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텀블러

THERMOS 써모스 진공 단열 텀블러

오늘의 지름 오브 더 이어 후보로 네스프레소를 골랐습니다만(1편/2편) 사실 올 하반기에는 쟁쟁한 후보가 정말 많습니다. 그 중 하나를 더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THERMOS 써모스 진공 단열 텀블러입니다.

이 녀석은 아마존의 텀블러 부분에서 베스트 셀러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인기 상품입니다. 간단하게 설명하면 찬 음료를 넣으면 차게, 더운 음료를 넣으면 따뜻하게 보온을 해주는 텀블러(손잡이 없는 컵)입니다. 스테인리스 진공 보온병과 마찬가지로 2중 벽 구조로 진공 구조로 되어 있어서 보온 뿐 아니라 차가운 음료에 얼음을 잔뜩 넣어도 바깥에 물이 맺혀서 적시지 않고, 뜨거운 음료를 잔뜩 부어도 뜨겁지가 않습니다. 여기에 뚜껑을 별도로 판매하는데 이 뚜껑을 덮으면 더욱 더 보온/보냉이 잘 됩니다.

차가운 음료수, 우유, 물, 맥주 등을 넣으면 마지막 한 방울을 마실때까지 미지근해지지 않습니다. 그리고 더운 음료를 부어도 일반 머그컵에 비하면 훨씬 따뜻함이 오래갑니다. 음료수나 얼음물도 좋지만, 한 번 생각해보세요, 맥주를 따랐을 때 따라서 처음 입을 댔을때는 차가워서 기분 좋지만 천천히 마시다보면 컵에 따르든 캔을 직접 입대서 마시든 미지근해져서 맛이 없잖아요? 이 녀석에 따르면 천천히 텔레비전을 보거나 식사하면서 잔을 비울때까지 시원한 맥주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음료수도 마찬가지로 이 녀석이 없을때는 시원할 때 다 마셔야지 하는 생각에 벌컥벌컥 들이켰습니다만, 이 녀석을 산 이후로는 천천히 홀짝홀짝 거리며 더 오랜 시간 동안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것 저것 부어보고 마셔보고, 그야말로 부어라 마셔라 하며 먹고 있습니다. 물론 보온 보냉 둘 다 완전히 밀폐되는 진공 보온병 정도는 아닙니다만(뚜껑을 씌워도 입구가 완전히 밀폐되지 않아 내용이 흐릅니다). 그래도 정말 마음에 들어서 하나를 사서 마셔보고 세 개를 더 샀습니다.

한창 이 녀석이 본령을 발휘할 여름은 이미 한참 전에 지나서 이제는 얼어죽을 것 같은 겨울의 입구에 있습니다만, 시원한 음료수나 커피우유, 바나나 우유를 마시다가 기분이 바뀌면 커피나 차, 핫초콜릿을 따라서 마시면 이것도 이것 나름대로 참 기분이 좋습니다. 네스프레소가 오지 않았다면 지름 오브 더 이어의 유력한 1등 후보였을 겁니다. 누군가에게 선물로 주면 틀림없이 기뻐할 만한 물건이라고 생각합니다.

구매는 Amazon Japan에서 가능하며 한국까지 직접 배송이 됩니다. 확인한 시점의 가격은 1354엔입니다만(뚜껑, 받침 제외;세금 포함 가격) 변동 가능성이 있으니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뚜껑과 고무 재질의 미끄럼 방지 받침이 있는데 필요하신 경우 셋트를 사시는것을 추천합니다. 따로 사려면 프라임 회원이어야 합니다. 

 

야후의 텀블러 인수 그리고 우리식의 창조경제에 관하여

야후가 텀블러를 인수했다. 대략 1조 2천억원이란다. 인스터페이퍼(Instapaper) 사용료로 3달에 3달러씩 내고 있는 마르코 아먼트(Marco Arment)는 졸지에 적거나 많거나 드디어 돈을 만지게 되게 되었다(마르코 아먼트는 텀블러의 초기 기술 개발 책임자로 텀블러의 초기를 책임지던 사람이었다 현재도 주주 중 한 명이다). 사실 텀블러의 창업자인 데이빗 카프(David Karp)도 사실 자신이 CTO로 일하던 벤처가 씨넷(CNET)에 팔리면서 그 분배된 돈을 종잣돈 삼아서 텀블러를 만들었으니 마르코 아먼트도 이 기회에 뭔가 시작할런지 모르겠다. (텀블러는 뉴욕에 있지만) 실리콘 밸리의 삶의 순환인건가. (굳이 따지고 보면 마르코 아먼트도 뉴욕에 살지는 않는다)

