰에서의 그의 언급과 비교하면 대조적으로 비교된다.

In my view, Apple’s approach makes the phone far more comfortable to use, especially one-handed. It’s easier to carry in a pocket or purse and more natural-looking when held up to your face for a call.

팀 쿡의 휴대성 언급은 다분히 갤럭시S4를 의식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생각에는 당분간 바꿀것 같지 않고 크게 바꿀 이유도 없어 보인다(아마 그래야 한다면 좋은 핑계거리를 찾아야 할 것이다).

위의 All Things D 기사는 재미있는 언급을 한다. 그 유명한 스티브 잡스의 ‘우리는 쓰레기를 팔지 않습니다(“We just can’t ship junk.”)’ 라는 언급이다.

단순히 위에 열거한 하드웨어 적인 요소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적인 요소가 갖춰져야 애플 제품의 완성이다. 애플은 엔드 투 엔드 컨트롤(End to End Control)을 신조로 삼고 있기 때문에 사용자가 손에 쥐는 하드웨어서부터 그 속의 소프트웨어 경험의 완성도를 컨트롤 하기를 바라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무책임하게 해상도나 화면사이즈를 벌려놓을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

Tim Cook의 언급과 John Paczkowski의 기사의 결론에 나름 신빙성 있다고 내 나름대로 생각하는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아이폰 4S 때의 경험 때문이다. 다른 업체들, 특히 최대 경쟁자인 삼성이 LTE를 채택한 전화기를 내놓고 있는데 HSPA도 ‘4G’라면서 말장난과 같은 수사를 쓰며 4S를 판매한 것이다. 당시에 왜 LTE가 안들어갔냐고 성화였다. 당시 스티브 잡스가 막 서거하고 정신이 없고 막 수습을 하는 와중에 그는 간단하게 LTE는 시기상조였다라고 잘라 말해버렸다. 이유는 알려지기로는 칩셋이라던가 그런것들이 아직 준비가 덜된것 아니냐 라는 카더라만 있었다. 뭐 여러분들이 아시다시피 당시 주종을 이루던 원칩 방식의 SoC 모뎀칩은 형편없는 전력효율을 자랑했다. 그리고 5에 와서는 배터리 성능은 액정이 커지고 얇아졌음에도 불구하고 4S의 그것보다 훨씬 향상되었을 뿐 아니라 당시 경쟁 스마트폰을 훨씬 앞섬으로써 ‘쓰레기를 내놓지 않는다’를 달성했다. 될런지 안될런지, 만약에 언젠가 5"가 될지 모르겠으나, 그것은 모든것이 갖춰지고 나서 ‘준비가 되었을때’가 될 것이다.

사실 뭐 어떻게 될지 전혀 모르겠다. 애플 제품이 어떻게 될지 예측하는 것 만큼 덧없는 짓이 없는 것 같다. 굳이 말하자면 아주 당분간은 지금 이 사이즈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세로로 길어진 해상도 덕택에 더 많은 정보가 들어올 수 있고. 더 많은 메일을 볼 수 있고 더 많은 트윗을 한 번에 볼 수 있고 자판이 글을 가리지 않고 본문을 칠 수 있게 되었다. 반대의 여지가 없다. 괜히 2013년에 J.D. Power 9년 연속 만족 1위를 한게 아니다. 어찌됐던 정들고 보니 퍽 나쁘지 않지 않은가?

스캇 포스탈(Scott Forstall)의 사임과 애플 리더십에 관해

스캇 포스탈(Scott Forstall) iOS 부문 수석 부사장(iOS Senior Vice President)이 사실상 사임했다. 잘은 모르나 설에 따르면 문책성으로 사실상 해고로 보인다. 나는 스티브 잡스가 CEO를 관두었을때 A팀의 유지가 관건이라는 얘기를 한적이 있는데, 그 중에서 벌써 사실상 세 명의 결원이 생긴 것이다(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부문을 물려준 밥 맨스필드Bob Mansfield를 실질적인 결원으로 간주할 때).

