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증가로 인한 3G 트래픽 폭증으로 비명을 지르는 전세계 통신사들

KT가 와이파이 전략을 밀때도 얘기했던 문제이다만, 사실 스마트폰이 폭증을 하다보면 트래픽을 감당하기 곤란할 것 같다. スマホ急増で3G悲鳴 公衆無線LAN、各社が大幅拡充(스마트폰 급증으로 3G가 비명 공중무선랜 각사가 대폭확충,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8월 1일자 기사; 유료 회원 가입이 필요할 수도 있다)를 보더라도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この1年でユーザーが急増しているスマートフォン。豊富なアプリや大きな画面で好評を博す一方、都市部ではユーザーの増加に回線容量が追いつかず、「肝心なときに回線がつながらない」という不満の声も出ている。そうした中、通信事業者各社が公衆無線LANサービスの充実に躍起になっている。3G(第3世代携帯電話)回線の負荷を公衆無線LANに分散させたい携帯電話事業者と、公衆無線LANを足がかりに自社ネットワークの利用拡大を図る固定系の通信事業者の思惑が入り交じる。

올 한해 사용자가 급증하고 있는 스마트폰, 풍부한 어플리케이션과 대화면으로 호평을 받는 반면, 도시권에서는 사용자의 급증으로 인해 회선용량을 따라가지 못하여 ‘정작 중요한 때에 통화가 연결되지 않는다’라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휴대전화 사업자 각 사가 공중 무선랜 서비스를 충실히 갖추어 나가는데 노력하고 있다. 3G 회선의 부하를 공중 무선랜에 분산시키려는 휴대전화 사업자와 공중무선랜 서비스를 계기로 자사 네트워크 이용 확대를 노리는 고정 통신 사업자의 의도가 서로 교차하고 있다.(중략)

 

これまで通信事業者は、利用の多い場所ではエリアを細分化し基地局を増設することで対処してきた。しかし、この手段はもはや限界だ。「基地局を増やしすぎると電波の干渉が起こるし、免許を得ている周波数帯にも限りがあるので、これ以上基地局の増設で通信容量を増やすのは難しい」(KDDI コンシューマ事業企画本部 Wi-Fi推進室 企画グループリーダー 課長補佐の佐藤圭氏)。

지금까지는 통신사업자는 사용이 많은 장소에는 지역을 세분화 해서 기지국을 증설하는 방법으로 대처해왔으나 이 방법으로는 한계에 도달했다. “기지국을 너무 증설하게 되면 전파의 간섭이 일어나게 되고, 면허를 얻은 주파수 대역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더 이상 기지국을 증설해서 통신 용량을 증설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KDDI 컨슈머 사업기획본부 Wi-Fi 추진실 기획그룹리더 과장보좌 사토씨)

 

LTE(long term evolution)やモバイルWiMAXなど3Gより高速のネットワークも商用化されたが、対応スマートフォンが続々と登場するのは2011年秋冬モデル以降とみられ、現時点では3G回線のパンク回避策として使えない。そこで、3G回線の混雑が深刻な場所に公衆無線LANを整備し、通信網の負荷分散を図る。

LTE나 모바일 WiMAX(와이브로) 등 3G보다 고속의 네트워크 등도 상용화 되었으나, 사용 가능한 스마트폰이 계속 등장하는 것은 2011년 가을/겨울 정기 출시 모델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 현 시점에서는 3G 회선의 펑크 회피로로는 사용할 수 없다. 그러므로 3G 회선 혼잡이 심각한 장소에서 공중 무선랜을 정비해서 통신망의 부하를 분산하는 것을 노린다. (중략)

 

アクセスポイントの設置のペースを上げるため、KDDIやソフトバンクの各グループが採るのは、アクセスポイントからインターネットにつながるWAN側回線にモバイルWiMAXや比較的利用の少ない周波数帯の3G回線を使う方式だ。

액세스포인트의 설치 페이스를 높이기 위해서 KDDI나 소프트뱅크의 각 그룹이 모색하는 것은 액세스 포인트에 연결하는 WAN 회선을 Mobile WiMAX(와이브로)나 비교적 이용이 적은 대역의 주파수대역의 3G 회선을 사용하는 방식이다.

