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뉴욕타임스

애니메이션 음악에서 저무는 물리 매체 독점

작년에 방영했던 “물드는 세계의 내일로부터(色づく世界の明日から)라는 애니메이션이 있었습니다. 그 작품의 오프닝인 하루카와 미유키(ハルカトミユキ)의 “17세(17才)”를 참 좋아했습니다. 통상 이러면 여즉 저는 오프닝이 들어간 싱글을 사기 마련인데, 일본은 물론 한국 애플 뮤직 등 스트리밍에 풀려 있었습니다. 덕분에 그냥 들었죠. 아마존 장바구니에다가 넣어 두고 나중에 나중에 하다가 초회한정생산반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백 오더를 넣어놨지만 과연 받을 수 있을지는 회의적입니다. 이미 한달 가량 기다렸지만 소식이 없습니다.

이번 건으로 느낀것은 이제는 굳이 CD로 된 싱글을 사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고 있구나 라고 본인 조차 무자각하에 느끼고 있고, 일본 업계도 점점 스트리밍에 익숙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뉴욕타임즈에서 여전히 타워 레코드가 CD를 파는 몇 안되는 나라라고 반 조롱을 당하는 현실입니다만 말이죠.

It may just be that Japan has a hard time letting go. The country still depends on fax machines. It is one of the last places in the world where Tower Records, the once iconic music store, has stayed open, still selling CDs.

최소한 애니송에 관해서는 이미 아뉴타라는 서비스에 대해서는 대충 설명을 드린적이 있습니다. 이제는 애니메이션 업계에서 빼놓을 수가 없는 애니플렉스가 (제가 알기로는)버티고 있는 상황이지만 소니 뮤직은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에 열심히 발매일과 거의 동시에 풀고 있어서 문제가 심각하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세상이 많이 변했구나 싶으면서도 이제 물리 음원도 결국 애니메이션과 마찬가지로 한정판 장사, 부록 장사 등으로 나가는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말이죠. 더 나아가서는 아이돌 오타쿠 상법을 그대로 가져올지도 모르죠. (하기야 애니메이션 음악 뿐 아니라 요즘은 애니메이션 자체가 그렇게 되어가는 모양이지만요)

해서, 백 오더 된 CD가 캔슬되지 않고 왔으면 좋겠네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독일까? 약일까?

사실 나는 네이버 없이 살 수 있다는 선언을 2009년에 하고 거기에 대한 비아냥에 반박까지 한 이후로 네이버를 거의 들어가지 않는 까닭에 잘 모른다만, 선정적인 뉴스의 산실이던 네이버 뉴스캐스트가 사라지고 4월 1일 부터인가 뉴스스탠드라는 녀석이 생겼다는 모양이다. 사용자가 언론사를 선택해서 첫 화면을 고를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말해서 ‘낚는 것’도 곤란해 졌다는 말이다. 덕분에 중소 언론사에서는 PV(Page View)가 급전직하했다는 소리가 들린다. 블로그를 하다보면 느끼는 것이 있는데 PV가 전부가 아니라는 것이다. UV(Unique Visitor)가 있고 그외에 체류 시간도 중요하다. 체류시간을 재는 방법은 Duration Time도 있고 View per Visit 라는 방식도 있는데… 개인적인 생각에는 Duration Time도 중요하지만 후자가 더 영양가 있는 통계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Duration Time은 단순히 페이지를 열어놓고 읽으면 올라가는 수치지만 후자는 접속한 사용자가 이 페이지 저 페이지를 돌아다녀야 올라가는 수치이기 때문이다. 즉 다시 말해서 사이트의 내용에 그만큼 관심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뭐 사실은 둘 다 보는게 좋지만 말이다. 나도 물론 방문자, 이른바 검색이나 소셜미디어 등을 통한 PV가 올라가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이지만 되도록이면 체류시간의 증가를 목표로 삼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 링크를 추가하거나 태그를 엮거나 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한 페이지만 보고 돌아가는 독자보다는 아무래도 여러페이지를 보는 독자가 더 양질의 독자이기 때문이다.

