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인터넷

인터넷 검열 시대를 살아남는 법

바야흐로 인터넷 검열 시대입니다. 물론 정부에서는 시침을 뚝 떼고 있죠. 굳이 말하자면 “불법적인 정보만을 차단”한다는 것이죠. 아, 이거 어디에서 많이 들어본 대사입니다. 정부에서는 보안 패킷 내용을 까보지 않으니 불법이 아닙니다~ 라고 말하고 있지만 ‘불법’ 트래픽을 걸러내기 위해서는 모든 트래픽을 열어봐야 합니다. 대단한 정성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이 방법에 대해서 여러가지 대책이 소개 되었고 ESNI가 소개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많은 수의 사이트가 ESNI를 지원하고 있지 않고 있고(여담으로 이 사이트는 ESNI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대책없이 노출이 된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답은 뻔합니다. VPN(Virtual Private Network)입니다. 해외를 우회해서 보아야하는 것이죠. 사실 저는 여러 VPN 서비스를 가입하고 있습니다만 그 이유는 넷플릭스를 비롯해서 지오블록이 걸린 사이트를 보기 위해서였습니다. 그 외에 이유라면 공중 무선랜을 안심하고 사용하기 위한 안전 장치이기도 하죠. 이 두가지는 지금도 유효하고 특히 공중 무선랜을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반드시 VPN을 사용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정부가 SNI를 가로채 읽는 상황에서도 VPN은 안전한 방법입니다. 사실 미국에서도 SNI를 비롯한 메타데이터 정보를 읽어서 마케팅에 활용하는 바람에 난리가 났었죠. 어떤 사람은 속도에서 손해를 보더라도 항시 VPN을 켜놓는 편집증적인 사용을 하기도 합니다.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만약 여러분이 익명을 필요로 하거나, 정부가 그다지 달가워 하지 않는 내용을 보고자 한다면 현재로써는 VPN이 정답입니다. 그것도 무료보다는 유료 VPN을 사용하실 것을 추천합니다. 일단 어떤 서비스를 사용하시는게 좋을지는 소개하지 않을 참입니다만 로그를 남기지 않는 서비스를 찾으실 것과 제공하는 서버가 많은 곳을 찾으실 것을 권합니다. 물론 프라이버시 정책이 투명하면 투명할수록 좋죠. 편집증적인 사용자들은 소위 ‘Five Eyes’ 내에 소재한 회사를 피할 것을 권하곤 합니다만 뭐 대개 사용자들에게는 큰 문제는 없을 겁니다. 

대개 유료 VPN은 30~70달러(연간) 정도 합니다. 무료보다 안정적이고 빠르며 기록이 남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하시면 굳이 므흐흣한 사이트를 피하는 목적이 아니라 그다지 믿을 수 없는 AP를 사용해야 한다거나 지오블록을 통과해야할때도(사실 이건 요즘 거의 사문화 되었습니다. 특히 넷플릭스가 아주 확실하게 막고 있거든요) 도움이 될 수 있을 겁니다.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여지껏 VPN의 필요성이나 중요성이 지나치게 저평가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VPN은 굳이 SNI 건이 아니더라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넷플릭스 한국 진출설과 망중립성

동아 이코노미의 넷플릭스의 한국 진출설 관련 기사이다.

넷플릭스의 한국 진출은 이미 예견됐다. 지난해 8월 ‘한국, 일본 지역에 능통한 직원을 채용한다’는 공고를 냈다. 당시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기가옴은 “여러 국가 중 한국은 넷플릭스의 가장 유력한 미래 시장”이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세계 최고 수준의 인터넷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 한국은 최적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으로 꼽힌다.

나는 예상컨데 넷플릭스의 한국진출이 만약 이뤄진다면 우리나라의 망중립성이 저울에 오르게 될것으로 판단한다. 내가 쓰는 KT의 기가비트 인터넷은 1000Mbps를 끝까지 쓸 수 있는 한도를 일 100GB로 정하고 있는데 여기에서 자사 IPTV나 인터넷 전화는 제외하고 있다. 여기서부터 망중립이 깨지고 있는것이다. 유튜브를 통해서 만약에 자신이 좋아하는 동영상을 헤비하게 보거나 여기에 나온 넷플릭스를 헤비하게 즐기게 된다면 필연적으로 대역폭을 신경써야한다는 얘기다. 대역폭을 신경쓸 필요 없는 통신사의 서비스(더해서 IPTV 패킷은 최우선이다)와 넷플릭스의 경쟁이 되는 것이다. 게다가 우리는 불과 얼마전까지 유튜브의 대역폭 문제로 악명높은 버퍼링을 겪어야 했다.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서비스를 원활하게 하는데는 해결해야할 문제가 많다는게 내 생각이다.

1Gbps

시범 서비스 수준의 서비스가 시작됐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 1Gbps 수준의 FTTH 혹은 그의 준하는 서비스(있나? FTTB 정도?)가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듣지 못했다.