이걸로 보면 거의 KT가 써먹는 방식을 다 답습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_-; Wi-Fi 핫스팟을 유명 소매 점포나 역사에 설치하거나, WiMAX 라우터로 중계(우리나라에서는 ‘와이브로 에그’라고 불리는)를 한다거나… 우리나라는 올해 스마트폰 보급율이 50%를 넘어가는걸로 안다만, 일본은 올해 스마트폰 보급율이 20%을 넘어갈까? 말까를 재고 있다. 물론 가입자 수가 워낙에 많으니 무시는 못하겠지만. 그러니 부작용이라는 얘기가 이제서야 나오고 있다. 당연히 우리가 이런 면에서는 대책이나 정책이 앞서 나오고 따라 올 수밖에 없겠네. 한 때는 우리가 모든 걸 일본을 배워야 했는데 이제는 일본 기업들이 우리나라 회사를 따라하는 형편… 흐음 재미있다. 미국에서도 AT&T가 Cap을 건데 이어서 Verizon Wirelss가 캡을 걸었지.. 쩝. 이제는 데이터에 자유는 사라지고 있다. 어쩌면 우리나라도 머지 않았을지 모르겠다.

한가지 여담 : 일본은 한 회사가 2.1GHz 1.5GHz 두개 대역을 쓰거나 2.1GHz 800MHz를 쓰거나 1.8Ghz, 800MHz를 쓰거나 하는 등 멀티밴드가 기본이다. 하도 수도권에 인구가 많아서(…) 한 주파수 대역 6차선(FA) 따위(…)로는 커버가 안되는 까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자라서 지금 저 난리인것이다…

에러 로그를 분석 해본 결과

그래픽 쪽의 문제라고 판단된다. 2010 Mid MacBook Pro 15″는 Intel Graphics와 Nvidia G330 GT를 사용하는데 Nvidia 칩셋과 관련된 소프트웨어 혹은 하드웨어 로직과 문제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단, 컨슈머 단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다. 일단 입고해서 점검 해보고, (거기에는 소비자가 사용할 수 없는 보다 심층적인 진단 도구도 있다) 로직보드 교체 같은 조치를 해보고 나서도 나아지는지 살펴보고 그래도 안되면 소프트웨어 결함을 의심해야 하지 않을까. 일단 내일 KMUG에 가볼 예정.

Evernote 정말 잘 쓰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솔직히 지금까지 Evernote 없이 어떻게 살았나 싶을 정도이다. 가령 입수한, 필요한 모든 정보를 메모지나 수첩에 기록하지 않고, Evernote에 기록하고 있다. 일단 Evernote에 기록하면 편리한 점은 이것이다.

첫째, 편리한 방법으로 기록할 수 있다. 나는 컴퓨터 앞에 앉았을때는 메모지 보다는 키보드로 키를 두드려 메모를 남기는 것을 선호하는데, 1) 이렇게 하면 메모를 남길 장소가 마땅찮다. 2) 나중에 찾기가 곤란하다. 3) 나중에 다른 곳에서 필요 할 경우(다른 컴퓨터나 전화기 등에서) 찾기가 곤란하다. 그래서 메모지나 수첩에 하는 경우가 있었다. 하지만 에버노트는 이 모두를 해결해준다. 전화기로 할 경우 카메라로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음성을 녹음하거나 컴퓨터의 웹캠으로 사진을 남기거나 스캐너 문서를 옮길수도 있다. 아주 괜찮다. 해서, Apple과 상담한 케이스 번호는 메모지에 적지 않고 컴퓨터 키보드로 에버노트에 적어 놓았기 때문에 전화로 상담하면서 맥으로 기록해 두었다가, 케이스 번호를 적어둔 메모지를 찾아 두리번 거릴 필요 없이 언제든 편리한 대로 메모 할 수 있었고.

