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텍스트큐브

티스토리의 기능 축소에 대한 생각

티스토리가 백업 기능과 트랙백 기능을 폐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제가 처음에 티스토리를 쓰기 위해서 텍스트큐브에서 백업해서 옮겼을때가 생각나네요. 내가 이걸 옮기는게 잘하는건가 제약이 걸리는건 아닌가, 당시(MB정부 한창때) 시국이 워낙 뒤숭숭해서 차단 당하거나 그러는건 아닌가. 망설이다 옮겨서 쓰다가 다시 데이터를 백업해서 2011년 쯤 워드프레스로 이사했는데. 나중에 들어보니 복원(불러 들이기) 기능은 일찌감치 종료했고 내부 변경으로 포맷 자체가 TTXML 표준에서 벗어나기 시작한데다 이제는 드디어 내보내기 기능도 폐지한다는 것이 되는데요.

글쎄요, 이미 떠난 타향 같은 동네의 일입니다만 왠지 이렇게 슬슬 변하는게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이고 떠나오길 잘했다 싶기도 합니다. 티스토리 접는거 아니냐는 우려에도 공감되는게 사실이구요. 뭐 이런저런 서운함과 아쉬움에 옮겼으니 이제와서 아쉬워 해봐도 문자 그대로 남의 일에 뒷북이구요.

그렇지만 우리나라 블로그 문화에서 한 획을 그은 서비스가 이렇게 하향곡선을 그리는게 아쉽지 않다면 블로거로써 거짓말이겠지요.

한편 티스토리 공지 사항을 보면 트랙백 기능이 사라진거에는 대개 찬성들 하시더군요. 아이고 아직도 스팸 트랙백에 시달리고 계셨군요. 고생 많으십니다. 스팸이 많다고 트랙백을 드러내다니 이건 뭐랄까 위염이 있으니 위를 절제하는 것 같다는 극단적인 일을 벌이네 하는 생각입니다만. 티스토리의 스팸 방지 기술이 워낙 형편없으니 넘어가자 싶습니다. 워드프레스에서 쓰는 Akismet을 텍스트 큐브를 쓸때 플러그인으로 썼었는데 아주 효과적이었고 워드프레스를 쓰면서 댓글이나 트랙백 스팸은 거의 99.9% 걸러지기 때문에 Gmail이 스팸을 흘리거나 일반 메일을 스팸메일로 착각하는 것과 비슷한 확률의 정확성으로 안심하고 쓰고 있습니다.

티스토리의 스팸방지 하니 떠오르는게 제가 아는 분의 티스토리 블로그의 포스팅을 하나하나 읽으면서 댓글을 달았는데 몇개 다니까 얘가 절 스팸 봇으로 알았나 봅니다. 차단이 되어 버렸고 블로그 주인 말씀이 자신이 어떻게 통제를 할 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결국 저는 쓰지 않고 방치 해뒀던 티스토리에 로그인을 해서야 댓글을 달 수 있었고 몇 달 지나서 보니까 이제서야 차단이 풀려 있더군요.

티스토리를 방치 해놓고 워드프레스로 옮기고 방치 해둔 티스토리 암호가 한번 털린 적이 있습니다. 네이버에서 한 번 당한 것과 함께 딱 두번 당한 패스워드 털림인데요. 차단됐다고 연락이 와서 보니까 말이죠. 관리자 화면으로 들어가보니 블로그에 스팸 게시물로 도배가 되어 있더군요. 결국 한번만 구제를 해준다면서 풀어줬는데 그 이후로 정신을 바짝 차리고 LastPass다 1Password다 쓰면서 티스토리와 이에 연동된 다음, 그리고 네이버 비밀번호를 제가 죽어도 기억 못할 난수표로 정해놔서요.

