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시간을 달리는 소녀

썸머워즈 보고 왔어요

기대하던 썸머워즈를 극장에서 봤습니다. 대강의 줄거리는 근미래(2010년)의 가상현실 네트워크 OZ가 경제, 정치, 생활 등 삶의 모든 것에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네트워크에서 어떤 폭주가 일어나서 현실세계까지 혼돈을 일으켜 세상의 재앙을 목전에 두게 되는데 그것을 주인공과 주인공의 선배, 그리고 선배의 대가족이 일심동체가 되어 막는다는 얼개를 갖추고 있습니다.

주지하다시피 이 작품은 ‘시간을 달리는 소녀’로 호평을 받았던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2년만의 장편 애니메이션이기도 한데, 그 뿐 아니라 사다모토 요시유키도 다시 캐릭터 디자인을 맡았습니다. 전작의 호평으로 인해서 이번 작품에는 방송국(NTV)을 포함하여 꽤 많은 푸시를 받은것이 사실이고(실제로 NTV에서는 개봉당일 특집 방송을 내보내서 소개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그 결과 CG라던가 비주얼 적인 공이 더 들어간것도 사실입니다. 중반부와 후반부의 격투씬이나 가상현실속의 아바타들의 흐름들은 고작 타임리프 장면 정도밖에 CG가 사용되지 않은 ‘시달소’에비해서는 훌륭한편입니다.

문제는 ‘시달소’와 완전히 이야기가 판이한 작품이라 ‘시달소’의 연장을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딱 배신을 안겨주기 좋다는 것입니다. 시달소가 타임리프라는 SF라는 큰 틀 속에서 변하는 청춘의 아기자기한 일상의 해프닝과 사랑의 변주를 담담히 보여주는 반면 썸머워즈는 말그대로 가상현실이라는 SF적인 이야기를 메인으로 하고 있습니다.

상세히 말하면, 시달소에서 SF라는 소재가 사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야기의 중요한 골격은 소녀가 불가사의한 능력을 얻으면서 사랑을 하고 해프닝을 겪고 결과적으로 성장한다는 이른바 청춘성장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반면 썸머워즈에서는 SF가 주가 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대가족의 왁자지껄함과 화목함, 소중함이 그려지고는 있지만 이것이 결정적인 무언가가, 다시말해 시달소에서 소녀의 성장이라는 커다란 얼개에 비견되는 것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여기서 가족은 처음에도 왁자지껄하고 단합하는 가족이고, 끝에도 그렇습니다.

주인공과 히로인의 경우는 또 어떨까요. 역시 그 둘에게도 일련의 사건은 마치 여름의 백일몽같습니다. 이야기의 끝에 둘은 처음에 비해 거리가 가까워지지만 나츠키와 주인공 겐지가 그다지 친밀해질 기회가 있었던가? 갸우뚱하게 되고 둘의 관계는 극이 끝난 다음에도 아리송 합니다. 이렇다할 부대낌과 갈등이 없다는 것이 아쉽습니다.
 
이 작품은 역시 스펙터클함과 오락성에서는 감독의 전작에 비해서 발전을 한것이 사실이지만 솔직히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감성과 감동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습니다. 결국은 한가지 빼먹은 사실은 시달소와 썸머워즈는 완전히 별개의 작품이라는 것입니다. 그걸 생각한다면 충분히 즐길만한 작품이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후기:
글을 쓰고 나서 다른 분들의 리뷰를 보니 제가 생각한바를 훨씬 잘 표현한 글들이 많았습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는 극장에서 두번은 봤는데 썸머워즈도 기회가 되면 한번 더 보고 다시 한번 글을 써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제가 읽었던 글들을 소개해봅니다.

페니웨이님의 ‘썸머워즈 – 호소다 마모루의 독특한 감성 판타지’
무비조이의 ‘썸머워즈 – 거장이 되기 위한 진통인가?’