둘째, 언제 어디서나 어디서든 빠르게 검색해서 접근 가능하다. 맥이 다운되어 접근할 수 없었을때 iPad로도, iPhone으로도 안드로이드 전화기로도 케이스 번호를 찾아 두리번 거리지 않고, ‘검색’해서 쉽게 불러줄 수 있었다. 마치 ‘어디에나 문’처럼 메모지가 책상에도 있고 침대 위에도 있고, 머릿장 위에도 있는 듯했다. (아마도 휴대폰이 없어도 웹브라우저만 있다면 접근이 가능할 것이다, 정말 어디에나 문이다) 정말 편리했다. 물론 정리를 잘해 놓고 꼼꼼히 메모해 놓고 태그를 달아 놓으면 해놓을 수록 더 빨리, 더 쉽게 찾을 수 있다.

Evernote는 여러가지 서드파티 툴이 있다. 이를 활용하면 더욱 더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가령, iPad용 Handwriting notebook 소프트웨어인 Noteshelf 등이 Evernote로 손글씨 노트를 보낼 수 있다. 수기도 문제가 없는것이다. 물론 영어/일본어와는 달리 한국어는 아직 수기 OCR은 안되지만… 뭐 그냥 메모의 참고를 하는 정도라면 참고 해보자.

Aperture와 iPhoto, 가장 실질적인 차이는?

Apple에서는 Aperture와 iPhoto라는 두 가지 사진 제품이 나오고 있다. Aperture와 iPhoto인데. 원래는 Aperture는 299불의 가격으로 프로 제품인 Lightroom과 경합했지만 Mac App Store 데뷔 기념 본보기(?) 세일로 가격을 확 내려서 Photoshop Elemenets 급과 경쟁하게 되었다(체급이 다르잖아!—이러한 사기는 추후 Final Cut과 Mac OS X에서 한번 더 시전…). 허허.  Aperture에는 iPhoto보다 여러가지 ‘좀 더 강력한’ 컬러 수정 기능이 된다. 좀 더 강력한 색온도라던가. 다 안다고? 근데… iPhoto와 가장 다른건, iPhoto가 로컬, 즉 지역적으로 수정을 가할 수 있는건 그야말로 점을 없애는 정도인데 반하여, Aperture는 브러시를 이용하여 색을 바꾸거나 온도를 바꾸거나 노출을 바꾸거나 하는 등, 거의 대다수의 사진적 조절이 가능하다는 것이다(그니까 오리고 붙이고 합성하는, 레이어를 사용하는 ‘포토샵’적인 조작 빼고—다시 말해 이런건 Photoshop 류의 소프트웨어를 알아보는게 좋다는 얘기다.).

 

가령. 이런 사진이 있다. 그리고 아래는 Aperture에서 작업하는 창이다. 내가 도쿄가서 찍은 사진을 Aperture에서 연것이다. 딱히 임팩트 있는 사진이라고 할 수는 없다. 컨트라스트도 떨어지고 약간 기울어졌다. 당시의 날씨는 비가 내리고 바로 그친 상태라 우중충하고 흐리고 해가 지고 있었던지라 날씨도 흐렸는데, 생각보다 ‘덜 흐리고’ 도쿄의 이미지도 내가 생각한 것 보다도 좀 온화하게 느껴진다. 좀 더 인공적이고, 살풍경했는데 말이다(물론 사진은 그렇지 않다고 얘기하는지 모르지만, 내 인상은 그렇지 않았다). 거기에 가장 중요한 대상물인 도쿄타워도 내가 의도한것(‘기대했던 것’) 보다 ‘덜 붉다’. 그렇다고 이걸 만약 iPhoto에서 수정을 하게 되면 전체가 다 흐트러져 버릴 것이다… 계륵이로고. 흐음.

