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윈도우

Parallels, 그리고 Windows 10 설치

고민 끝에 패럴렐스(Parallels)를 설치했습니다. 업데이트 할인 받아 연간 구독제로 59,000원(상당의 USD) 들었구요. 윈도우 라이센스는 예전에 사용하고 남은걸 사용해서 저렴하게 굳었습니다. 설치와 사용은 정말 간단하더군요. 버튼 한번에 윈도우가 설치되고 버튼 한번에 VMware의 이미지를 변환해서 패럴렐스 이미지로 변환하더군요. 감탄했을 정도입니다. 

한편으로, 몇년만에 사용한 패럴렐스의 속도는 새로 산 맥의 빠른 CPU와 많은 RAM, 그리고 고속 SSD를 충분히 활용하고 있어서 전혀 느리다는 느낌없이 빠르게 켜지고 꺼지고 빠르게 서스펜드에 들어갔다 나가고, 앱도 빨리 실행됐습니다. 가상머신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이미지가 많이 불식된게 사실입니다. 사실 가상머신이라고 하면 좀 느리다라는게 맥북 프로 2010은 물론 비교적 최근 기종인 싱크패드 X1에서 느낀 바였거든요.  

한편으로 놀랐던건 문서/사진/음악/동영상/다운로드/휴지통을 두 OS가 공유하도록 기본값으로 설정되어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그리고 윈도우에서 맥 앱으로 문서를 열거나 반대도 가능하더군요. 이런 특성 탓에 만약 랜섬웨어라도 걸리는 순간 ㄷㄷ 할것 같아서 얼른 비트디펜더를 설치했습니다. 가상 머신에 백신을 까는것에 대해 신기해 하시는 분이 계시지만 최소한의 안심장치를 마련하고 싶었습니다. 

뱅킹이나 액티브X가 있는 일은 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지저분해지는게 싫었거든요. 하지만 이건 스냅샷 기능으로 해결했습니다. 뱅킹 등을 하기 전에 스냅샷을 찍고 마음껏 난리 피운 다음, 스냅샷 찍어둔 지점으로 돌아가면 깔끔하게 돌아오니까요. 윈도우용 VMware Player는 스냅샷 기능이 없었으니까요… 

좌우간 여러모로 패럴렐스가 못본 사이에 많이 진화했더군요. 터치 바를 지원한다거나. 세월이 무섭구나 싶었습니다. 

윈도우를 들여야 하는가?

“윈도우는 윈도우PC에” 라는 방침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윈도우PC를 먼저 샀다가 사이클이 엉키고 금전 사정이 여의치 않아서 새 맥을 사는데 2년이 걸렸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SSD 용량이 좀 남고 프로세서 성능도 좀 받쳐주니 Office라던가 기타 한국적(?)인 일을 하기 위한 가상머신을 사용하는게 어떨까 싶어서 고민중입니다. 어차피 싱크패드에 VMWare에서 돌리는 윈도우 10이 있으니 불러들여서 라이센스 이전하면 될 것 같기도 하고 말입니다. 어떤 솔루션을 쓰느냐 정도가 남은 문제입니다만 가장 보편적인 솔루션은 Parallels인데 디자인이 영 제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로고부터가. 게다가 구독제죠. 성능이나 기능은 가장 낫다고들 합니다만. 그렇다고 지속적인 개발이 의심되는 VMware를 하자니 그거 참… VirtualBox도 있긴 한데 흠… 고민하는 중입니다. 

점점 통제력을 강화해가는 윈도우

제가 맥을 쓰다가 윈도우를 쓰면서 느낀 불만 중 하나는 왜 운영체제인 주제에 스스로 배터리 하나 온전히 통제를 못하냐는 겁니다. 가령 맥에서는 배터리 설정을 macOS에서 만져주면 알아서 맥이 움직이지요. 뭐 당연은 합니다. macOS도 맥도 애플에서 만드니까요. 반면 윈도우는 OS만 MS에서 만들고 서피스를 제외한 하드웨어는 OEM이 만드니 “야, MS야 OS 차원에서 배터리 컨트롤 똑바로 안할래?”라고 하면 MS는 시무룩. 해질 수밖에 없겠지요. 그래도 욕먹어도 쌉니다.

