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책과 전자책과 전자 컨텐츠 플랫폼은 공존이 가능한가?

에버노트와 워크플로위 저서로 유명한 홍순성 님을 알게 된지는 거의 10년이 다되어갑니다. 그분 책 중 한 권에 일부를 적기도 했고 직접 뵙기도 했었죠. 본의 아니게 건강 사정으로 그 이후로 뵙지는 못했습니다만. 아무튼 그분이 최근에 내신 책 중 하나인 ‘생각하고 계획하고 일하라 WorkFlowy’라는 책이 있습니다만, 사실 그 직전에 내신 에버노트 책이 전자책으로 나오지 않아서 몇 번인가 여러 채널로 문의를 했지만 결국은 전자책으로 나오지 않았죠. ‘생각하고~’의 경우 전자책으로 나왔습니다만 제가 사용하는 리디북스에는 나오지 않아서 그냥 포기했습니다. 

한편, 생각노트 님이 쓰신 ‘도쿄의 디테일’의 경우는 퍼블리라는 플랫폼에서 연재되었던 것을 엮은 책입니다. 웹에서 읽을 수 있었던 글을 돈을 주고 책으로 사서 보는 것이 과연 BM으로써 성공할 수 있느냐, 라는 질문을 우습게 ‘씹어먹은’ 책이죠. 다만 이 책의 경우에는 전자책이 아예 존재하지 않습니다. 

집에 방 두개의 4면을 책장으로 둘러싸고 제가 앉아서 컴퓨터를 쓰고, 잠을 자는 방의 한 쪽 면도 책장인 상황에서 종이책을 극력 줄이려고 하고 있는 입장에서(종이책이 배달될 때마다 저희 어머니와 거의 핵무기 군축 회의에 가까운 살벌한 분위기가 연출됩니다) 전자책이 나오지 않는건 좀 아쉬운일이죠. 

일본에 코미코(comico)라는 만화 서비스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세로 스크롤 오리지널 만화를 도입한 곳으로 유명합니다. 그 사이트의 간판 연재작이 애니메이션으로도 나왔던 ReLIFE(리라이프)입니다만, 이 책을 비롯해서 히트작이 여럿 종이책으로 나왔습니다. 세로 스크롤 만화를 책으로 묶는데는 상당한 칼로리가 소모된다고 작가들이 불평을 할 정도고 심지어는 그로 인해 연중이 되거나 그 여파로 앓아 눕는 경우도 있었는데 아무튼 단행본이 나오고 있고, 단행본이 또 전자책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이는 역시 만화책을 단행본, 그리고 단행본 형식으로 보고 싶은 수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요.

한편으로 이렇게 생각합니다. ‘도쿄의 디테일’도 전자책으로 낼 수는 없는 걸까? 라고 말이죠. 하지만 저 혼자로써는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는 문제기 때문에… 책을 주문했고 ‘군축회의’는 다시 열릴 것입니다. 난감한 노릇이죠. 

 

추기: ReLIFE의 킨들판 1~3권이 0엔이더군요. 재미있으니 시험삼아 읽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언제까지 무료일지 모르겠습니다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