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AMP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AMP(Accelerated Mobile Page)라는 단어 들어보셨나요?

 

구글 검색 결과에 보면 번개 모양이 있습니다. 이걸 누르면 로딩이 참 빠르죠? 요 근래에는 트위터 공식 어플리케이션도 기본적으로 AMP가 지원되면 AMP를 틀더군요. 고마운 입장입니다.

AMP라는걸 만든 이유라는게 간단하게 말해서 ‘4초 룰’ 때문입니다. 모바일 사용자들은 로딩에 4초 이상 들어가는 페이지는 닫아 버린다는 것이죠.

구글 입장에서는 사람들이 페이지를 열어보지 않는다, 찾아보지 않는다는 것은 자신들의 수익모델에 직접 관련이 있는 커다란 문제라서 AMP Project라는 주체로 위장을 하고서 보급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물론 PageRank를 무기로 하고 말이죠.

사실 글을 읽는 입장에서는 AMP를 적용한 사이트는 정말 고맙습니다. 고마워요, 구글. 고마워요, 웹마스터. 제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도 조금이라도 편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예, 저도 AMP를 설치해 놨습니다)

AMP를 해놓고 나서 웹마스터나 퍼블리셔가 불만인건 통계를 잡기 어렵고(뭐 해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스피드 향상을 위해서 AMP에서 인정하는 코드가 한정되어 있어서 본래 사이트보다 예쁘게 나오지 않습니다. 뭐 저는 크게 상관없지만 언론 사이트 같은데에서는 불만이 있겠죠. 그외에 모든 AMP 주소가 본래 글과 다른 면도 있다보니 주소를 Copy and Paste 할때 좀 골치가 아픈 면도 있고, 본래 글이 아니라 AMP 주소를 복붙 하시는 분도 많아서… 흐음. 하게 됩니다.

여하튼 퍼블리싱을 하는 입장에서, 그리고 죽어라 읽으며 소비하는 입장에서는 AMP는 고맙습니다. 여러분은 어떠십니까?

트위터와 블로그에 대한 생각

트위터를 참 열심히 했다. 앉아서도 트위터, 서서도 트위터, 차안에서도 트위터, 전차안에서도 트위터, 화장실에서도 트위터(덕분에 손씻는데 신경을 많이썼다).

그런데 한가지 든 생각이 있다. 좋은 생각이나 글귀를 써서 리트윗이 되면 기분이 좋다. 그것이 나를 트위터의 마력에 빠지게 한다. 하지만 트위터는 영속적이지 않다는 것이다.내가 쓴 좋은 글은 언제까지고 기록되지 않는 것이다. 나중에 들여다 보고 싶어도 볼수가 없는 것이다. 나는 그래서 회의가 갑자기(방금) 들기 시작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할까. 나는 그래서 가급적 중요한 이야기는 블로그에 적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됐다. 방문객을 늘리려는 수작(?)이 아니라 기록을 남기기 위함이다. 내 생각을 웹에 남기고 공공재로 남기기 위해서 비록 토막이라 하더라도. 블로그에 남기는게 옳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Daring Fireball의 John Gruber처럼 인용과 몇마디의 말이던 아니면 정말 몇줄이 될수도 있다. 아무튼 기록을 남겨야 하겠다. ‘빵부스러기’를 웹에 남겨야겠다라고 나는 마음 먹었다.

읽고 싶은 글을 모아서 나중에 읽자 – Read it Later

얼마전에 정말 편리한 서비스를 발견했습니다. 알고 계신 분은 이미 많이 사용하시는 서비스입니다만, Read It Later(http://www.readitlaterlist.com/)라는 서비스입니다. 가끔 웹을 서핑하다가 ‘아, 이 글 나중에 다시 참고 하고 싶은걸?’ 내지는, ‘지금은 좀 그렇고, 나중에 천천히 읽을까?’ 싶을 때는 없으신가요? 아니면 읽을 거리를 미리 준비해뒀다가 전철이나 버스를 타는 도중에 스마트폰으로 읽고 싶다고 생각해보신적은?

Read It Later는 바로 이럴 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회원가입은 정말로 간단합니다. 그냥 ID와 비밀번호만 지정하면 됩니다. 메일주소도 불필요합니다. 북마클릿(bookmarklet)을 깔거나 add-on을 설치하고 읽고 싶은 것을 천천히 스크랩 하면 됩니다. 그리고 원할때 천천히 읽으면 됩니다.

역시 이 서비스의 백미는 iPhone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이 서비스로 저장한 내용은 iPhone 어플리케이션으로 읽을 수 있습니다. 또, 아이폰용 Safari로 역시 스크랩 할 수 있고, 유명 iPhone용 RSS리더와 Twitter 어플리케이션이 Read It Later를 지원하므로 원하는 글을 저장해서 천천히 나중에 읽을 수 있습니다. 매우 심플하고 편리합니다.

아이폰용 어플리케이션은 웹이 되는 곳에서 미리 다운로드를 한번 받아놓으면 캐쉬해서 오프라인 저장해놓기 때문에 이후에는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비행기를 사용하거나 로밍해서 해외에서 여행지 정보를 담는 용도로 사용해도 아주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웹을 돌아다니면서 블로그나 뉴스를 많이 읽으시는 분이라면 정말로 유용하다고 생각하실 그런 서비스라고 생각합니다.

풀 브라우징 폰 – SK 뻔뻔하지도 않나?

풀 브라우징을 채택한 전화기를 LGT가 밀고 나서자, SKT도 질세라 우리도 한다고 광고를 한다. 처음엔 네이버였는데 아무래도 네이버 입장에서는 좀 불쾌해서 한마디 한것인지(따지고보면 SKT는 경쟁사 SK 커뮤니케이션즈의 모기업이다) 아니면 스스로 그런건진 몰라도 이젠 네이트로 바뀌어서 방송이 나가고 있다.

김건모가 부르는 “컴퓨터 할일 대신하면 되고…” 뭐 이런 요지의 노래와 함께 말이다. 처음엔 뭐 그러려니 했다. 심지어는 IE7의 툴바가 눈에 보이는 합성화면을 그대로 광고로 내는걸 보니 웃음이 나더라… “짜식들 정말 컴퓨터 화면을 꾸겨 넣었네…” 하고 말이다.  

처음에는 참아보려고 했는데. 도저히 한마디 하고 싶어서 참을수가 없었다.
“에스케이 이 멍멍이자식들아 니네 홈페이지가 핸드폰은 둘째치고 맥이나 리눅스, 파이어폭스에서는 어떻게 나오는지 알고 그딴 광고를 만드냐?”

에스케이텔레콤 홈페이지나, 네이트닷컴, 싸이월드 등등… 한번 파이어폭스나 사파리 같은 비 IE 브라우저로 돌려보면 저소리가 얼마나 헛소린지 알거다. 맥 커뮤니티에서는 오히려 풀브라우징 전화기가 막 나오라고 바람넣는 중이다. 뭐 아이폰에 대한 팬덤때문이기도 하지만, 그걸 써보면 왜 컴퓨터에선 제대로 나오는 홈페이지가 마구 망가지는걸까? 라고 궁금증을 갖을거고 그렇게 되면 맥이나 리눅스에서 제대로 돌아가는 홈페이지를 만들기 시작할 거다. 라는 계산 떄문이다.

웹 표준화는 이래서 지키라는거다 이 멍멍이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