(WSJ 한국판 편집자 한정연씨)

이처럼 뉴스스탠드의 독자가 각 매체의 충성도가 높고 체류시간이 높다. 따라서 광고나 부분유료화(metered paywall)에도 훨씬 유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충격적이고 자극적인 제목으로 낚는 것만으로는 이제 앞으로 통하지 않게 될 공산이 크다. 그리고 이제는 과거처럼 ‘광고 더미’으로는 기피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최근 한겨레의 웹사이트를 (꽤) 오랜간만에 들어가봤다. 솔직히 고백하자면 (정견을 떠나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웹사이트를 선호하는 편이었는데 그 까닭은 광고가 읽는것을 방해하지 않기 때문이다. 예전에 뉴욕타임스에 유료화를 하면서도 광고를 싣는 것에 대해서 가독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싣는다라는 설명을 들은 적이 있었다. 최근의 한겨레 웹사이트 또한 나름 그 부분에서 신경을 쓴 것 같아서 마음에 들었다. 그러나 다른 언론사 사이트들은 여전히 문제가 많은 것 같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물론 수익화에 관한 문제겠지만… (사실 내 블로그만 하더라도 호스팅 비용과 도메인 비용을 들이는 반면 구글 애드센스 조차 달지 않고 있지 않은 까닭에 매년 적자지 않은가?)

블로그를 운영하는 경험으로 돌아와서 단순한 검색으로 들어온 방문자를 여러 페이지로 이끄는 것이 중요하고, 그 방문자를 RSS나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등의 구독자나 팔로워로 이끄는 것이 중요하며, 그런 식으로 고정적으로 반복해서 방문하시는 분들이 더욱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뉴스캐스트는 내가 볼 때 매체의 충성도를 높혀줄 방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우려가 되는 점은 얼마나 적극적으로 ‘구독자’를 늘려나갈 것인가? 라는 점이며 네이버 홈 화면에 꽂느냐?라는 의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사용자들이 적극적인 수용이 아니라 수동적인 수용에 익숙해져서 그냥 네이버 뉴스로 흘러가지 않을까? 라는 의문을 품고 있는데, 그것을 달랠 방법은 하나 뿐이라고 생각한다. 인터랙티브 등 컨텐츠의 향상과 가독성 향상을 위한 레이아웃의 정리라는, 컨텐츠의 충실화라는 정공법밖에는 없다.

자질부족 한국 온라인 뉴스, 공짜 뉴스는 없다니까도..

나는 시간이 나면 미국과 일본의 온라인 신문을 살펴본다.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파이낸셜타임스와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아사히신문이들은 내가 돈을 내고 보는 신문들이다(돈을 내지 않으면 조금밖에 못보거나 아예 못본다).

물론 우리나라 신문들도 살펴보는데 딱히 충성도 높게 살펴보는 언론이 있는것은 아니다. 구글 뉴스로 사이트에 접속해 살펴보거나 포털 뉴스로 훑어본다.

내가 한국 신문 웹사이트에 충성도가 낮은 이유는 편집이나 컨텐츠에 딱히 차별성도 없고 가독성을 전혀 신경쓰지 않기 때문이다. 인터넷 뉴스의 충성도와 브랜드 이미지에 대해 분석한 이 글 이 현재 내게 있어 한국 미디어의 상황을 딱 드러내 주고 있다고 보면 된다.