Google Fiber라는 서비스를 들어본적이 있는가? 미국의 일부 도시에서 실시하고 있는 구글의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인데 이미 1Gbps를 달성하고 있는데 근시일에 10배로 늘릴 생각이라고 한다. 광활한 미국 땅의 특성 상 이것이 보편화 되는 것은 매우 오래 걸릴 것이다.

어찌됐던 우리나라의 IT 환경은 Active X를 비롯한 후진적인 규제에 막혀서 ‘인터넷 속도만 빠른’ IT국가였다. Akamai보고서에 따르면 여전히 한국은 평균 인터넷 속도는 가장 빠른 편이다. 하지만 그 폭은 점점 줄어들고 있고 널리 보급된 100Mbps란 속도는 이제 보급되는 4K에 부족한 감이 있다. 지금도 HD IPTV를 집에 3대 설치했는데, 물론 체감하긴 힘들지만 이것들을 사용하면 수치상 인터넷 속도는 확실히 떨어진다. 4K는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이 상황에서 100Mbps에 거의 10년째 정체되어 있는 최고 속도는 ‘인터넷 속도만 빠른 한국’의 위상 조차 위협하게 될 지 모른다.

굳이 4K를 들지 않더라도 더 많은 컨텐츠, 다운로드를 위해서 앞으로 장래를 위해서 1Gbps의 벽을 넘어야 함은 자명하다. 앞으로 더 많은 집, 더 많은 건물에 광 케이블을, 더 넓은 용량의 인프라를 설치해야한다.

지난 수 년간 거의 모든 집에 초고속 인터넷이 설치 되는 동안, 마케팅을 하는 업체들은 (사실상 평준화된)속도와 망 품질보다 돈을 쳐발라가면서 선물을 줘가며 고객을 서로 빼앗으며 증감 전쟁에 바빴다. 그 돈으로 다른 것을 해야 했다.

1Gbps. 누가 먼저 돌파할 것인가?

Hyperconnected Syndrome

나는 2009년에 아이폰이 출시 되었을때 언제 어디서든지 인터넷이 가능하게 되었노라고 흥분의 목소리를 높힌적이 있다. 정말 그러했다. 언제 어디서나 정보를 찾을 수 있고, 언제 어디에 있던지 메일이 오면 바로 알려주고 트위터에서 누가 나에게 말을 걸면 알려주고 페이스북에서 제일 친한 친구가 사진을 올리거나 댓글을 달면 알려주고. 전화기가 곁에 있다면, 나는 언제나 ‘온라인’이었다. 이런 시대에 빠르고 정확하게 푸시를 알려주는 어플케이션과 서비스는 선이요, 플랫폼은 옳은 것이었으며 그렇지 못한 것은 그른 것이었다. 아이폰의 APNS(Apple Push Notification Service)에 기반한 알림은 대체적으로 신뢰할 만한 것들이었지만 안드로이드의 것들은 C2DM을 의존한 몇몇 것들을 빼고는 그다지 쓸모가 없었다. 하지만 블랙베리의 경우에는 전반적으로 매우 훌륭했고, 특히 유연성 면에서는 아이폰을 능가했다. 자고 싶어서 푸시를 끄고 싶을때는 버튼한번에 푸시알림만 끄고 전화벨만 울리게 할 수 있었고 모두 끄게 할수도 있었고, 한번에 다시 돌려놓을 수도 있었으며 시끄러운곳에서는 더 크게 울리게 하거나 진동으로 돌리게 할 수도 있었다(아이폰에서는 6.0 버전에 와서야 필요로 할때 푸시를 줄일 수 있도록 변했다).

친구 녀석이 늘 하던 말이 있다. ‘그 망할 놈의 푸시 좀 죽여’ 라고. 내가 몸이 좋지 않을때 하던 말이다. 응 알았어, 끌께끌께 하며 듣는척을 하다가. 몸이 나아지면 켜놓았다. 도저히 세상돌아가는걸 느끼고 싶어 견딜 수 없었던 것이다. 항상 ‘연결’되고 싶었던 것이다(올해에도 몇번인가 내린적이 있다). 그리고. 요번에 단단히 몸이 고장이 나고 말았는데. 그때 결국 나는 메일을 비롯해서 모든 푸시를 내렸다. 그동안에도 메일의 푸시는 내리지 않았는데 메일마저 푸시를 내려버린것이다. 이제는 내가 앱을 실행해서 확인하지 않으면 트위터도 메일도 확인할 수 없는 상태가 되어 버린 것이다. 조금은 답답하지만 왠지 홀가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나는 깨달았다. 내가 과접속 상태(hyperconnected status) 였다는것을.

