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호스트를 알아보고 있다.

이런저런 일로 호스팅 문제로 골치를 썩다보니까, 왜 내가 굳이 한국에 남아 있어야 하는것일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물론 외국에서도 지나치게 저렴한 업체는 그닥 신용이 가지는 않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이름이 있고 규모가 있다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Media Temple(http://mediatemple.net)을 잠시 시험해보고 있는데. 물론 비싸긴 하지만(그래봐야 20불이다) 조그마한 호스팅 회사를 차려도 되겠다 싶을 정도의 재미있는 녀석이다. 도메인을 100개를 물릴 수 있는데 ‘각각’ 개별의 홈페이지를 물릴 수 있다. DB도 보통 호스트회사에서 하나씩 하나씩 만들지만, 여기서는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100개까지 만들수 있고… 용량은 정해진 하드용량(100GB)안에서 얼마든 만들수 있다. 가령 purengom.com을 물리면 purengom.com 홈페이지가 나오게 할 수 있고 purengom.org을 물리면 purengom.org 홈페이지가 따로 나오게 할 수 있다는 얘기. 몇개든. 근데 얘네는 재미있는게 일단 보통 웹호스팅이라고 하면 한대의 서버에 셋팅을 해서 여러유저가 나눠쓰게 되어 있다만, 모든 유저의 데이터를 얘네는 클러스터 기술로 여러대의 서버에 분산을 시켜서 부하를 로드시키게 되어 있다. 따라서, 만약 어지간한 트래픽 난리가 나도 버틸수 있도록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다라는 얘기인데. 그걸 가능하도록 과금하기 위해, CPU 자원도 트래픽처럼 메터 단위(‘GPU’)를 매겨서 2000GPU(한달내내 한 서버의 CPU를 20%를 사용한것과 동등)을 주고, 이를 초과하면 10센트씩 요금이 나간다. 뭐 이네들 주장에 따르면 피크때 많이 나가고 오프타임때 적게 나가서 99.97%는 2000GPU 안에 든다지만. 참고로 1GPU는 1시간 동안 1대의 프로세서 코어를 7.24% 점유한것과 동일한 양이다. 참고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트래픽의 경우에는 1TB/월(30GB/일)이고 초과 1G당 15센트이다. 한마디로 트래픽 폭탄을 위해 설계되어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뭐 이러니 저러니 해도 말이다. 최신의 시스템을 갖추고 업데이트하고 있다는 점이 가장 맘에 든다. 쩝. 글쎄… 몇가지 걸리는 점이 있다, 가령 워드프레스에서 파일을 직접 업로드할때 한국 호스트에서는 20MB지만 여기는 2MB로 1/10로 폭삭줄고, 태평양회선을 건너다보니 회선속도가 폭삭줄더라… 뭐 서핑을 하거나 간단히 파일을 업로드하는건 무리가 없지만 FTP로 파일을 업로드하는건 뭐 그야말로 스니커즈라도 하나 물고 커피한잔 마셔야할 일.

지금쓰는 서비스와 비교해보면 사실 가격으로는 당장 갈아타고 싶은 마음이다.

덧. 보통 싼 회사는 외국에 외주를 준다고 해서 말이 많은데 전화해보면, 진짜 미국인이라는걸 한귀에 알수 있다. 쩝. ‘돈 값’이라는것이구나.

덧말. 50불부터는 ‘가상 전용 서버’를 빌릴 수 있다. 재부팅도 되고 루트권한도 있고 어플리케이션도 깔 수 있다.

맥을 드디어 찾았다.

맥을 드디어 찾았다. 사실 센터에 입고하기 전에 OS를 밀었기 때문에 깐게 거의 없어서 테스트 할게 없었다. 그저 부팅하자마자 깨지지 않는걸로 안도했다. 당시 직원 말로는 자신이 테스트할 당시에는 내부모니터로도 외장모니터로도 그랬으니 LCD 문제는 아니었고, 어쩌구저쩌구 전에 수리할때 선 연결등 작업 실수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부품의 문제도 있을수 있으니까 다시 한번 로직보드를 교체했다고 알렸다.

일단 깨지진 않는다. 문제가 있었던 죽음의 블랙스크린(커널패닉)이 일어나는지는 지켜보아야할 일이다. 물론 그런일이 없는듯하다. 라고 주말을 끼고 테스트하고 넘겨받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