일단, 왜 내가 한국 신문들은 스킴하면서 이들 신문은 구독하며 살펴보는가. 뉴욕타임스나 FT, 닛케이, 아사히 등 내가 구독하는 거의 모든 언론이 자사가 보유한 기사나 컨텐츠의 하이퍼링크를 가지고 있다. 궁금한 세부 내용이 있으면 누르면 알아 볼 수 있다. 뉴욕타임스는 어떤 토픽(현안)을 클릭하면 그것에 대해 정리해 놓은 페이지와 관련 기사가 좌락 뜬다. 가령 재정 절벽(debt ceiling)문제가 한창 난리였을때 왜 재정 절벽 문제가 발생했는지 근원부터 지금 현재 쟁점이 되고 있는 상황까지 차근차근 정리가 되어 있어서 뉴스를 전혀 보지 않았던 사람도 바로 그 이슈를 쫓아 갈 수가 있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는 특성상 경제용어가 다발하는데 그것에 편집자들이 링크를 걸어놓고 클릭을 하면 친절하게 조그마한 사전이 나와 해설이 되도록 되어 있다. 과거의 기사가 있으면 과거의 기사를 링크하고 외부의 출처가 있으면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가독성과 멀티미디어 컨텐츠와 특집 등 컨텐츠의 차별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광고를 싣거나 하지만 어디까지나 기사를 읽는데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내에서 이뤄지며, 우리나라처럼 자극적인 내용이나 색상의 광고를 찾을 수 없고 배치 또한 크게 방해가 되지 않는다. 읽기 편함이 최우선이며 글자크기를 쉽게 조절해서 읽을 수 있다. 한편으로 체재시간과 충성도를 높이는 요소로는 멀티미디어 컨텐츠와 특집기사가 있는데 보고 있는 기사에 관련된 멀티미디어 컨텐츠나 인터랙티브 미디어, 그리고 특집 기사 들을 링크해 두어 좀 더 깊게 몰입 할 수 있게 만드는 것 또한 특기할 만하다. 후쿠시마 발전소 방사능 유출 사고때 뉴욕타임스나 월스트리트 저널의 인터랙티브 그래픽과 갤러리는 우리나라 신문의 이미지 하나 짜리 그래픽과 사진 보다 훨씬 생동감있고 더 많은 정보량있는 컨텐츠를 제공했었다.

또한 이들 신문들은 최근 들어 블로깅과 라이브 블로깅을 저널리즘에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나는 링크된 글에서 160년된 언론사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젊은 언론사보다도 민첩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안타깝게도 이 글을 쓴게 거의 2년 전이고 수 많은 사건사고가 있었는데 크게 달라진게 없다. 인터넷 언론이라는 곳 조차 종이 언론이나 통신사처럼 몇 신 몇 보를 날리고 있는 형편이다. 그래야 포털에 실리니까.

포털… 나왔다. 사실 이쯤 되면 우리는 우리의 문제를 알 수 있다. 그걸 만드는 포털이 문제인 셈이다. 그리고 그 독자가 그 뒤에 있다. 죽 앉아서 보질 않기 때문이다. 그러니 수익은 허약해지고 광고는 떡칠이 되고 컨텐츠는 빈약해지고 만다. 그럼 사람들은 용무만 보고 바로 떠나고 악순환의 연속이다. 공짜 뉴스는 없으니까. 사실 이것을 자초한 것은 신문사들의 공이 크다. 신문사들이 단순히 신문 기사를 옮기는것이 아니라 좀 더 품을 들여 투자를 했더라면 단기적으로는 수익이 나지 않았더라도 장기적으로 이 꼬라지가 나진 않았을 것이다. 암만 해도 적어도 종편보다는 가성비가 나았을 것이다.

뉴욕타임스의 디지털 뉴스룸이 인터랙티브 기사와 차트를 그리고 링크를 연결할때 우리나라 신문사의 디지털 뉴스팀은 연예인의 가십기사와 애플 루머 기사를 쫓아 다니며 클릭수를 버는게 현실이다. 중앙일보의 트위터 계정을 팔로우 하다보면 내가 정말 유가부수 3위의 신문 계정을 팔로우 하고 있는건가 싶고 이 나라에서 한가닥 한다는 경제지, 매일경제의 포털 제목 낚시는 장안에 유명하다. 우리나라 신문에서는 클릭을 조심해야한다. 도처에 팝업 광고가 있고 링크는 광고고 광고가 본문을 가리고 번쩍번쩍 거리는 광고가 본문 한가운데에 있고. 에효. 정말 공짜 뉴스에 미래가 없다라는 말을 2011년에도 2012년에도 또 2013년에도 할 줄은 몰랐다. 이젠 말하기도 지친다. 내년엔 또 뭘 핑계 삼아야 하나.

안드로이드 앱의 그래픽 향상에 관하여

최근 안드로이드 앱을 보면, 특히 대기업이 만든앱일 수록, 그 품질이 많이 좋아졌음을 느끼게 된다. 가장 대표적인것이 뉴욕타임스 앱이다. 정말로 품격이 떨어져 보이던 앱이 버전업이 되더니 훨씬 미려해졌다.