해서 Aperture를 통해서 원하는 부분만을 콕콕 찝어, 내가 기억하는 (혹은 내가 원하는) 이미지에 맞도록 조작(…)에 들어갔다.

로컬 브러시 기능을 이용해서 전반적으로 배경을 어둡게 하고 건물을 차갑게 만들고 도쿄타워만 붉게 나오게 하고, 컨트라스트만 높이고, 샤프니스를 높였다.그리고 약간 노출을 높히고. 그리고 구름의 ISO 노이즈를 조금 낮춰서(원본사진에선 좀 눈에 띄었다) 조금이나마 나을까… 싶을 수 있도록 조절했다. 결과 구름은 뿌옇게 남고 도쿄타워는 붉게 빛나고 건물은 회청색의 대비를 보여, 흐린날 도쿄타워의 몽환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타워가 강조된게 맘에 들었다. 타워의 상징적인 붉은 조명과, 인공적인 철골구조가 샤프닝으로 강조되고 밝기가 늘었지만, 다른부분은 효과가 먹지 않아서 노이즈가 늘지 않았다.

작업의 효율을 위해서 와콤의 인튜오스(Intuos) 3 태블릿을 브러시를 그려가며 틀린부분은 지우개로 지우고 적용할 부분은 다시 펜으로 적용하며 사용했다. 물론 Core 2세대는 아니지만 맥북프로 15″ Mid 2010이라서 i7에 4~8G나 되는 꽤나 고사양 컴퓨터였지만, 15MP 사진을 다루는지라 배경화면 전체에 브러시를 입힐때는 꽤나 팬을 돌려가면서 작업하더라.

해서 대충, 이미지에 맞는 사진이 “완성”됐다. 이쯤 되면 보고온 도쿄타워에 맞는건지, 아니면 ‘이상의’ 도쿄타워가 맞는건지는 모르겠고, 사진을 찍은건지, 사진을 만든건지 헛갈리지만. 하하. 이런 점이 Aperture와 iPhoto의 가장 실질적인 커다란 차이이다. 뭐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편집 기능에 있어서는 아마 이게 가장 눈에 와닿는 차이일 것이다. 간단하게 말해서, 부분 부분에 있어서 강력하고 세세한 수정이 가능하느냐. 여부.

근데 “이거 어려운거 아냐?”라고 생각할지 모르겠는데 이게 내 Aperture 첫 사진이고 튜토리얼을 보면서 바로바로 배워가면서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전혀 어렵지 않았다. 복잡한 설명서도 필요 없었고, 그냥 처음 시작할때 나오는 동영상 튜토리얼 한번 보니 대충 작업하는데 무리가 없었고, 그래도 문제가 있었다면 도움말 한번 열어보니 거의 해결 됐다. (어쩌면 다른 사진 프로그램을 사용하느라 사진 용어에 대한 이해가 있어서였을 수도 있다, 만약 모르겠다면 Aperture 매뉴얼이 아주 상세하게 되어 있으니 읽어보면 좋다, 대개 기능은 iPhoto에도 있다)  대부분의 작업 시간은 펜(아까도 말했다시피 태블릿으로 펜을 들고 작업했다) 노가다로 보냈다. 펜과 태블릿으로 일상적/직업적으로 작업하는 분들께 존경이 들정도…

Aperture는 iPhoto를 사용자의 경우, iPhoto 라이브러리 전체를 불러오기(import)해서 사용할 수도 있다. 하지만 만약 원한다면 그냥 iPhoto 라이브러리를 유지한채로 Aperture에 필요한 사진만을 옮겨서(브라우저에서 선택할 수 있는 메뉴가 있다) 작업한 뒤에 그냥 Aperture 내부에서 관리하거나 다시 iPhoto 라이브러리로 복사할 수도 있다. 내 추천은, 일단은 라이브러리를 옮기지 말고, 처음에는 필요로 하는 사진만 옮기는 것 부터 부담없이 사용해 보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