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서비스

유료 서비스에서 상생의 상도의

가끔은 상식이 지는 듯할 때가 있다. 오늘 뉴스에서 보면 법원은 엠넷이 자동 결제 음악 서비스를 사용하는 고객의 명시적인 동의 없이 통보만 하고 금액을 인상한 것이 위법이라고 판시했다. 나는 시간이 나면 지나간 시사 프로그램을 돌려 보고 하는데 지난해 PD수첩에서 ’불경기보다 갑이 무서워’라는 제목의 방송에서 ㄱ모 스크린 골프 업체가 신형 출시를 목전에 두고도 구형을 아무런 고지도 없이 팔아치웠다는 얘기가 나온다. 덕분에 신형 스크린 골프 기기를 도입한 가게에게 밀려 폐업하거나 울며 겨자먹기로 새 기계를 빚져가면서도 사는 사례가 나온다.

나는 호기심이 많다. 그리고 솔직히 말해서 이런저런 서비스나 어플리케이션은 쓰고 어지간하면 결제하는 편이다. ’써서 응원하자’는게 내 생각이다. 맘에 들어서 쓴다면, 돈을 내서 수익을 나게 해줘야 스타트업은 라운딩을 받을 수 있고 라운딩이 성공해도 장기적으로 살아 남을 수 있다. 물론 내가 유료 결제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문을 닫은 회사도 적지 않아 아쉽긴 하지만.

미국이나 일본 서비스나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의외로 요금 인상이나 신 버전 공개를 자주 접하게 된다. 그러면 그들이 취하는 조치는 간단하다. 기존 고객에게는 신 요금이나 정책에서 대개 제외한다. 나는 이런저런 문제로 사진 같은 파일을 소량 전송해야하는 경우 Droplr를 이용하는데, 이 녀석이 22불을 매년 결제하고 썼는데, 갑자기 99불로 인상했다. 물론 나는 계속 22불을 내고 있다. Infinit라는 파일 전송 앱은 회사 초기부터 사용했다고 월 10불짜리 서비스를 영구적으로 사용료를 받지 않겠다고 메일을 보냈다. 앱의 경우에는 출시 일정 기간 전에 구입하면 그냥 신버전을 업그레이드 해준다. 물론 이전 부터 지원해준 고객에게 서비스하는 차원도 있겠지만 그래야 만에 하나 구매를 망설이는 것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으니까. 흔히들 구매 결정은 순간에 승부라고들 한다. 망설임을 없애는 것은 매출에 직결 되므로 서로에게 이득이다. 서비스 가격이 인상 된 경우, 유료 결제를 끊으면 더 이상 같은 조건으로 가입할 수 없기 때문에 끊을때 다시 한번 생각해보고 유료 지출을 정리할때도 상대적으로 후순위로 빠지게 된다. 보기에 따라서는 업체에게 유리하다고 조차 생각이 될 정도다. 이런 경우는 이외에도 수도 없다.

상도의라는 것이 있다. 고객을 돈을 받을 ’봉’이 아니라, 이전부터 자신들을 키워준 ’서포터’로써 생각해주길 바란다.

유니바디 맥북 프로의 배터리 교체 비용은?

호기심이 많은 저는 새로 산 맥북프로의 배터리 교체 비용이 얼마나 될 지 알아보고 싶었습니다. 왜냐면 제가 썼던 거의 모든 노트북이 배터리를 교체했기 때문이죠. 물론 기존 배터리는 200~300사이클 수명이고, 맥북프로의 배터리는 1000사이클 이상이라지만 혹시 모르는일 아니겠어요? 그래서 애플을 뒤져봤습니다만. 흐음. 별 정보가 없더군요. 미국이나 일본은 iPhone/iPod/iPad 처럼 Battery Replacement 프로그램이 되어 기종별 정찰제입니다. (링크) 그래서 가격정보가 웹사이트에 공개 되어 있습니다. 교체 프로그램이라 해서 물론 다른 제품처럼 맥을 리퍼해주진 않습니다. ^^ 그냥 배터리만 따서 교체해주죠. 우리나라엔 이런 정보가 없기에 애플코리아에 전화했더니,

서비스 가격에 관한 사항은 AASP에 문의 해 주십시오.