창조 경제다 말이 많은데… IHT 조간을 읽는데(IHT는 뉴욕타임즈 국제판이다), 데이빗 카프가 고교를 중퇴하면서 텀블러를 만들기까지, 그리고 그의 개괄적인 성격이 대략적으로 소개 되어 있길래 재미있게 읽었다. 사실 위에 CNET 얘기도 이 기사에서 발견한 사실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사실 불가능한 일이 많다. 정규 교육과정을 중퇴하는 것이며, 뜬금없이 도쿄로 날아가서 일한다거나 그러다가 뜬금없이 귀국한 고교 중퇴인사람에게 CTO를 맡긴다거나 뭐 그런 자잘한 것(?)도 그렇거니와, 회사의 M&A도 드물고, M&A가 되었다고 해도 그 결실을 나누어 준다거나 그런 것 또한 매우 드문일이다. 애시당초 페이스북의 셰릴 샌드버그라던가, 기타 직원들, 구글의 기타 직원들, 뭐 그리고 이번의 텀블러의 마르코 아먼트가 조금이나마 결실을 얻을 수 있었던건 스타트업이었던 자신의 회사에서 M&A나 주식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인데, 뭐 그런거 있던가, 우리나라에… 이런 제도가?

뭐라고 해야하나, 이렇게 해서 벼락부자가 되면 물론, 그걸로 펑펑 하면서 쓰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걸로 시드머니를 해서 펀드를 하는 사람도 있지 않을까 싶은것도 사실이다. 데이비드 카프가 그렇듯이, 설령 자신이 다니는 회사가 잘되서 구글이나 페이스북, 그것도 임원 정도로 대박이 터질바가 아닌 이상 평생 까먹기는 글렀고, 결국 다시 무언가를 하게 된다. 우리나라는 어떤가? 뭐 설령 어떻게 잘 되는 경우가 생겨서 돈이 만에 하나 생겼다 하더라도 데이빗 카프처럼 젊은 나이에 돈이 생긴다 할지라도 회사를 차릴 여력이 되지도 않고, 위험부담도 너무 크다. 몇 천만원, 좋다, 몇 억 아니 그래 인심 쓰자, 몇 십억을 받았다 치자. 그거 가지고 기업起業 한다치자, 그걸 텀블러나 인스타그램, 트위터처럼 뒷받침해줄 회사도 없고… 망하면 그냥 끝이다. 그러니 그냥 집이나 사거나 아니면 대출금이나 갚는다. 창조경제? 소가 웃는다.

 

뚜껑달린 플라스틱 컵 – 텀블러를 이용합시다.

최근부터 뚜껑 달린 휴대용 플라스틱 컵, 이른바 텀블러를 이용하고 있다. 일전까지만 해도 스타벅스에서 먹을때는 일회용 컵을 이용하고 집에서는 머그를 이용했는데 요즘에는 가능하면 텀블러를 휴대하면서 사용하려고 애쓰고 있다. 일단 종이컵에 돈받을 때는 돈 안들어가서 좋았고, 스타벅스의 경우에는 개인 컵을 가지고 오면 할인이 있다. 게다가 나름대로 보온 효과도 있고 닫을 수 있는 뚜껑이 있는 경우에는 완전 방수까지는 아니더라도 넘어지거나  해도 흘리지 않기 때문에 편리하다.  게다가 다양한 디자인이 철철이 나오기 때문에 취향의 면에서나 들고 있을때 ‘멋’도 크게 뒤지지 않는다. 물론 ‘지금 스타벅스 음료를 마시고 있답니다’라는 종이컵의 메시지는 없겠지만(그걸 의식해서인가 스타벅스에서는 종이컵 디자인의 텀블러도 판다)…

미국에서는 환경에 기여한다는 이미지를 주기 위해서 연예인이나 유명인사가 하이브리드 카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만약 텀블러를 사용하는 것이 굳어진다면 ‘환경에 기여하는’ 이미지도 얻을 수 있고, ‘경제적인’ 이미지도 있고 스타벅스 컵의 몰개성화에서도 벗어나는 효과가 있다. 아까도 말했다시피 마개 달린 텀블러는 거의 물이 새지 않기 때문에(뭐 샐수 있다고는 써놓기는 했지만 ‘면피용’인것 같다), 마시고 씻어달라고 부탁하거나, 아니면 닫아서 탕비실이나 화장실, 집에서 씻으면 된다.

요번에 준영이가 준 텀블러와 더불어 새로 산 텀블러는 81%를 재활용 소재로 만든 산뜻한 녹색 텀블러다. 전혀 싸진 않지만, 6000원을 육박하는 벤티 사이즈 음료 하나를 당장 무료로 마실 수 있고, 아까 말했다시피 쓸때마다 알음알음 할인이 되는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도 컵을 쓰러뜨려서 커피로 적셔 본 경험이 있다면 한번 써볼만 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