여하튼 그래도 한때는 정을 줬던 곳인데 아예 망하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아직도 활발하게 돌아가는 블로그도 있고 새로 글은 안올라오지만 좋은 자료를 올린 블로그도 많으니까요. 이 블로그야 서버 비용을 안내고 도메인 비용을 안내면 바로 사라져버리겠지만, 그런거 신경 안써도 사라지지 않는게 서비스형 블로그의 장점인데 셔터 내려버리면 할말이 없습니다.

사실 2011년에 워드프레스로 옮긴 것은 미래가 없다라는 까닭이었습니다. 2011년에도 시대에 뒤쳐지는 느낌을 받았을 정도니 2016년 현재라면 더 말할 것도 없겠죠. 블로그 자체가 구닥다리 취급을 받는 요즘이지만(그런 의미에서 새 플랫폼을 모색할때 페이스북 페이지를 권해주신 신정규(inureyes)님께는 감탄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그래도 블로그를 지키실 생각이 있으시다면 워드프레스로 갈아타보시는건 어떤지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블로그의 데이터를 백업받았다

푸른곰 닷컴의 데이터베이스와 파일을 지난 주말에 백업했다. 가끔 해주는것이 좋다.

뭐 그런일이 일어날리는 거의 없지만(이라고 믿고 싶다) 서버에 무슨일이 일어나거나 소프트웨어가 꼬이거든 이것을 바탕으로 복구를 해야하니. 2013년 4월 14일 새벽 시점으로 돌릴 수가 있다. 무슨일이 생겨도. 아니면 이걸 바탕으로 서버를 옮길수도 있다. 미러를 만들수도 있고. 내 데이터는 오롯이 내 물건인 셈이다.

서비스형을 사용하던 호스팅형을 사용하던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은 자신의 데이터를 항상 ‘소유’해야 한다. 어떤 불의의 사고로 날아갈지 모르고 당신의 데이터가 당신의 데이터가 아니게 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data portability란 개념은 이래서 중요하다. 언제든 들고 날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2011년 텍스트큐브를 쓰다가 워드프레스로 옮겼다. 그때 텍스트큐브를 개발하셨던 신정규(ineureyes)님께 죄송하다고 말씀을 드리자 데이터의 소유권을 주기 위한 툴이라고 말씀하시며, 워드프레스는 좋은 플랫폼이다라고 말씀하시며 축복을 빌어주셨다. 전혀 다른 플랫폼으로의 이주가 가능할 뿐 더러 그 동안 수많은 서버와 서비스간의 이주. 그리고 푸른곰닷컴은 해외에 미러링도 있다! 언제든 박해를 피해서(?) 해외로 날을수가 있다. 그쯤 되면 warning.or.kr가 맞이하려나 ㅎㅎ 아무튼 내 데이터는 포털이나 서버회사가 아니라 내가 가지고 있다(항상 수백메가 바이트의 백업을 하는건 아니니 항상 최신은 아니지만). 그건 중요한 일이다. 구글이 당신의 데이터를 다운로드 받게 한 것과 트위터가 아카이브를 다운로드 받게 한것 만큼 중요한 일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물론 당신이 사용하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회사가 서버를 제대로 운영할거라고 생각은 한다만… 블로그 운영하는 사람이라면 만에하나 서버가 망가지거나 데이터가 손상되어도 모르니 백업 받아두어도 손은 안보리라. 실제로 나는 다음이 데이터베이스 오류로 메일을 날려 버린 경험을 해본 피해자다.

새 블로그 플랫폼이 글에 미치는 영향

물론 명필은 붓을 가리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대다수의 파워 블로거는 티스토리를 비롯한 TTXML 기반의 블로거를 사용하고 계십니다. 하지만, 저는 이번에 신규 컨텐츠 매니지먼트 플랫폼(Contents Management Platform—CMS)인 워드프레스(WordPress)로 이전하면서 훨씬 즐겁게, 그리고 효율적으로 포스팅을 할 수 있게 되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WordPress는 전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블로깅, 아니 컨텐츠 매니지먼트 플랫폼입니다. TechCrunch를 비롯하여 The Next Web등의 유수의 웹사이트에서 WordPress를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블로깅이라고 하기에는 훨씬 규모를 넘어서는 상당한 서비스가 가능한 것입니다. 그러한 무한한 가능성이 워드프레스에는 잠재하고 있습니다. — 물론 제가 그걸 당장(혹은 가까운 시일내에) 하겠다는 건 아닙니다만(웃음). 사람일이라는 건 모를일이죠. 아무튼 적어도 티스토리를 비롯한 TTXML보다는 장래성이 있습니다.