17년전 내가 처음 인터넷을 사용했을때는 나는 전화를 이용해서 접속을 했다. 12년전 처음으로 브로드밴드를 사용했을때에 와서야 컴퓨터의 전원을 켜자마자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었다. 이때까지는 내가 자리에 앉아서 전원을 넣고 브라우저나 클라이언트를 열지 않는다면 나는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았다. 2000년대 초반에도 무선인터넷이라는 것은 존재했으나 정보를 검색하는 수준에 지나지 않았다. 실제로 윈도우 모바일을 사용하는 PDA나 스마트폰은 인터넷을 사용하려면 평시에는 오프라인이었고, 모뎀처럼 ‘접속’을 해야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었다.

지금의 3G인터넷 속도는 3Mbps 정도의 속도로 연결된다. 10년전 브로드밴드 속도이다. 4G LTE는 30Mbps~60Mbps다. 거의 오늘날의 브로드밴드 속도의 1/3~2/3 속도이다. 이를 항시 휴대한다고 생각하면 놀라울 정도이다. 10년전의 나는 이것을 상상이나 할 수 있었을까? 아니 아이폰이 출시 되었을때만 하더라도 나는 이를 상상하지 못했다. 그저 언제 어디서나 검색을 할 줄이나 알았지 푸시로 언제 어디서나 내가 호출될줄 알았겠는가.

엊그제 고인이 되신 베리 리 님은 응급실에서도 자신의 앞날을 예견하지 못하시고 트윗을 보내셨다. 나도 사실 응급실에서 트윗을 보내본적이 있다. 나는 그 다음날 도보로 퇴원했지만. 살아서 돌아오지 못할분 마저, 숨을 거두기 직전까지 연결되어 있었다. 이것이 과접속이 아니고서야 무엇이란 말인가? 

이 이미지가 나왔을때 참 웃었는데 이젠 웃을수가 없는 지경인 것이다. 아이폰이 처음 나왔을때 아, 이제는 어디서나 인터넷이구나! 라고 기뻐 했는데 이제는 과접속 피로가 나타나고 있다. 나 뿐만이 아닐것이다. 짧은 출장에는 스마트폰이 있으니 이메일의 답장을 미룰 수가 없고, 멀리나 심지어는 해외에 나가더라도 카톡의 대답을 미룰 수가 없다. Skype나 FaceTime이 있기 때문에 전화까지도 피할 수가 없다.

전철에 타면 누구나가 전화기를 꺼내서 인터넷을 하거나 메신저를 열고, 네트워크 게임을 하고 트위터의 타임라인을 읽고, 페이스북의 타임라인을 훑고 좋아요를 누르고 답글을 달고. 카톡의 울림에 답하고 페이스북의 알림 메시지에 다시 답하고… 진동소리에 친구와의 대화가 멎고 미팅시간이 침식당하고 주치의와의 만남이 어색해진다.

그뿐 아니다.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궁금한게 있으면 전화기를 꺼내서 지도를 보고 가게를 검색을 하고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아는 사람들에게 물어보기도 하고… 시간이 나면 뉴스를 보거나 만화를 보거나 하며 시간을 때운다. 우리는 끊임없이 연결되어 있고 연결을 원하고 연결을 당연히 생각한다. 그리고 그 속도를 더욱더 빨라지기를 바라며(실제로 우리나라의 3G 속도는 최악의 수준이어도 세계에서 빠른 수준이라고 본다), 4G의 보급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우리나라 LTE 속도는 역시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본다).

휴대폰의 배터리는 유사이래 더 없이 커졌지만 사람들은 더욱더 많은 배터리 사용시간을 요구한다. 엔지니어들은 어떻게 하면 배터리 용량을 크기를 희생하지 않고 넣을 것인가를 강구하고 있고. 아니면 아예 단순히 더욱 큰 배터리를 넣는 수를 쓰기도 한다. 그렇게 끊임없이 사람들은 접속하고 있다. 하루 종일 네트워크의 접속을 원하며. 과연 그게 멋진 세상일지…

여기까지 이 글을 쓰기 시작한것은 10월 18일이다. 10월 말에 미증유의 사태가 미국 동부에서 일어났다. 허리케인 ‘샌디’이다. 뉴욕 맨하탄에서 전기가 끊겼다. 교통은 물론이고 통신도 당연히 어렵게 됐다. 전기가 필수적인 스마트폰은 말할 것도 없다. 사람들은 스마트폰이 없는 삶에 적응하는 법을 강구해야 했다. 그 와중에도 사람들은 전기 콘센트를 수배하며 인터넷에 연결하며 살아갔다. 트위터사는 27일부터 5일까지 2천만개의 트윗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 와중에도 말이다. 그들은 트위터로 사태를 살피고 알렸던 것이다. 과연 우리에게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어떨까. 라고 생각하면… 음, 얼마전에 일본 인터넷에서 봤던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는 손으로 돌려서 발전하는 라디오 겸용 손전등을 구입해 볼까. 라는 생각을 하는거 보니 역시 나 또한 과접속 증후군, 그것도 말기인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