근데 그렇게 욕 얻어 먹는 것도 지쳤나 봅니다. 사실 제가 이번 윈도우 10 Fall Creators Update에서 가장 기대했던 기능은(실제로 이것때문에 잠시 윈도우 인사이더가 됐을 정도, 사실 1월에 발표하고 1705에 탑재할 예정이었는데…) 바로 배터리와 CPU 성능의 밸런스를 OS 차원에서 슬라이더로 조절 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아이고 눈물 좀 닦고.

음. 근데 이 잘난게 인텔 코어 프로세서 6세대 이후에 들어간 무슨 무슨 기술이 필요로 하다고 합니다(향후 늘릴 예정) 넷플릭스 4K 재생에서 7세대가 아니라는 이유로 배제되서 눈물 흘린 지라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쓰는 싱크패드는 i7-6600U입니다)

사실은 전원 관리 슬라이더 기능은 파워 스로틀링(Power Throttling)의 일환으로 들어 온 겁니다. 윈도우가 드디어 어플리케이션의 전력관리에 개입하기 시작한것이죠. 앞으로 돌아갈건 앞으로, 백그라운드로 돌릴건 뒤로.

좌우간 이 기능을 써서 배터리가 좀 더 오래 갈까요? ‘ㅁ’ 이미 레노버는 자사 유틸리티에서 배터리/성능/전원 부분을 들어냈더라고요. MS가 윈도우 10 새 버전을 내놓을 때마다 핫스팟도 들어냈고 야간모드(페이퍼 디스플레이)도 들어냈고. 점점 OS가 OEM의 기능을 잡아 먹고 있더라니깐요. 어찌보면 이게 정상입니다만…

제 소원은 얼른 굴락에서 나가는 겁니다만, 굴락에서 나가도 간수마냥 들락날락해야할 윈도우 10 좋아지면 좋은거죠. 좋은게 좋은거 아니겠습니까.

여담: 이 기능으로 배터리가 얼마나 나아지는지는 나중에 다시 보고하겠습니다.

윈도우의 쉘 오버레이 아이콘의 문제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여러개 쓰다보면 윈도우에서 엿을 먹는 문제가 있습니다. 쉘 오버레이 아이콘 문젭니다. 클라우드 스토리지 클라이언트들은 각자 파일이나 폴더의 동기화 상태를 파일 우측 하단에 띄웁니다. 이런식으로 말이죠.

근데 윈도우는 아래 레지스트리에서 15번째까지 항목까지만 표시합니다. 문제죠.

HKEY_LOCAL_MACHINE\SOFTWARE\Microsoft\Windows\CurrentVersion\Explorer\ShellIconOverlayIdentifiers

문제는 클라우드 한개당 하나의 항목을 사용하면 좋은데 한 클라우드에서 여러개를 사용하기 때문에 난감합니다. 적으면 두개, 많아야 세개만 써도 모두 사용하게 되거든요. 근데 너댓개는 기본으로 쓰니 난감합니다. 드롭박스 말고도 사용하고 있는 클라우드 스토리지가 여럿 되다보니까요….  MS는 이런거 안고치고 뭐할까요? 뭐 다른일 하느라 바쁘겠죠.

매 부팅시마다 매번 BitLocker 복구키를 묻는 경우

Windows 10 Pro 등에서는 BitLocker를 사용해서 시동 디스크 등을 암호화 할 수 있습니다. TPM(신뢰할 수 있는 컴퓨팅 모듈)이 설치된 컴퓨터의 경우 한번 암호화하면 암호화 되어도 별다른 변화없이 사용자의 개입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만에 하나 부팅 구조에 커다란 변화가 오게 되면 BitLocker가 디스크를 잠그게 됩니다. 이때는 BitLocker 암호화 시에 제공된 복구 키를 입력해야 합니다. 만약 키가 없다면 디스크를 읽을 수 없고 포맷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따로 보관하지 않았다면 반드시 지금이라도 <BitLocker 관리>에 들어가서 <복구 키 백업>을 눌러 키를 인쇄하거나 저장해 두시기 바랍니다.

그런데 OS 복구 등의 과정으로 변동이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Windows 10 Pro에서 Creator’s Update를 설치했다가 지문 리더가 작동하지 않는 문제가 있어서 이전 버전으로 롤백 했더니 매번 부팅을 할 때마다 매번 복구키를 입력하도록 되어 버렸더군요. 찾아보니 <BitLocker 관리>에서 <보호 일시 중단>을 누르고 <보호 다시 시작>을 누르면 새로운 환경을 인식해서 다시 묻지 않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