해서 저는 티스토리를 떠나며 ‘지적유희’니까요. 라고 했지만 이 플랫폼을 선택한 것은 저에게 더 나은 즐거움을 주는 것이지만. 더 나은 즐거움은, 결국 더 나은 결과물을 낳는 것입니다. 그것이 http://mynextblog.com/(워드프레스닷컴) http://purengom.org (tumblr)에서 증명되었습니다. 확실히 티스토리/텍스트큐브는 죄송하지만, 시대에 뒤떨어져 있다라는걸 통감했습니다. 새로운 도구를 사용하면서 100만명 이상이 방문해온 햇수로 6년 이상 존재했던(현재 블로그 성격상 공개되어 있는 글 기준으로는 5년) 기존의 Purengom’s Monologue를 계승시킬 필요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아키텍처의 변환이 불가피했고, 그러자니 어쩔수 없이 주소나 RSS 변경이 수반되는 고통이 따랐습니다. 가슴 아프지만요. 거듭 사죄드립니다. 하지만 이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더 나은 결과물을 위한, 그리고 발전을 위한 진취적인 결정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위의 thenextblog.com의 이름에서도 볼 수 있듯이 purengom.com은 레거시로 남기고 워드프레스를 이용한 ‘새로운’ 플랫폼을 할까도 생각했지만 이중으로 하는 것은 불필요한 이중의 노력이 듭니다. 따라서 이러한 결정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호스팅은 2012년 9월까지 제 자체 호스트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따라서 운영에 대한 전권을 제가 가지고 있습니다. 컨텐츠가 보여지고 감춰지는 전권을 제가 가지고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물론 법적인 문제 또한 제가 가지고 있다는 얘기도 됩니다만… (경우에 따라서는 변호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어쨌든 그만큼 자유도 높은 포스트도 가능하다는 얘기도 됩니다. 티스토리로 옮길때 ‘포털이라 눈치봐야 하는거 아니냐?’라고 위축됐었고, 실제로 몇몇 사례에서 목격하면서 움츠러 들었는데 이제 다시 전권을 되찾게 되니 기쁩니다.

여담으로, 사실 텍스트큐브 프로젝트의 총책임자인 신정규(ineureyes)님과 맞팔 관계로, 이 분께 사과를 드렸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저도 정말 텍스트큐브를 사랑했지만, 몇 년간 정든 플랫폼을 이러저러한 전차로 TTXML 기반 플랫폼을 떠날 수밖에 없다고, 그리고 오늘 TTXML 임포터로 WordPress로 이전하였음을 알리고 죄송하다고 알렸습니다.(이전에 텍스트큐브를 떠나는 문제와 텀블러나 다른 대안에 대해 문의 한적이 있습니다만 친절하게 워드프레스나 페이스북 페이지를 권하신적이 있습니다) 그러자 이렇게 답하셨습니다. (트위터이므로 역순으로 읽으셔야 합니다)

