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디지털 전환을 보면서

요즈음 디지털 방송 전환에 대한 안내가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모양이다. 한마디로 내 생각을 말하자면 왜 이렇게 늦어!이다. 나는 2009년부터 디지털 안내를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한 바가 있다. 실제로 일본의 경우 2011년 디지털 종료를 앞두고 2003년 지상파 디지털 방송 시작부터 타임테이블을 정하고 2006년 부터 홍보, 2009년 경에는 프로그램 시작할때와 끝날까 수시로 안내를 시작하고 아날로그라고 마크를 찍고 아날로그라고 나오면 텔레비전을 디지털로 바꾸라고 협박을 해댔고. 2010년에는 거의 모든 프로그램에 HD화가 완료되어 급기야는 아날로그로 프로그램을 보면 프로그램 시작시에 16:9 레터박스로 바뀌며 디지털로 바꾸라고 협박을 했다

그런데 우리는 작년까지도 태평하게 애국가 나오기 직전까지 디지털 방송 안내하더니 이제서야 “늦어서는 안된다”고 호들갑을 떨어가면서 디지털로 바꾸라고 난리를 떨고 있다. 종료 반년을 좀 남겨두고 있다! 정말 빠른걸 좋아하는 성질 급한 민족이로고…

그나마 다행인건 SBS가 서둘러 작년부터 HD 제작을 완료 했다는 것이다. SBS는 신사옥 이전시부터 스토리지 방식의 주조종 장식을 도입하는 등 선진 방식을 도입하는 등 민방다운 면모를 보여왔다. 광고도 슬슬 HD로 바뀌는 모습이고 아날로그 케이블도 디지털 신호를 동시전송(simulcast)하기 시작했다. 슬슬 모든 것이 디지털로 변화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늦었지만 착착 진행되기 시작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 부디 별다른 지장이 없길 바란다. IC EMV 카드 전환 처럼 차일피일 늦어지지 않길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