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백업

Time Machine(타임 머신) 백업을 받아야 하는 이유

새 컴퓨터가 도착했습니다. 맥을 켜면 바로 설정 화면이 나오는데 여기서 Time Machine 백업에서 복원하기로 선택하니… 결론부터 말하면 앱과 설정은 물론이고 브라우저의 쿠키까지 살아남았습니다. 

컴퓨터가 망가져서 교체를 하거나 새 컴퓨터로 옮겨도 전혀 부담이 없다는 얘기가 됩니다. 아시는 분은 컴퓨터를 다시 설치하실때도 복원을 사용하신다더군요(음, 이러면 재설치하는 의미가 있는지는 궁금하긴 한데 해보지 않아서 모르겠습니다). 

Time Machine을 이용하면 파일 단위 하나하나의 복원 뿐 아니라 이렇게 컴퓨터 하나를 되살릴 수 있어서 아주 편리합니다. 

특히 맥북 프로 2018 같이 망가지면 데이터를 인출 할 수 없는 구조의 컴퓨터는 반드시 타임머신 백업을 받아두는게 좋겠죠.

타임머신 백업을 받으려면 가장 쉬운 방법은 남는 외장하드를 하나 준비하시는 겁니다. 일반적으로 애플에서는 본체 저장공간의 2배 정도를 권장하는데 실제로는 그 정도까지는 필요 없다고 합니다. 본체 저장공간을 다 사용하는게 아니라면 말이죠. 

왜 남는 외장하드가 필요하다고 하냐면, 타임머신 백업을 하려면 Mac OS 저널링 구조로 포맷을 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NTFS나 FAT, exFAT 하드를 사용할 수 없어요. 그리고 암호화를 하지 않으면 그냥 하드만 꽂으면 파일이 전부 보이기 때문에 암호화 하는걸 추천드리고 있습니다.

사실 제가 처음 타임머신을 쓸때는 있는 파일이 백업되지 않거나 복원이 안되는 웃을 수 없는 경우가 좀 있었지만 이제는 거의 10년이 지나서 아주 믿을 수 있는 기능이 되었습니다. 덕분에 Sweet Setup도 가장 간단한, 맥의 백업 솔루션으로 Time Machine을 고르고 있습니다.

글을 쓰고 보니 이미 타임 머신에 대해 글을 썼다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어쩌죠??

타임머신(Time Machine) 예찬

시스템을 교체 받았습니다.

맥북 프로에 이상이 있어서 반품한 이후로 며칠 뒤에야 컴퓨터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2018 맥북 프로는 로직보드에 SSD가 납땜되어 있는데, 로직보드가 고장나면 데이터를 인출할 방법이 없습니다. 그래서 꼼꼼히 백업을 해두었고 반품하기 위해 포장하기 전 마지막으로 백업을 해두었습니다.

새 시스템을 받고서 임팩트는 거의 없었습니다.

그렇게 해놓고 새 시스템이 도착한 다음에 새 컴퓨터로 설정할 것인가 타임머신 백업에서 복원할 것인가, 다른 컴퓨터에서 복원할 것인가를 묻는 장면에서 타임머신 백업을 선택했고 한 두시간 정도 복사를 했습니다.

타임머신에서 불러오기를 선택하니 심지어 브라우저 쿠키마저 살아 있었습니다.

그리고 나니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심지어 브라우저 쿠키마저 살아있는 것이었습니다. 일부 소프트웨어 라이센스는 깨졌지만 데이터는 거의 대부분 잘 남아 있었습니다. 놀라웠습니다.

타임머신 없이는 데이터 구출이 불가능한 2018 맥북프로, 타임머신을 계속 믿고 백업할 생각입니다.

앞서도 말씀 드렸듯이 맥북프로 2018은 데이터 구출이 불가능하니 타임머신을 믿고 계속 백업을 할 생각입니다. 파일을 하나 잘못 지우는 사태에서 컴퓨터 하나가 망가지는 사태, 혹은 업그레이드까지 문제 없이 대응가능할 것 같다고 생각하니 든든합니다.

백업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여러분도 외장하드 장만하셔서 타임머신을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랜섬웨어 대책으로 드롭박스 사용하기

드롭박스(Dropbox)를 한 5~6년 쓰면서 참 여러가지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 일단 참 많이 느렸습니다. 너무 느렸어요. 그래서 한국에서는 많이 외면을 당했습니다(지금은 꽤 빠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2011년부터 드롭박스를 작업 폴더로 사용하는 것에 대한 이점을 설명했었습니다. 이번에 컴퓨터를 새로 사고 그리고 부득이한 사정으로 윈도우를 다시 설치하는 우여곡절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드롭박스에 상당수의 파일을 저장하고 있었기 때문에 큰 불편 없이 새 컴퓨터와 운영체제에 옮겨 넣는 것이 가능했습니다.