정말 IT 구루 다운 대답이 아니실 수 밖에 없습니다. 정말 따뜻한 말씀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한동안 소셜 퍼블리싱 플랫폼에 관한 몇마디를 더 나누었습니다. 일단, 제가 워드프레스를 찾았던 것은 고도화된 CMS를 찾기 위함이었기 때문이었지만 말이죠. 역시 정규님은 미래를 구루 답게 미래를 보시고 계셨고 저는 소인배 답게 구닥다리 한치 앞만 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레거시를 지켜야 할 필요가 있었고. 그러기 위해서는 그냥 CMS 솔루션이 필요했어요. 사실, 워드프레스의 XML은 TTXML(도구)로, TTXML은 XML(워드프레스 TTXML 이사도구-ani2life님)로 전환이 가능합니다. 물론 일부 고유 포맷(플러그인 등)의 유실은 감안해야하지만, 거의 대부분 가능합니다. 이게 데이터 포터빌리티라는 것이죠. 네이버, 싸이월드 같은 우리나라 업체나, 페이스북이나 구글 같은 업체는 좀 본 받을 필요가 있습니다. 그야말로, 데이터의 소유권을 창작자에게 오롯이 속하도록 하는것을 이루도록 하고 있으십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하여, 이 새로운 CMS  하에서는 좀 더 정돈된, 그리고 편리한 컨텐츠가 가능할 것입니다. 그 예는 http://mynextblog.comhttp://purengom.org에서 이미 보셨을 것이라 생각합니다(일부 컨텐츠는 명예훼손 가능성으로 일부러 해외에 쓴거라 좀 곤란할 수도 있구요) 푸른곰의 모노로그 아래에는 ‘IT,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 기업에 대한 인사이트, 비평과 잡동사니에 관한 정보’ 라고 블로그 설명이 나와 있습니다. 이미 써진 글은 어쩔 수 없지만(물론, 대체로 일부를 제외하면 이 주제에 벗어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만) 앞으로는 이 주제에 대하여 집중을 할 생각입니다.

말이 중언부언 말았습니다만, 요약하자면, 앞으로는 더 나은 포스팅을 할 것을 약속 합니다. 라는 것입니다.

그럼, 지금은 왜 가만히 있느냐… 이 글을 보시는 분께서는 이미 purengom.com이 갱신되어 보이시고 생각됩니다만, 유감스럽게도 제가 쓰는 KT 회선에서 purengom.com이 여전히 tistory.com으로 연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쓴 웃음). 원래 NS 캐시가 전부 갱신되는데는 12~72시간 정도 걸리며 이 시간은 원래 예측할 수가 없습니다. 심지어는 어떤 경우에는 티스토리가 나오기도 했다가 이 블로그가 나오기도 했다가 하기도 할겁니다. 따라서, 이 글은 원래부터 제 호스트로 연결했었던 백업 도메인인 purengom.com로 접속하여 작성 중에 있습니다. 만약, purengom.com으로 접속이 곤란하다, 그러면 purengom.com로 접속하여 주십시오. 만약, 본래 주소가 완벽하게 정상화 되면, 추후 purengom.com은 용도 전환 할 예정에 있습니다. 그때는 따로 고지하여 드리겠습니다.
그때까지는, 비상非常상태이기 때문에(마치 이 글을 쓰는 시점의 서울지역의 물난리 상태처럼) 당분간은 내부 링크를 걸기도 어렵고(다시 걸어야 하니까 ㅠㅠ) 외부 링크를 다시 걸기도 어렵고(다시 걸어야 하니까 ㅠㅠ) 검색엔진에 열기도 어렵고(다시 시켜야 하니까 ㅠㅠ)… 해서 그냥 이 글을 보시는 분에 한하여 정상 포스트는 하지 않고 비상 안내식의 포스트만을 띄우고 있습니다. 아아 어찌 이 큰 손해가 아닐수 없습니다 — 다행인것은 설치형 워드프레스에는 방문자 통계가 없어서 손해가 눈에 띄지 않아 가슴이 아프지 않습니다. 잘됐지 싶습니다(Google Analytics를 설치해서 추적할 수 있긴 하지만 말입니다). 방문자에 일희일비하기 보다는 그냥 오롯히 컨텐츠 작성에만 집중하고자 합니다.
어서 purengom.com의 NS 서버가 정상화 되는 대로 좋은 포스트를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