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라이트닝

애플 2018년 9월 발표회

사실 많은 것이 유출되서 재미는 반감되었습니다. 솔직히 가격하고 스케줄만 얼른 밝혀달라고 하고 싶었죠. 물론 세부 스펙이나 기능은 흥미로웠어요. 카메라의 피사계 심도 조절이라던가 말이죠. 워치 부분도 재미있었습니다. 

  • 아이폰 X은 단종되었습니다. 
    아이폰 X은 플래그십으로 데뷔해서 플래그십으로 단종되었습니다. 단명했지만 품위를 가지고 단종되었습니다. 
  • 아이폰 6s와 SE가 단종되었습니다.
    이제 아이폰에서 이어폰 단자가 달려 있는 녀석은 없습니다. SE의 후속 기종은 결국 끝끝내 나오지 않게 되었네요. 
  • 애플은 드디어 ‘용기 있는 변환’이 끝났다고 생각하는가 봅니다. 
    3.5mm 라이트닝 변환 잭을 모든 제품에서 포함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물론 따로는 팔지요. 한편으로 이 변환 잭이 가장 잘 팔리는 애플 제품이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더 잘팔리겠군요. 
  • 새 아이폰의 다른건 다 그렇고 가격. 걱정입니다. 이거 얼마나 할까요. 아래는 아이폰 XS 맥스의 일본 가격입니다. 올해 애플세는 정말 비싸겠군요.
  • 2차 출시국에서도 제외 됐군요. 전파인증 망할것 같으니. 

아이폰 7의 이어폰 포트에 관한 에트세테라.

아이폰 7 플러스를 받았습니다. 관련해서는 별도로 포스트를 할 생각입니다만 우선 생각이 나는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아이폰 7에서 가장 획기적인(?) 변화라고 한다면 역시 헤드폰 포트가 사라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신 라이트닝 포트용 어댑터와 라이트닝으로 연결하는 이어팟(EarPods)이 제공됩니다.

일단 저의 경우 QC35 블루투스 헤드폰으로 일찌감치 바꿨기 때문에 커다란 충격은 없었습니다. 박스에서 이어팟이나 어댑터를 한참 동안 꺼내지 않았습니다. 며칠전에 ER-4P를 연결하기 위해서 어댑터를 꺼내고 오늘은 이어팟을 사용해 봤습니다만.

일단 어댑터는 생각대로 바보같더군요. ㄱ자인 ER-4P 플러그를 꽂으니 모양새가 봐줄만 했습니다(쓴웃음). 이어팟의 경우에는 확실히 충전중에 쓰지 못하겠구나 생각하는 한편 그럭저럭 이건 이거대로 괜찮구나 싶었습니다. 물론 이 이어폰을 뽑아다가 랩톱에 꽂아 쓸 수 없다는 것이 좀 그렇지만요.

저는 아이폰 5때 이어팟을 아직도 잘 쓰고 있고 5s,6 Plus, 6s Plus의 이어팟은 상자에서 꺼내지도 않았습니다만 아마 험하게 쓰지 않거나 잃어버리지 않는다면 대개는 제공되는 라이트닝 이어팟으로 충분하겠지요.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 기본 이어폰을 사용하니까요. 어떻게 보면 돈을 더 주고 이어폰을 사는 쪽이 소수파라고 생각합니다.  문제가 된다면 자신의 이어폰을 사용하고 싶거나 , 어댑터나 라이트닝 이어팟을 잃어버렸을 경우라고 봅니다.

일단 가격 자체가 차이가 없고 어댑터의 경우에는 만 2천원인가 하기 때문에 눈물 날 정도의 타격은 아니지만 이어팟의 경우에는 적지 않다면 적지 않은 금액인 것은 사실입니다. 단선이 되거나 잃어버리면 3.5mm 단자가 있을땐 하다못해 편의점이나 좌판, 노점에서 파는 이어폰을 꽂아 쓸 수 있었습니다만 라이트닝 전용이 되면서 어댑터를 물려서 쓰던가 ‘애플세’를 내고 라이트닝 이어폰을 사야할 것 같습니다.

물론 전례를 보자면 라이트닝 케이블이 애플 MFI 인증을 받은 케이블이 애플 제품 보다 저렴하게 판매되는 사례가 있으므로 앞으로 시간이 흐르면 라이트닝 이어팟보다 저렴한 서드파티 제품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일단 이 부분에 있어서는 좀 지켜보고 싶네요.

어찌됐든 저는 무선 헤드폰에 매우 만족하고 있기 때문에 어댑터든 라이트닝 이어팟이든 그렇게 많이 쓸 것 같지는 않습니다. 선에서 벗어나는 것은 생각보다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