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February 2017

신카이 마코토 감독 SBS 나이트라인 출연 영상

오늘 2/9(목, 방영날짜기준) 방영된 SBS 심야마감뉴스인 SBS 나이트라인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출연했습니다. 사전녹화로 보입니다.

 

 

오늘은 신카이 감독의 생일이라죠. 축하합니다. 해외에서 맞이하는 생일인데 쓸쓸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그게 꼭 그렇지도 않은 모양입니다.

대체 그의 한국인 지인들은 얼마나 술을 먹이려고 하는 속셈인지는 모르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외국인에게 여명808은 좀 심했네요. (웃음)

여담. 만약 이번 일련의 사태로 블랙리스트가 폭로되지 않았다면 신카이 감독도 찍혔을것 같습니다.

세탁기를 새로 샀습니다.

세탁기를 새로 샀습니다.

세탁기가 16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일해주다 드디어 세탁조가 돌아가지 않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보통 가전 제품의 부품 보유기간은 잘해야 7년이기 때문에 DVD플레이어가 그러했듯이 기사를 부르지 않고 깔끔하게 새 걸로 사기로 했습니다. 사다리차에 짐짝처럼 얹혀져서 내려가 바닥에 방치된 제 헌 세탁기가 처량했습니다. 사진이라도 한 장 찍어 둘걸 그랬나 싶기도 하고요.

해서 가전판매점에 가서 세탁기를 봤습니다만 우와 요즘 세탁기 크고 아름답더군요. 이거 집에 들어갈까? 생각이 들 정도로 실제로 설치할때까지도 조마조마했습니다. 의외로 쏙들어가고 여유는 있지만 변함없이 무식하게 큽니다. 전에 쓰던게 초기 드럼세탁기라 6.9킬로그램에 건조 3킬로그램인데(액체세제도 못씁니다) 이번에는 17킬로그램에 9킬로그램 건조입니다. 건조는 세 배가 되는군요. 어지간한 빨래는 문제가 없겠습니다(아, 액체세제도 이제 쓸 수 있습니다). 밑에는 작은 통돌이가 달린 녀석입니다. 양말이나 미친듯이 기름기를 흡수하는 도레이씨 세탁에 알맞겠더군요.

뭐 세탁기 자랑을 하려는건 아니고 이 녀석에는 요즘 트렌드인 NFC 블루투스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세탁기에 NFC 휴대전화를 대고 앱을 켜면 자기진단이나 세탁기에 없는 코스를 다운로드해서 세탁하는게 가능합니다. 첨단이구나 싶었습니다. 이것보다 상위모델은 와이파이에 연결된다고 합니다. 세탁이 다되면 휴대폰이 울린데요. 흠좀무군요.

이번에 산 세탁기도 적잖은 금액이 들어갔으니 정기적으로 세탁조 청소도 하고 손질을 해가면서 애지중지 모셔가며 쓰고 있습니다만 문득 드는 의문이 있습니다. NFC다 와이파이다 들어갑니다만 이거 몇년이나 쓸 수 있을까요? 실제로 제품 설명서나 제품 위 라벨에는 ‘스마트 세탁기’앱을 다운받으래서 받았더니 IoT 가전을 관리하는 앱이 하나로 통합되었으니 Smart ThinQ라는걸 받으라고 합니다. 사기도 전에 앱이 바뀌었습니다. 이거 걱정입니다. 세탁기가 망가지기 전에 앱 지원이 종료되는거 아닐까요?

사실 불편하기도 했고 몇년간 방치해둔 죠본(Jawbone)의 UP 오리지널 모델이 있습니다만 이제는 아이폰에 밴드를 접속할 이어폰 단자도 없고 회사도 어려워서 급여체불에 정리해고에 고객지원이 몇달간 중지되고 실리콘 밸리에선 ‘아, 쟤네 망하는구나’ 분위기입니다. 앱도 더 이상 기대 못하겠죠. UP밴드를 안쓰고 애플워치로 갈아탔으니 그나마 망정이지 만약 안그랬다면? 멀리 갈것도 없이 페블이 헌신짝마냥 내던졌죠…

뭐 엘지전자가 죠본처럼 망하거나 페블처럼 인수되서 제품군 자체를 단종시킬리는 없다지만 스마트 가전이란거 의외로 취약하구나 싶습니다. 이런면에서는 16년된 단순한 세탁기가 좋았는데요. 지금 세탁기는 어머니는 작동도 못시키십니다. 워낙 기능이 많아서. 저야 편리하지만 이건 좀 아닌데 싶은 부분이 있습니다. 게다가 매뉴얼도 부실하구요. 250만원짜리 제품이 독립된 모델 설명서가 아니라 미니 세탁기부터 21킬로 와이파이 탑재된 세탁기까지 망라하는 범용설명서라니요. 질리네요.

뭐 NFC 지원이 멎더라도 변함없이 세탁조는 굴러갈테니까요. 이번녀석도 세탁기가 멎을때까지는 사랑해줘야지 않겠습니까.

비슷한 의미로 저는 스마트TV다 스마트 냉장고다(왜 그 문짝에 커다란 액정달린) 그런거에 아직은 좀 회의적입니다. 휴대폰조차도 잘해야 2-3년 소프트웨어를 보수해주는데 우리집 냉장고는 15년째 돌아가고 있습니다요? 15년 뒤에 얼마나 액정을 쓸까요?

또 모르겠습니다. 멋도 모르고 산 세탁기가 NFC 지원 기종이었듯이 지금 냉장고가 퍼지면 또 뭔가 희안한게 달린 녀석을 쓸지도요. 하지만 그전까지는 지금 냉장고로 충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