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리퍼

맥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또 다른 방법 – 리퍼비시 제품 구입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구입하자 마자 문제가 발생한 맥북 프로가 있습니다. 애플은 이 맥북프로를 반품 받고 어떻게 할까요? 정답은 리퍼비시입니다. 문제가 있는 부분을 고쳐서 아이폰처럼 새것처럼 정비해서 시장에 내놓습니다.

물론 신품으로 판매되지는 않습니다. 그러면 의문이 드네요, 맥은 리퍼로 교체하지 않잖아요? 라고요.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리퍼비시 된 맥과 아이패드는 소비자가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당연히 특별 할인가로 말이죠. 

철이 지난 경우도 있고 수량이나 원하는 구성이 한정적이지만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가격은 한국은 비교 못했지만 일본의 경우 일반적으로 정가의 70%~80% 정도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세부 상품을 눌러 보면 언제 출시된 모델이고 어떤 사양 구성을 가지고 있는지 적혀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정비완료제품(整備済み製品)으로 불려서 맥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좋은 방법으로 알음알음 알려져 있습니다. 

리퍼비시 제품을 구입해도 신품과 1년간의 서비스가 제공되고 애플케어를 구입해서 3년으로 늘릴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14일 반품도 받습니다. 다만 신품 상자가 아니라 좀 밋밋한 정비품 박스에 담겨서 온다는게 차이입니다. 구성품은 전부 있고 새겁니다. 

맥 구입을 검토하고 계시다면 한번 들어가 보시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지 싶습니다. 물론 리퍼비시 제품 구매는 조금 더 조사를 해보실 필요가 있지만요. 세상에 공짜는 없잖아요?

iPad 수리 진짜 재앙은 여기 있었다 2 – 수리비 59만 9천원!

iPad 수리 – 진짜 재앙은 여기 있었다! 라는 글을 썼었습니다만. 크리스마스 연휴여서 자세히 알아볼 수가 없었죠. 해서 연휴가 끝나고 처음으로 연 센터에 전화를 해서 알아봤습니다.

59만 9천원…..(3G+Wi-Fi 64G 기준)

가족과 상담한 결과 KT 대리점에 가서 새로 한대 더 샀습니다. -_-; 흐흐흐… 여러분 아이패드 간수 잘하시길. 

iPad 수리 – 진짜 재앙은 여기 있었다!

자, 우리는 iPhone의 리퍼 수리에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거에 대한 저항은 상대적으로 덜했습니다. 왜냐면 쇼폰케어(또는 안심보험)이라는 제도 덕분이었죠. 29만원이라는 부분손실(분손)의 경우 5만원 정도만 내면 되는 편리한 제도였기 때문이죠. 헌데. 이 제도가 iPad에는 없죠. 그래서 한번 궁금해졌습니다. 하필이면 일단 크리스마스 연휴라 서비스센터는 놀고 애플코리아는 서비스센터에 모든 가격 정보 공개를 일임해 놓은 관계로 웹에 가격표를 올려놓지 않았습니다. 해서 정확한 가격을 알 수 없습니다.  그리하여 한번 참고 삼아서 미국과 일본의 iPad 서비스(리퍼) 가격표를 올려 놓겠습니다. 참고 해보시길. 노약자나 심장이 약하신분은 심호흡을 한번하시기 바랍니다. 

뭐 대강 이정도 입니다. 가령 제가 64GB 3G를 가지고 있으니까, 자연적인 고장이 아니라 떨궜다거나 해서 수리를 받는다고 가정하면 대략 40만원 이상의 돈을 줘야 수리리퍼가능한다라는 얘기입니다. 헐~  그런데 진짜 가격은… iPad 수리 진짜 재앙은 여기 있었다 2 – 수리비 59만 9천원!

참고로 배터리는 $99불입니다. 굳이 뜯어서 교체를 하고 싶다고 바득바득 우기겠다면 아이패드부터는 배터리가 비교적 분리가 쉽게 변했습니다(ifixit을 살펴본 결과). 3GS 다음으로 아이패드 나오고 iPhone 4 나온건데 즉, 아이패드부터 좀 설계에 여유가 생긴셈이죠. 그러니 뭐 뒷판 갈아야 하니 소리는 안나올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