후기2:
극중에 시달소의 마코토와 코스케의 목소리를 담당했던 성우가 다시 한번 나오더군요. 다만 마코토역을 했던 나카 리이사양이 이번작에서 맡은 역과의 괴리는 시달소와 섬머워즈와의 차이만큼이나 큽니다. 갸냘픈 소녀가 3년만에 집채만한 아줌마역을 맡을줄이야…

시간을 달리는 소녀(블루레이판) – 다시 감상해봤습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 블루레이 판 도착 에서도 언급했지만, 이 애니메이션이 HD의 장점을 완벽하게 살리는 것인지는 솔직히 확신이 서지는 않습니다. 신카이 마코토의 애니메이션 <초속 5센티미터>와 <구름의 저편, 약속의 장소>가 극단적인 예가 될것 같습니다. 주지하시다시피 두 타이틀은 아마존 저팬에서 판매량 상위 10위에 모두 들고 있습니다. 음. 실제로 이 두 타이틀은 블루레이의 화질을 잘 보여주는 타이틀이라고 하기에 손색이 없습니다.

텔레비전을 다시 DVE로 캘리브레이션하고 그 김에 다시 틀어서 재생해봤습니다. 음. 우선 드는 생각은 DVD에 비해서 확실히 뚜렷한것은 사실입니다. HD로 완전히 리마스터링되었는데 HD매체로 오면서 생긴 장점은 모두 기대할 수 있습니다. 다만 너무 뚜렷한 나머지 왠지 인물들과 배경이 따로 노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네요.

이전 포스트에서 굳이 DVD를 가지고 있다면 사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던 말은 일단은 이 포스트로 철회를 하고자 합니다. 당연히 SD급과 HD급의 차이는 납니다. 이 영화도 두번인가 극장에서 봤는데 어느쪽이 극장쪽에 가까운 느낌을 줄것인가 그리고 더욱더 잠재력을 가지고 있느냐이지요. 디스플레이가 HD급이고 크면 클수록 선택은 자명하다고 봅니다.

정말이지 지브리의 애니메이션이나 픽사의 애니메이션, 둘 중 하나라도 아무거나 블루레이로 접해봤으면 좋겠군요. 아. 4월달에 했고 언급해 본 적이 있던 도서관 전쟁도 DVD 말고 BD로도 출시한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작화가 너무 깔끔했어요. 커다란 HDTV로 한번 봤으면 좋겠네요.

덧붙임. 이 디스크는 Dolby TrueHD와 DTS Master Sound를 수록하고 있으며, AVC 형식의 비디오 코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비디오의 비트레이트는 약 35Mbps 가량. 높을때는 40Mbps를 육박하는 호화 사양이 되고 있습니다. 아깝다 싶을 정도로….

시간을 달리는 소녀 – 블루레이 판 도착

2007년 이맘때 공개되어 인기를 끌었던 애니메이션 영화, 시간을 달리는 소녀가 블루레이로 출시되어, 어제 페덱스로 수령해습니다. 서플먼트 내용은 통상판 DVD와 동일하고 차이점이라면 일본어 자막이 포함되었습니다.

우선 MPEG4 AVC이고 평균 비트레이트는 35Mbps 가량으로 무척 높은 편(실제 장면에따라 37Mbps를 넘는경우도 있었음)입니다.

DVD 시절에도 해상도에는 크게 미련이 없는 작화였지만, 역시 HD화 되니 나아보이는 듯(하지만 굳이 DVD를 소장하고 있다면 살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하네요.

글쎄 일단 디스플레이도 작고 1080i 디스플레이라 평가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나중에 큰 디스플레이가 있으면 그때 재평가할 필요가 있을 듯.

시간을 달리는 소녀 코드3(한국판) 출시 예정

초속 5센티미터와 함께 재미있게 봤던 시간을 달리는 소녀가 드디어 발매된다. 아마도 디스크 세장이라는 구성은 똑같고, 스트랩같은 악세사리는 빠지는 그런 구성이 될 모양이다. 그외에 딸려오던 소책자와 필름컷은 마찬가지로 동고를 할 모양이고… 나름대로 모양은 비슷비슷하게 나올 모양이다. 아마도 9/20일  경이면 받을 수 있을 듯하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한정판 DVD 입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면이 앞면인지 몰라 일단 찰칵, 저 교차로에 있는건 치아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스크 석장과 두꺼운(90p) 아트북이 특전으로. 나머지 잡다한건 저 상자에 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이 앞인가보다. 완전초회한정생산이라는 글씨가 돋보이고, 본편 외에 뭐 잡다한게 들어있는지 설명해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부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