최근 랜섬웨어가 창궐하고 있습니다. 랜섬웨어를 막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보안 대책을 세우는 것도 좋지만 역시 최종적인 방어 대책은 백업이라고 생각합니다. 드롭박스에 작업하는 파일 등을 저장해놓으면 좋은 점 중 하나는 자신의 컴퓨터 외부에 백업이 항상 존재한다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드롭박스는 컴퓨터의 로컬 파일에 변경이 생기면 클라우드와 다른 컴퓨터의 파일도 오염되어 버릴 우려도 있습니다.

하지만 드롭박스에서는 기본적으로 30일, 유료로 결제할 경우 1년에서 무제한으로 파일을 되돌리는게 가능합니다. 따라서 만약 디스크가 암호화되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암호화 된 드롭박스 내의 파일을 복원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 우선 더 이상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모든 컴퓨터에 깔린 드롭박스의 동기화를 중단하거나 컴퓨터를 끕니다.
  • 다른 컴퓨터에서 드롭박스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로그인 한 후, 왼편의 메뉴에서 이벤트(Events)를 클릭해서 랜섬웨어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 이력을 찾아서 마우스를 가져다 대면 옆에 복원(Restore)가 나옵니다.
  • 만약 너무 많은 변경이 일어난 경우 고객지원에 문의해서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이벤트 메뉴에서 문제가 되는 활동을 찾아서 링크를 클릭해서 엽니다. 활동 로그가 뜬 브라우저 주소창에서 주소를 복사해서 이 링크를 고객지원에 문의할 때 같이 제출함으로써 해결 할 수 있습니다. 이벤트를 취소하거나 아니면 아예 계정 전체를 롤백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 자세한 사항은 이 드롭박스 도움말 문서를 참고해 주십시오.

물론 드롭박스를 최종적인 백업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분리된 외장하드나 DVD-R 등 광 매체로 백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최소한의 안전 장치로 드롭박스에 저장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드롭박스에 저장하면 그 외의 드롭박스의 모든 장점(사용하는 모든 기기간의 동기화와 클릭 한번으로 공유 및 전달)을 부수적으로 얻을 수 있습니다.

 

블로그의 데이터를 백업받았다

푸른곰 닷컴의 데이터베이스와 파일을 지난 주말에 백업했다. 가끔 해주는것이 좋다.

뭐 그런일이 일어날리는 거의 없지만(이라고 믿고 싶다) 서버에 무슨일이 일어나거나 소프트웨어가 꼬이거든 이것을 바탕으로 복구를 해야하니. 2013년 4월 14일 새벽 시점으로 돌릴 수가 있다. 무슨일이 생겨도. 아니면 이걸 바탕으로 서버를 옮길수도 있다. 미러를 만들수도 있고. 내 데이터는 오롯이 내 물건인 셈이다.

서비스형을 사용하던 호스팅형을 사용하던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은 자신의 데이터를 항상 ‘소유’해야 한다. 어떤 불의의 사고로 날아갈지 모르고 당신의 데이터가 당신의 데이터가 아니게 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data portability란 개념은 이래서 중요하다. 언제든 들고 날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2011년 텍스트큐브를 쓰다가 워드프레스로 옮겼다. 그때 텍스트큐브를 개발하셨던 신정규(ineureyes)님께 죄송하다고 말씀을 드리자 데이터의 소유권을 주기 위한 툴이라고 말씀하시며, 워드프레스는 좋은 플랫폼이다라고 말씀하시며 축복을 빌어주셨다. 전혀 다른 플랫폼으로의 이주가 가능할 뿐 더러 그 동안 수많은 서버와 서비스간의 이주. 그리고 푸른곰닷컴은 해외에 미러링도 있다! 언제든 박해를 피해서(?) 해외로 날을수가 있다. 그쯤 되면 warning.or.kr가 맞이하려나 ㅎㅎ 아무튼 내 데이터는 포털이나 서버회사가 아니라 내가 가지고 있다(항상 수백메가 바이트의 백업을 하는건 아니니 항상 최신은 아니지만). 그건 중요한 일이다. 구글이 당신의 데이터를 다운로드 받게 한 것과 트위터가 아카이브를 다운로드 받게 한것 만큼 중요한 일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물론 당신이 사용하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회사가 서버를 제대로 운영할거라고 생각은 한다만… 블로그 운영하는 사람이라면 만에하나 서버가 망가지거나 데이터가 손상되어도 모르니 백업 받아두어도 손은 안보리라. 실제로 나는 다음이 데이터베이스 오류로 메일을 날려 버린 경험을 해본 피해자다.

