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uly 2014

스마트폰 시대에 사전을 생각하다.

전자사전은 저물어 가나요? 라는 글을 쓴적이 있다. 사실 그 비슷한 글을 쓴 적이 있는데 그 조짐은 몇 년 전에 있었다. 구글이 사전을 뛰어넘기 시작했다는 것을1. 그것이 손안에 들어오는 기기에 언제든 접속가능한 순간 게임 끝이라는 사실이란 말이다.

사실 제2외국어로써 일본어를 사용하는 입장에서 가끔 곤란할때가 많다. 영어 또한 그렇지만 일본어는 특히 줄임말로 된 속어가 많기 때문이다. 언어의 정원을 보다가 雨の午前の1限はサボることにしたので라는 문장을 보고 1限이 뭘까 사전을 암만 뒤져봐도 일한사전과 일본의 큰 사전 작은 사전 다 뒤져봐도 없어서 구글에 쳐보니 단위시간이라고. 한마디로 교시와 같은 의미라는 것. 즉 비오는 날 오전 1교시는 땡땡이 치기로 했기에 라는 얘기. 뭐 다들 뻔히 알고 사용하는 단어지만 모르는 단어기 때문에. 일본의 사촌에게 얘기하니 껄껄 웃는다.

얼마전에 실리콘 밸리에서 디지털 섹스가 횡행한다는 괴 기사가 있었는데 이건 검색만 해봐도 알겠지만 손가락과 발가락을 이용한 섹스를 말한다. 사전에 없는 단어를 곧이 곧대로 받아 들여 쓴 기사를 여러 언론사가 곧이 곧대로 옮기는 촌극을 벌이고 말았다.

병원에서 돌아오는길에 택시에서 듣기로 라디오에서 중앙도서관에 납본된 국어사전이 한 권 뿐이고2 그리고 최근 몇 년간 그 수가 감소 추세이다라고 한탄하는 걸 들었다.

근데 내가 일본어 사전 앱을 쓰면서 느낀 재미있는 사실이 있는데 앱이 버전업될때마다 표제어가 늘어난다. 표제어가 늘어나는것뿐 아니라 일반인의 의견을 반영하기도 하고 수정도 하고. 표제어의 말풀이의 대한 의견도 받고 그걸 표시하기도 하고 그야말로 스마트폰이기에 말로 가능한 시스템이다. 이런 일본 출판사들의 대처상황을 보면 굳이 종이를 고집할 필요가 없는것 아닌가? 라고 생각이 들기도 한다만은.

좌우간 스마트폰이 이제는 가장 많은 것을 알 수 있는 도구라는데는 이견이 없을 것 같다. 확실히 대량 작업은 키가 있는 전자사전이 편리한데. 그야말로 스마트폰으로 치면 이젠 다 저버린 블랙베리와 아이폰/안드로이드의 관계?


  1. 이 글은 2007년에 쓰여졌다. 당시 나는 페이스북이 뭔지 몰라 구글링을 한 것으로 나오는데, 나는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따르면 2008년에 가입한것으로 나온다.  

  2. 국내에서 발행되는 책은 모두 중앙도서관에 납본해야할 의무가 있다. 그것이 고상한 문학작품이던 가볍게 즐길 라이트노벨이던.  

내가 다음 아이폰(iPhone)을 사게될 이유

동생이 아이폰4에서 안드로이드로 스위치 했다. 기종은 G3이다. 동생이 집에 왔을때 만져봤는데, 꽤 잘 만들어졌다고 느꼈다. 동생의 만족도도 꽤 높았다. 나도 넥서스5를 쓰고 있는데 한 대 갖고 싶다고 느꼈다. 내가 그 사실을 엄마와 얘기 했다.

나: 한 대 살까도 생각하고 있어. 잘 만들어져 있어.
엄마: 왜 그럼 아이폰을 쓰는거야? 아이폰은 그렇지 않아?
나: 뭐 아이폰도 잘 만들어졌지. 아이폰을 쓰는 이유라면 소프트웨어라고 해야겠지? 기계 자체라면 엘지나 삼성이 올해의 스마트폰을 먼저 내놨다면 애플은 좀 있다가 내놓는 식이니 좀 있다보면 내놓을거야.

엄마는 말이 없었다. 아마 새 아이폰에 들어갈 돈을 생각하고 있었으리라. 1

객관적으로 말해서 좁은 화면이나(호불호는 많이 갈린다) 비탈착식 배터리 등은 단적으로 한국에서 고전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그리고 물론 더 큰 화면은 굳이 한국 말고도 다른 소비자들도 요구하는 것이기도 하고. 새 아이폰의 화면이 커질지도 모른다고 한다만. 솔직히 말해서 큰 화면과 조작성은 상충하는 바이기 때문에 애플에게도 마법을 기대하진 않는다.