라는군요. 해서, 전화해봤습니다. 사실 저는 KMUG랑 친합니다만 얘넨 서비스 자체는 무리 없이 잘 해줍니다만, 얘네는 ‘흥 전화 따위는 우리에겐 장식일 뿐이지’인 동네이니 패스, 애코에서 안내해준 강남 유베이스는 전화 안받으니 패스. 해서 전화부를 뒤져서 용산 대화컴퓨터에 전화 걸었습니다. 벌써 유니바디 맥북의 배터리가 교체가 필요할 리가 없다면서 1000 사이클 수명이라 최소 5년 정도는 쓸거라고 의아해 합니다만, 하여간….

맥북 프로 15″ 에 따라서도 배터리가 다릅니다. 조회하신 맥북 프로( Mid 2010)의 경우 189,000원이며 공임이 포함됩니다. 비용은 예상금액이며 실제로는 변동될 수 있습니다.

라는군요. 왜 다른 나라와 달리 가격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어 있지 않고 모델별로 통일되어 있지 않습니까? 라고 하니,

서비스 및 가격에 대한 정책은 국가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라고 합니다. 하여간 애코는 우리의 주적입니다.

뭐, 제가 15만 9000원 주고 맥북 13″ 용 배터리 산것과 용량을 생각하면 저렴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뚜껑 열어서 조립하는 비용이 포함되어 있으니까요(그러게 누가 뚜껑 열어서 교체하도록 만들래!!!) 실제로 Apple Store 가면 배터리 교체 가능한 MacBook Pro용 60Wh 배터리가 19만9천원입니다만…. 흠. 우리의 2010 Mid 맥북은 77Wh죠… 뭐 나름 합리적인 수준입니다.

아… 그리고 그걸 물어보는걸 까먹었습니다만, 이건 서비스 파트이기 때문에 부품을 주문해야 합니다. 따라서, 교체 자체는 당일에 되지만, (아마도) 배터리 수급이 당장되지 않기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릴겁니다.

참고가 되시길 바라며 ^^ 

개인적으로 수원 캐논 서비스는 최악이었습니다.

아닌게 아니라 그 곳 대표와 제가 20D 쓸때 부터 구면인데다가, 수원역 앞으로 이전하기 전 부터 알고 있었고, 이 사건 자체가 한 시기를 뒤흔든 사건이라서 아마 이 사건 올리면 문열고 들어가자마자 무슨 해꼬지를 당하게 될지 모르기에 제가 이 글을 어지간하면 올리지 않으려고 생각합니다만, 그래도 사안이 사안이다보니까 한번 들어는 보시라고 해서 한번 올려는 보죠. 저는 앞으로 캐논 제품에 이상이 생긴다면 아무리 코앞에서 망가져도 캐논서포트센터로 가져갈겁니다. 적어도 수원센터로는 가져가지 않습니다. 일단 그 첫번째 이유는 이겁니다.
2009/05/30 – [기술,과학,전자,IT] –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CKCI) A/S 이따구로 할래?
2009/06/04 – [기술,과학,전자,IT] –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CKCI) A/S 이따구로 할래 (속)
2009/06/05 – [기술,과학,전자,IT] – 익서스 A/S 결과 보고

간단하게 요약하면, 익서스의 케이스가 망가져서 수원센터에 가져갔더니 차일피일 미루며 한달까지 걸렸는데, 캐논 서포트 센터에 가져가니까 1시간 기다리니까 바로 수리되더라는 이야기였습니다. 더 큰건 자신들한테 맡겨서 지연되었다는 사실을 은폐했다는 거죠. 자 여기까지는 애교스럽습니다.

제가 EF 70-300 DO 렌즈의 클리닝을 맡겼습니다. 근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차일 피일 미뤄집니다. 조립이 어려워서 미뤄지고 있답니다. 여기까지 2주가 걸렸습니다. 그러다가 IS 유닛이 선이 연결이 이상해서 교체를 해야할 것 같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게 일본에서 와야 해서 한달이 걸린답니다. 한달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그걸 연결하다가 실수를 했다합니다. 다시 주문했다고 합니다. 전화를 걸어도 미안하다 미안하다만 반복할 뿐입니다. 대신 12만원 하는 서비스 비용은 무료로 해주겠다고 합니다. 뭔가 여기서부터 스멜이 안좋았습니다. 단순 렌즈 청소가 한달 반이 걸려도 안되자 짜증이 폭발했습니다. 그냥 본사에 클레임을 걸어버렸습니다. 그러자 학동으로 넘겨주겠다고 합니다.