iTunes/iPhoto/iMovie 데이터 백업 및 포맷 전 조치 사항

유비 무환이라는 말이 있다. 물론 대개 경우에는 탈이 없지만, 언제 난리가 날지 모르는게 세상사. 백업을 해두는게 안전한게 세상사 아니겠는가. 여러분의 Mac (혹은 Windows)의 iTunes 그리고 Mac 사용자의 경우에는 iPhoto(Aperture), iMovie 데이터는 상당한 가치를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왜냐면 상당한 양의 음악, 앱, 사진 등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잃어버리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고 싶을 것이다.

iPhoto/iMovie/Aperture의 백업은 간단

iMovie나 iPhoto, Aperture는 백업이 아주 용이하다. 하나의 패키지 파일로 되어 있으며, 라이브러리에 불러들인 모든 사진이 하나의 패키지 파일에 전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아무 생각없이 그냥 그냥 동영상(Movies) 혹은 그림(Pictures) 폴더에 있는 라이브러리 파일을 드래그 해서 적당한 외장 하드 등에 복사 해 놓으면 백업은 끝이 난다.

iTunes는 몇가지 절차가 필요

iTunes는 Windows와의 호환성 때문인지는 몰라도 패키지 형태가 아니라 폴더 형태인데, 일단 절차를 밟을 필요가 있다. 우선 iTunes를 사용할때 환경설정에서 보관함에 추가시 기본적으로 원본 폴더에 파일을 냅두고 iTunes 폴더에 파일을 복사하게 되어 있다(아마, 처음 iTunes를 설정했을때 고르게 되어 있었을 것이다, 물론 사용자가 그것 대신에 본래 폴더에 냅두고 라이브러리만 관리하게 할 수도 있는데 그것을 확인하는 방법은 아래 그림을 보면 된다) 나는 그냥 이걸 설정했는데 이렇게 해두면 백업시 iTunes 폴더만 이동하면 되기 때문이다. 만약 평소에 모든 음악을 iTunes 폴더에 넣어 두었다면 아래 절차를 밟을 필요 없이 그냥 iTunes 폴더를 복사하면 된다. 혹자는 iTunes가 파일 이름을 멋대로 변경해서 싫어하는데 그럴 경우 위의 iTunes Media 폴더 구성 유지를 해제하면 된다.

아무튼 기존에 라이브러리에 추가하지 않았는데 iTunes 라이브러리를 백업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iTunes 라이브러리 폴더에 통합하는 방법이다. 이렇게 하면 기존 폴더에 있던 파일을 iTunes 라이브러리 폴더에 복사하게 된다. 따라서 iTunes 폴더만 복사하면 iTunes 라이브러리 전체 요컨데, 음악과 동영상, 앱, 책, 팟캐스트 등 모두를 그대로 백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절차는맥에서는 iTunes에서 환경설정, 윈도우에서는 편집-환경설정를 열어서 고급 탭을 눌러 고급 환경 설정 대화상자를 열어 그림대로 체크가 되었는지 확인하고, 파일-보관함-보관함 구성을 눌러서

그 다음에는 그림대로 체크한 다음 승인을 누른다. 그러면 좀 복사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다. 완료 되면 음악 파일 몇개를 오른쪽으로 열어 정보 입수를 눌러 파일 위치가 iTunes 폴더 내에 있는지 확인한다. 그리고 나서 iTunes 폴더를 적당한 폴더에 옮기면 백업은 완료이다.

만약, 포맷을 하거나 컴퓨터를 교체할 작정이면 한가지 절차를 더 밟아야 하는데, Store 메뉴에서 이 컴퓨터 인증 해제를 누른 뒤 Apple ID를 입력해 구입한 컨텐츠의 사용 권한을 해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안그러면 사용 댓수가 한대 더 늘어나게 되어 불이익이 발생한다. 5대 까지라 보통은 큰 불편은 없겠지만, 반드시 이 절차를 밟아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한다.

복원 방법은?

OS 재설치 후 복원하는 방법은 공통적으로 파일을 본래 위치, 즉 iPhoto/Aperture는 그림, iMovie는 동영상, iTunes는 각 OS의 음악 폴더에 복사해 넣고, 어플리케이션을 초기 기동할 때 Option(Windows용 iTunes의 경우 Shift)을 누르고 있으면 라이브러리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복사한 라이브러리를 선택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