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todon

EMS의 우편 통관 안내문 괜찮은가요?

지난 주 금요일에 일본에서 오는 EMS를 받았습니다. 이 녀석의 내용물에 대해서는 나중에 차차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만, 일단 관부가세가 부과된 물품이었습니다. 당연히 간이통관신청, 관부가세납부 등을 거쳐서 받은건데요. 보통 이럴때는 세관으로 넘겨지는 시점에 SMS(MMS)나 우체국앱의 푸시로 통관을 하라는 알림이 오고, 그 내용을 친절하게 편지로도 보내준다는 내용의 휴대폰으로 옵니다. 그리고 그 메시지의 링크에는 절차 등이 너무 친절하게 나와 있어요. 좌우지간 근데 이상하게 이번에는 우체국으로부터 ‘러브레터’가 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아니나 달라, 오늘 아침에 이런 안내가 왔습니다.

UntitledImage 

한마디로 익일특급(구. 등기)으로 국제우편물류센터에서 발송한 통관 안내문을 오늘 배달한다는 것인데… 다시 말씀드리지만 이미 지난주에 통관 된 물건을 위해 보낸 것이죠. 도착해서 신청서 수리하는 하루, 통관하는 이틀, 집으로 보내준 하루 동안 어디서 무얼한걸까요?

문제는 익일특급 한 통에 전자우편이라 하더라도 가볍게 천 원은 넘어가는데요. 한 술 더 떠서 통관절차를 밟을 때 우체국 측에 수수료로 3~4천원을 내야 한다는 겁니다. 거기에 이 ‘뒷북 고지서’ 요금도 포함되어 있을것이구요.

우체국이 요즘 전자공문서나 전자고지 때문에 줄고 있는 우편물량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건 잘 알고 있습니다. 게다가 모든 사람들이 휴대폰에 빠삭하고 IT에 익숙한건 아니니 종이 고지를 없애서는 안됩니다. 하지만 이런건 받을 필요가 있는 사람만이 받을 수 있도록 선택을 하도록 하는게 봉투와 인쇄용지에 들어가는 자원과 배달하는데 들어가는 인력 등을 감안할때 여러모로 나아보입니다만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CategoriesUncategoriz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