그런데, 학동에서 수리가 잘 되었다고 확인전화가 와서 상태를 물었더니 “수원에서 실수를 한것 같다“고 합니다. 아차 싶은지 바로 말을 돌려서 클리닝은 잘되었고 상태는 정상이라고 합니다. 수리비는 얼마입니까 하니 무료로 해드리겠습니다. 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12만원 짜리 수리는 무상이 되었습니다. 아마 실제로 부품 수리비용은 훨씬 더 들어갔겠죠. 그때까지 저는 DO렌즈를 두달 가까이 못썼습니다. 렌즈 내부 청소하는데 두달 가까이 걸렸고, 부품 내부는 망가뜨리고. 뭐 대신 공짜였으니 만족해야 하나요.

아무튼 이 두가지 사건으로 인해서 저는 이곳을 믿어야하나 심각하게 의심하게 되었습니다. 중요한 수리는 그러니까 차라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압구정 캐논플렉스나 서포트센터, 아니면 학동으로 갈 생각입니다.

 

오래된 맥은 청소 해주세요.

얼마전에 KMUG 쪽에서 서비스로 클리닝을 해줬었죠. 이미 종료했습니다만. 아마 그 행사 자체는 상당히 좋은 아이디어였을 겁니다. 클리닝도 하고 점검도 하고 말이죠. 그 김에 저는 팜레스트도 수리했으니까요 ^^ 무상교체였지만, Part & Labor 비용은 애플에서 청구 받을 테니 그네들로도 나쁜 장사는 결코 아닐겁니다. 좌우당간… 



덕분에 맥북의 환기 성능이나 소음이 아주 줄어들었습니다. 조용할때는 더 그렇고, 부하가 있는 작업이 있을 때는 아주 대단히 조용해 졌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워낙 먼지가 많은곳에 사나봐요… 오래된 랩톱의 환풍 소음은 대단하죠… 방치된 경우에는 더욱이 그렇습니다. 아마 무상 기간은 끝났지만 가져가서 비용을 내고 점검도 부탁하는 김에 청소를 요구하면 해주지 않을까요? 

읽고 싶은 글을 모아서 나중에 읽자 – Read it Later

얼마전에 정말 편리한 서비스를 발견했습니다. 알고 계신 분은 이미 많이 사용하시는 서비스입니다만, Read It Later(http://www.readitlaterlist.com/)라는 서비스입니다. 가끔 웹을 서핑하다가 ‘아, 이 글 나중에 다시 참고 하고 싶은걸?’ 내지는, ‘지금은 좀 그렇고, 나중에 천천히 읽을까?’ 싶을 때는 없으신가요? 아니면 읽을 거리를 미리 준비해뒀다가 전철이나 버스를 타는 도중에 스마트폰으로 읽고 싶다고 생각해보신적은?

Read It Later는 바로 이럴 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회원가입은 정말로 간단합니다. 그냥 ID와 비밀번호만 지정하면 됩니다. 메일주소도 불필요합니다. 북마클릿(bookmarklet)을 깔거나 add-on을 설치하고 읽고 싶은 것을 천천히 스크랩 하면 됩니다. 그리고 원할때 천천히 읽으면 됩니다.

역시 이 서비스의 백미는 iPhone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이 서비스로 저장한 내용은 iPhone 어플리케이션으로 읽을 수 있습니다. 또, 아이폰용 Safari로 역시 스크랩 할 수 있고, 유명 iPhone용 RSS리더와 Twitter 어플리케이션이 Read It Later를 지원하므로 원하는 글을 저장해서 천천히 나중에 읽을 수 있습니다. 매우 심플하고 편리합니다.

아이폰용 어플리케이션은 웹이 되는 곳에서 미리 다운로드를 한번 받아놓으면 캐쉬해서 오프라인 저장해놓기 때문에 이후에는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비행기를 사용하거나 로밍해서 해외에서 여행지 정보를 담는 용도로 사용해도 아주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웹을 돌아다니면서 블로그나 뉴스를 많이 읽으시는 분이라면 정말로 유용하다고 생각하실 그런 서비스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