음, 아직까지는 많은 기기와 버전을 지원해야하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겠지만 점점 주류기기의 경우 해상도가 거의 비슷해지고 있다는 것이 특기할 사항이다. 따라서 지원을 하기에도 부담이 없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 것 또한 사실이다. 음, 이 점 역시 아이폰에 부담이다. 뭐 여전히 아이폰이 훨씬 여유가 있다는것은 사실이지만 지난번에도 말했듯이 아이폰의 저주 이기도 하다. 뭐 덕분에 그래픽이 중시되는 앱에서 아이폰이 훨씬 미려하게 나올 수 있다. 디자인이 의도한 대로 나오고 비율이나 크기, 속도 등을 검수할 수 있으니까. 어느정도 해상도가 정돈 됨으로써 안드로이드 앱도 정돈이 되는거라고 보여지는데… 장단이 있다고 봐야겠지만. 뭐가 궁극적으로 옳은 것인지는 나로써는 알 수가 없다.

공짜 뉴스는 없다

공짜 뉴스는 없다. 작년 3월 그러니까 대략 1년전 부터 온라인 뉴스를 부분 유료화 했던 ‘그’ 뉴욕 타임스 조차도 39만명이라는 적잖은 가입자를 유치했고 디지털 광고가 증가했음에도 인쇄광고가 줄어 드는 것을 어떻게 주체하지 못해서 대거 적자를 보고 말았다. 그 원인 중 하나는 역시 세계적인 취재원과 뉴스룸을 운영하는 비용이 많은 것이 꼽힌다. 철저히 돈의 세계인 것이다.

요즈음 트위터를 보면 재미있는 흐름을 볼 수 있다. 나는 꼼수다나 뉴스 타파에 같은 대안 뉴스에 후원을 하자. 라는 건데. 아주 흥미로운 일이다. 사실 정치적인 메시지의 동의하고 말고의 여부를 떠나서 중립적인, 혹은 자기의 정치적인 시각으로 보기에 중립적인 뉴스가 공짜가 아니라는 것을 사람들이 늘어 났다는 것이다. 나는 예전에도 공짜 뉴스는 없다라고 주장하며 온라인 뉴스 유료화가 성공할 수 있을지에 궁금해 했었다.

당장 밥이 고픕니다. 근데 돈다발을 흔듭니다. 인심 후하게 말이죠. 그럼 사람은 마음이 기울지 않을래야 않을수가 없습니다. 비판적인 날은 무뎌질수밖에 없고, 호의적인 시각은 따스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온라인으로 삼성을 ‘핥는’ 기사를 눌러서 보고 댓글로 까봐야 우리는 그냥 공짜로 본 기사를 가지고 우리끼리 물고 뜯고 할퀴는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이미 광고료는 집행되었고 기자는 월급을, 신문사는 운영자금을 유용하고 있습니다. 백날 ‘무슨무슨 언론사 무슨무슨 기자’ 씹어봐야 달라질게 없는 이유입니다. – 이전 글 공짜 점심은 없다. 공짜 언론에서 무엇을 바라나? 중에서

전 포스트에서도 언급했지만. 우리나라는 유독 기형적으로 뉴스를 포털에서 ‘거저’ 소비하는 문화가 정착되어 있다. 사람들은 포털에 체류하며 흥미로운 기사를 물고 댓글을 달며 구경하며 유희를 즐기는듯하다. 포털은 그런 사람들의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일정 비용을 지불한다. 그러나 위에 한달에 15불을 직접 걷어가는 뉴욕타임스가 적자를 본다. 과연 제대로 유지가 되겠는가? 당연히 유지가능한 한의 선정적인 기사와 질 낮은 기사로 보답(?)할 것이다. 얼마 남지 않은 좋은 언론은 비용과 가격 경쟁력에 밀려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이 점차 사라질 것이고.

공짜 뉴스는 없다. 자신이 보는 뉴스에 정당한 가치를 지불하는 것이야 말로 뉴스 주권의 출발이다. 유료로 구독할 수 있는 사이트는 돈을 지불하고 구독하고, 광고 수익이 늘 수 있도록 포털에서 보는 대신 언론사 사이트에서 보고(RSS나 구글 뉴스를 활용하는 것은 어떨까?) 말이다. 어쩔 수 없지, 그럼 그렇지 하는 체념 하나 하나가 쌓일때 마다 나아지는 것은 없고 정체만 계속되고 고름이 쌓여 동맥경화를 일으켜 결국 뇌출혈을 일으키고 말 것이다. 행동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