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2017/12/02

기술과 인류가 한계를 향해 도전한다면 음악에도 그럴텐데

우주여행을 실현하고 화성에 로켓을 쏘겠다는 억만장자가 있는 세상입니다만 오디오에 있어서는 재미있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소니와 필립스가 CD를 만들었던 당시에 비해서 실제로 어떨지 미묘하지만 좌우간 이론적으로는 떨어지는 손실압축 플레이어들과 이어서는 이를 대체하는 휴대폰이 대세가 되었고 말이죠.

그거에 대항해보겠다고 고 해상도 오디오를 밀고 있지만 오디오 덕후 외에는 비싼 가격에 외면받고 오히려 AAC 등의 코덱으로 전송하는 블루투스 무선 헤드폰이 시장을 빠르게 차지하는걸 보면서…

재미있구나 생각합니다. 이미 임계치에 다다른건지도 모르죠. 솔직히 저도 고해상도 오디오 음원과 AAC 음원 블라인드 테스트를 실패했고 블루투스와 유선 접속 구분도 실패할 자신이 있습니다.

아이폰 X의 사라진 홈버튼에 대해

직관성이니 뭐니 여러가지 말이 많겠지만. 저는 요즘들어 갤럭시 노트 8에서도 위로 올리는 제스처를 하다가 아차. 싶을때가 많습니다. 시대가 진보하는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물론 번 인이 무진장 우려됩니다만, 삼성과 애플의 해법의 차이를 볼 수 있습니다. 홈버튼을 없앴지만 필요성을 뿌리치지 못해 유사 버튼은 만든 삼성과 버튼 자체를 없애버린 애플… 지문 인식도 마찬가지네요. 뒤에 우겨넣은 삼성과 그런거 필요없어 내던진 애플.

루머라는게 믿을게 못되지만 지문 스캐너를 화면에 넣고 싶었다라는 루머가 있었죠. 하지만 홈 막대기(그리고 페이스ID)를 보면 지문 스캐너를 못넣어서 응급조치로 넣었다거나 싶지 않은 완성도다보니 정말 원래 생각안했었다는 애플의 주장도 이해가 안가는건 아닙니다.

잠김에서 해방된다는 것은?

Lock이라는 말은 여러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Locked라고 하면 잠겼다 혹은 갇혔다라는 의미지요. 아이폰X을 쓰면서 잠김의 감옥에서 풀려났다는 느낌마저 듭니다. 무선 충전 패드 위의 전화기에서 알림이 울립니다. 전화기를 들면 순식간에 감춰진 알림의 내용이 표시되고 바로 슬라이드해서 앱을 열수가 있습니다. 어디에 잠금이 있고 어디에 해제가 있는지 모를 정도입니다. 예전엔 엄지 손가락을 아래에 대고 슬라이드했지만 손에서 땀이 철철 흐르는 저에게 있어 여름철은 정말 최악의 계절이었죠. 어느정도냐면 터치ID의 인상을 좋게 하기 위해 늦가을에 출시하는거 아냐? 싶을 정도였으니까요.

좌우간 락에서 해방되니 좋군요. 갤럭시에는 홍채 인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이것도 충분히 훌륭하고 빠르고 편합니다만 왠지 거슬리는걸 부인할 수가 없습니다. 사람 되게 간사하다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