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워치(Apple Watch) 단상

내가 애플이 손목형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만든다면?이란 글에 쓴 내용을 인용하며 시작하고자 한다.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것이 있다. ‘스티브 잡스가 있었다면’ ‘스티브 잡스라면’ 운운하는 것이다. 요컨데 스티브잡스라면 이렇게 만들지 않았을텐데, 라거나 스티브 잡스라면 이렇게 했을텐데 류의 말 말이다.
(중략)
그렇다면 스티브는 애플에게 답이 있다라고 생각했을까? 그럴지도. 미안하지만 이제는 애플은 스티브의 회사가 아니다. 조너던 아이브는 어떨까. 스티브의 단짝이라고 불리우던 그는 ‘키’를 가지고 있을까? 애시당초 왜 웨어러블로 한정되어야 하며 그게 손목으로 집중되는것인지 모르겠다. 아이폰을 쓰는 사람중에는 단순한 긱(geek)뿐 아니라 롤렉스나 오메가를 차는 사람도 있는 법이니까. 아 혹시 IWC가 좋은가? 아니면? 혹시 카르티에를 원하시나요, 숙녀분? 아니 다 떠나서 내 손목에는 몇 년간 쓴 카시오 시계가 있다.

아직 손목형 디바이스에 확신은 없지만 내가 처음으로 애플 워치 무비의 밴드와 본체 영상을 봤을때 적어도 카시오 시계와 브랜드 시계 사이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몇 안되는 디바이스가 나왔다고 생각했다. 디자인과 퍼스널리티야 말로 이제껏 우리가 익숙해왔던 손목시계를 상징하는 핵심이다.

나는 애플의 팀이 잘해냈다고 본다. 스티브 없이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