사실 나는 스캇 포스탈의 결원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 그가 전권을 휘두른 iOS 버전에서 그의 전횡(?)은 익히 알려지다시피 심한 수준이다. 단적으로 팟캐스트(Podcast)앱. skeuomorphic design이라는데. 물론 그가 Passbook 앱을 소개할때 사용한 티켓을 세단기로 찢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마치 맥의 휴지통을 비우는 듯한 클리셰를 떠오르게 해서 좋은 반응을 일으켰지만. 일관성을 엉망진창으로 만드는데 일조를 했다.. 라는 점이다.  같은 얘기는 수도 없이 들었을 것이고. 또 그가 회의에서 겉돌아서 리더십 입장에서 난리도 아녔을 것이다. 라는 얘기도 수도 없이 들었을 것이다. 오죽하면 ‘그는 스티브 잡스 잡스의 사람이었지 스티브 잡스가 아니라는 사실을 잊었다‘라는 말까지 들었을까. 하여간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것이 아니다. 이것도 지겹게 들었을 것이다.

내가 진짜로 하고 싶은 말은 과연 A 팀의 결원이 셋이나 발생한 이 상황에서 팀 쿡이 애플을 제대로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인가? 라는 궁금증이 들었다는 것이다. 물론 구성만으로 보았을때는 아주 현명하게 짜냈다는 생각이 든다. 조니 아이브(Sir Jonathan Ive)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일관성 있는(라고 하고 강박적인) 디자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다. 모바일 미의 난리통(fiasco라고 한다)을 수습해서 iCloud라는 나름대로 정리된 서비스로 만든 에디 큐(Eddy Cue)는 아마도 시리와 지도의 난리통(이 또한 언론에서는 fiasco라고 한다)을 수습할 수 있는 애플 내의 최적임자라고 생각된다. 마지막으로 OS X를 맡던 크레이그 페더리기(Craig Ferderighi)가 iOS 부분도 책임지게 됐는데 뭐 이건 두 OS의 바운더리가 점점 묘해지고 있는 와중에 어쩌면 자연스러운지도 모르겠다.

해서, 이렇게 언론들은 공통적으로 ‘shake-up’이라고 하는데. 나도 그렇게 보는게 구조가 많이 바뀌었을 뿐 아니라, 아마 VP들의 리포트 구조가 변할 뿐 아니라 하중이 올라가지 않을까 싶어서이다. 당장 크레이그의 경우 두 OS를 책임지게 되었는데 그 부담을 VP들이 일정정도 경감해줘야 하고 에디 큐는 아이튠스와 아이클라우드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 서비스도 모잘라서 이제는 시리와 지도까지 해야한다. 정말 한명 짜른 정도가 아니라 대대적인 개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밥 맨스필드는 약속대로 따로 섬을 차려 나갔다.

지금까지의 애플이 잡스의 애플이었다면 이제부터의 애플은 쿡의 애플이다. 더 이상 잡스의 그림자에서 머물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보일 법도 하다. 방약무인하게 굴며 실적을 내지 않은 ‘잡스의 사람’을 쳐내고 자기의 논리로 구조를 재편함으로써 이제 애플은 자신의 조직임을 선언해버린 것이다. 아쉽게도 (긍정적인 의미로던 부정적인 의미로던) 허리케인에 묻혀버린 감이 있지만 허허. 웃긴 했지만, 이제 쿡은 뭔가 보여 줘야 한다. 자신이 임명했던 존 브로웻(John Browett) 같은 실태를 보여줘서는 곤란하다.

이렇게 한때는 유력한 CEO 후보로 꼽혔었던 잡스의 사람이 애플에서 축출되었다. 농담삼아서 애플에 의해 축출당했던 그가 스티브 잡스처럼 돌아올지도 모른다 라고 하기도 한다만, 과연 그가 스티브 잡스의 사람일지 스티브 잡스일지, 그건 두고 볼 일이다. 마치 팀 쿡이 존 스컬리의 전철을 밟을지 아닐지 점치는게 어려운것 처럼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