나는 아이폰5의 리뷰에서 갤럭시S3의 4.8"인치 화면에 불편을 토로했다. 그런데 애플이 이제 화면을 키운다고 한다. 그러면 나는 아이폰을 버릴것인가? 정답은 아니다. 이다. 크기가 커져도 아이폰은 아이폰이고 아이폰에는 여전히 소프트웨어가 있다. 재미있는 앱들(국내의 경우에는 좀 예외지만)은 아이폰으로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스타트업은 iOS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iOS 사용자들이 새로운 앱에 더 많이 관심을 가지는 편이고 무엇보다 추가 펀딩이나 인수가 되기 전까지 회사가 굴러갈려면 자금이 필요한데 인스톨 베이스가 적음에도 유료나 인앱 구매에 iOS 사용자들이 보다 적극적인 것은 이미 진부한 테마이다. 그래서 상당수는 iOS에 선택 집중하는 편이다2. 그리고 펀딩이 되거나 인수가 되서야 자금사정이 좋아지고 나서 안드로이드 판이 나오는 경우가 수도 없다. 굳이 스타트업이 아니더라도 뉴욕타임스가 내놓는 NYT Now나 Opinion 앱이나3 야후의 News Digest는 iOS에서 먼저 나왔다.그 뿐 아니라 맥 시절 부터 애플 전문 개발자가 있다, 이들의 iOS 적응 능력은 놀랍다. 어찌됐던 필요한 앱은 다 있고 신기한 앱과 신선한 앱이 늘 공급되고.

사실 우리나라에서 아이폰을 쓰는것은 불편한 일이다. 안드로이드가 압도적인지라 상대적으로 아이폰에 대한 지원은 소원하다. 물론 덕분에 살았다 싶은 일 없진 않지만(대표적인게 스미싱이다). 게다가 아이폰은 글로벌폰이다보니 우리나라 이동통신이나 편의 현실에 잘 맞지 않기도 하다(덕분에 프리인스톨된 크랩웨어들이 별로 없긴하다). 4

그렇기 때문에 나는 안드로이드 기기를 하나 더 들고 다니긴 한다. 갤럭시 기기를 썼지만 넥서스5를 아주 저렴하게 샀고(할부원금이 700원이다!) 저장용량이 16기가바이트라 아슬아슬한것만 빼면 아주 만족하고 있다. 넥서스는 순수한 안드로이드이고. 적당한 성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안드로이드 앱의 성능이나 디자인도 많이 좋아졌지만 여전히 평준화되지 못한 면이 많고 무엇보다도 앱이 샌드박싱되지 않았다. 예전에 갤럭시S3를 쓸때 모 지하철 앱이 시스템 전체의 작동을 방해한 적이 있는데 지금 벅스 앱이 음악을 재생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제작사(서비스회사)에서는 같은 단말로도 문제가 없다고 한다. 그렇다면 내 단말기 어딘가에서 문제가 있다는 것인데. 앱의 캐시를 지워보고 앱을 지워보고 수상한 프로세스를 지워보고 두 손을 들었다. 안드로이드는 개방되고 공유되어 편리하지만 이런 부작용을 가지고 있다. 과연 제작사가 해결을 해줄 수 있을지 모르겠다. 현재는 다른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이다.

애궂게도 넥서스5 또한 완벽하게 한국에 현지화된 단말은 아니다. 어차피 700원을 납부하는 것은 어려운일이 아니고. 다른 안드로이드 단말을 구입하는 것을 생각해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메인 전화기는 아이폰이고 그리고 그 다음세대 아이폰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왜냐면 단적으로, 음, 나는 이 글을 아이폰으로 마크다운(Markdown)으로 작성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나는 만족스럽게 마크다운을 편집하도록 도와주는 강력한 에디터와 블로그 앱을 안드로이드에서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5

요컨데 아이폰의 장점을 좌우하는 것은 화면의 크기에 있는게 아니라 그 화면 안에 있는 내용물에 있는것이라고 생각해 본다.


  1. 나는 아이폰을 언락으로 애플 스토어에서 구입하고 있다. 거의 백만원 안팍이 들지만, 구매시의 만족도나 반품/교환 정책 등이 훨씬 낫기 때문이다. 특정 이동통신사와 약정에 휘둘릴 필요도 없고. 참고로 애플에 돈이 꼬박꼬박 들어가는 걸 보면서 우리 엄마는 애플이 망하길 기도하시며 신제품이 나온다는 소식을 마치 사형선고처럼 기다리고 계신다.  

  2. 한국은 아이폰의 무덤이라고 할 정도로 안드로이드가 우선시 되는, 아니 아이폰을 포기하는 현상도 관측된다고 한다.  

  3. 아직 이 둘은 아예 안드로이드로 나오지도 않았다 

  4. 그런 것은 일본도 마찬가진데 일본에선 아이폰이 불티나게 잘 팔리는건 참 재미있다.  

  5. 사실 트위터 앱도 그렇다. 안드로이드에서 가장 괜찮다는 앱이 iOS에서 평범한 수준을 못 쫓아간다. 최고 수준은 말할 나위가 없고. 트위터사가 OAuth 토큰을 제한한 이제 사실상 이 격차가 줄어들긴 거의 무리에 가까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