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상반기 가장 만족한 지름 두가지

슬슬 2016년 상반기도 마무리 되어 갑니다. 그래서 올해 상반기에 가장 만족한 지름 두 가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뭐 비싼 물건도 아니고 전부 IT 제품인 것도 아니지만 일단 갑니다. 그 외에 별도로 사용기를 따로 썼던건 그냥 생략합니다.

2위. 3M 커맨드 양면 테이프(후크, 비누걸이)

3M의 커맨드는 3M에서 내놓는 양면 접착 테이프입니다. 크기에 따라 다르나 가장 큰게 1.5kg 까지 버티는 걸로 압니다. 가장 큰 장점이라면 어지간해서는 떨어지지 않는다. 라는 것과 떼고 싶을때는 테이프의 접착제가 없는 맨 끝의 꼭지를 천천히 주욱 잡아 당겨서 껌처럼 가늘게 늘리면 깔끔하게 흔적 없이 종이 벽지에서도 떨어진다는 겁니다. 예전에는 달력을 걸때 촛농처럼 불로 달궈서 붙이는 것이었는데 어느새 보니 툭하고 떨어져서 붙였는데 정말 잘 붙더군요. 달다가 보니 위치를 너무 낮게 잡아서 주욱 잡아 당겨보니 정말 후크가 톡하고 떨어지더군요. 욕실에 있는 오랄비 전동칫솔 타이머가 있는데 어떤 짓을 해도 떨어져서 그냥 선반에 놓고 썼는데 이걸 쓰니 아직까지 전혀 문제 없습니다. 그리고 파생상품(?)으로 비누걸이가 있는데 흡착식 비누 걸이가 몇번씩 떨어질 동안 표면에 못으로 박은 것 마냥 튼튼하게 붙어 있어서 묵은 체증이 풀렸습니다.

1위. Anker PowerPort 6+

미국에서 디자인해서 미국 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아주 인기있는 충전 관련 브랜드인 앵커의 6포트 충전기입니다. 6포트짜리 PowerPort 6은 한국에도 소개가 되어 있는데 6+는 없어서 직구로 구입했습니다. 6하고 6+ 의 차이는 4.6인치와 5.5인치의 차이가 아니라 Qualcomm Quick Charge 2.0 지원하는 포트가 하나 있습니다. 갤럭시S7 같이 퀵차지를 지원하는 제품을 꽂으면 급속 충전이 됩니다. 아주 편리하더군요. 콘센트에 꽂은 충전기 갯수가 줄었을 뿐 아니라 제품에 알맞는 충전 전류를 알아서 판단해서 최적의 전류로 흘려주기 때문에 충전 속도가 매우 빠릅니다. 아마 해외 여행할때는 이 녀석만 있으면 휴대폰이나 태블릿을 포함해서 USB로 충전하는 제품들을 위해서 어댑터를 이것저것 챙길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뭐 뭔가 더 있을 것 같긴 한데 일단 ‘이 녀석들은 참 잘 발견했다.’ 싶은건 일단 두가지네요. 나중에 더 추가할게 있다면 추가적으로 포스트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왜 BOSE QuietComfort 하나 했더니…

이번에 지방에 내려갈 일이 생겼다. 여러가지 이어폰, 헤드폰 중에서 전번에 소개했던 BOSE QuietComfort 15 소음 차단 헤드폰을 선택했는데, 전원을 넣는 순간, 차의 구르르릉- 하는 타이어의 주행음이 전혀 들리지 않았다. 음. 그리고 음악을 들으니 쾌적하게 들을 수 있었다. 그러려니 했는데 잠시 대화를 하기 위해서 헤드폰을 벗으니 콰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마치 터널에서 차창을 연듯한 소음의 향연을 들을 수 있었다. 조용할 때는 몰랐는데, 벗으니까 호오… 집에서는 잘 느낄 수 없었는데, 바깥에서는 잘 느낄 수 있었다. 왜 QuietComfort 하나 했더니 이런 것이었구나. 기차나 비행기를 한번 타보고 싶군. 이라고 생각했다.

한경희 스팀 다리미를 사용해보다.

어느날, 스팀다리미에서 갑자기 뜨거운물이 줄줄 흐르기 시작했다. 그렇게 손이 데일 뻔한 경험을 하고나서 학을 뗀 나는, 다림질 파업을 선언했고, 동생 와이셔츠를 안다리냐는 부모님의 협박에 이끌려서 결국 충동구매를 하게 된다.  이름하여 한경희 스팀 다리미. 이것을 하게 된 이유는 시중에 풀려있는 콘에어 제품에 비해서 여러가지 장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오늘 텔레비전에서 본 신형과는 달리 시중에 풀려 있는 구형의 경우에는 바지 걸기 위한 집게가 없었고, 옷걸이를 접을 수가 없었으며 스팀 노즐이 적었다.

그래서 한경희 스팀 다리미로 하기로 결정. 그리고 나서 물건을 받았는데, 받고나서 바로 위에 말한 모든 단점을 고치고 360도 회전하는 옷걸이와 삼각형 스팀 헤드를 가진 콘에어 신형을 방송하더라… 흐음… 뭐 어찌하랴.

덩치는 꽤 커서 펼쳤을때 키가 1m 60~70 정도에 마른 덩치의 사람이 서있는다고 가정하면 될 듯하다. 조립은 옷걸이부분을 끼우는것과 지지대를 연결하는 것, 그리고 호스를 꺼내서 연결 하는 작업으로 설명서를 보면 간단하게 할 수 있다.

자, 이 제품을 사게된 원인인 교복 와이셔츠를 걸고 물을 붓고 전원을 넣기 시작했다. 약 50초 가량 기다리자 물이 끓고 스티머 분출구에서 스팀이 발생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자 본격적으로 다려보자. 셔츠의 밑을 잡고 팽팽하게 잡은 다음에(전에 스팀다리미를 사용해본적이 있어서 그런지 이것은 어렵지 않았다) 천천히 위아래로 스티머를 움직인다.

일단 효과 테스트 결과는 흡족할 만한 수준이다. 자글자글한 잔 주름은 한번 쓰윽 훔쳐줌으로써 사라진다. 하지만 깊은 주름까지 쉽게 제거하기는 쉽지 않았다. 또한 천의 종류에 따라서 니트나 면티, 교복 와이셔츠의 주름은 매우 잘 없어졌지만, 두터운 합성수지 와이셔츠는 상대적으로 잘 되지 않았다.

그런것을 대비해서 제조사에서는 장갑을 하나 동봉해주는데 일명 다림장갑이라는 이 장갑을 뒤에 대고 스팀을 쬐면 마치 스팀으로 누르는 효과가 있어서 주름들을 펴는데 커다란 도움이 된다.

결과적으로 말해서 일반 스팀평판다리미나 평판다리미에 비해서는 다리는 능력이 떨어진다. 스팀 다리미는 그냥 스티머라는 걸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그냥 가벼운 구김들을 없애주는 역할을 하는 듯하다. 프렛서(Presser; 압착기)가 아니기 떄문에… 우리가 기존에 사용하던 다리미에서 느낄 수 있던 만큼의 위력은 보이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므로 시간과 편의성을 중요시하는 사람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은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