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낚지 맙시다.

가끔 어떤 사람이 저를 팔로우를 하거나 팔로윙을 하기 위해서 Bio를 보는데 여기서 보면 정말 다양한 사람이 있습니다. 포토 그래퍼, 부동산 전문가 등등등 근데 어째 타임라인은 죄다 정치 얘기입니다. 그 기분을 보면 -_- 헤에—엑; 해집니다. 제가 거기에 대해서 한마디 하자 모 유명 시사 평론가 유명 트위터의 말로는 정치는 쌀이요 밥이라는데 (음, 짖굿게도 근데 저는 수술로 인해 밥을 못먹습니다), 그건 말장난이고, 이쯤 되면 낚는거죠. IT 블로그에서 정치 얘기 하는것이고, 영화 블로그에서 정치 얘기하는 거고, 뭐 더 거론하기 지치네요. 트위터는 “물론” 소셜 네트워크 입니다만 일차적으로는 마이크로블로깅 서비스입니다. 내가 하는 말을 구독자(follower)에게 발송하는 것이거든요. Bio란은 자신이 어떤 말을 하는 사람인지를 드러내는 것이기도 하거든요. 물론 Timeline을 보고 팔로우 할 수 있지만 그거 은근히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그리고 가령 사진을 하는 분의 트위터에서는 사진에 관한 글이 주종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진에 관한 정보를 얻길 바라기 때문이죠. 근데 뭐 북한 연평도 치킨 이명박 등등 이런게 주가 되면 아주 피곤하게 됩니다. 그냥 하나의 팔로윙 숫자를 채워주는 역할밖에 안하는게 아니냐. 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직장 여건상 본인 직업의 내용에 대해서 이야기 할 수 없는 경우가 있을 수는 있곘지요. 하다못해 직장인의 고뇌라던가. 학생의 비애라던가 그런걸 바랍니다. 본인의 role과 position에 맞는 트윗을 기대합니다. 가끔 동물 얼굴을 프로필 사진으로 한 사람을 신뢰할 수 없다! 라고 하더군요. 저도 동물 그림입니다(블로그 사진과 동일)만, 전 그렇게 말합니다. 차라리 트위터로 낚는것보다는 낫지라고 생각합니다. 트위터로 낚지 맙시다.   

사과 효과

애플 제품을 사면 내가 앓게 되는 효과가 하나 있는데 이름하야 사과증후군이다. 아이폰을 사고나서도 그랬고, 맥북프로를 사고도 그랬고 아이패드를 사고 나서도 그랬는데, 애플 제품에 관련된 악세사리에 돈을 무진장 쏟아 들이는 것을 의미한다. 정말 한동안은 시달릴 정도가 된다. 케이스로 따지면 이 케이스 저 케이스, 이어폰에 도크에 가방에. 이쯤 되면 나는 묻게 된다. “나오니까 사는것인가?, 사오니까 나오는것인가?” 그 정도가 된다.  도대체 무엇이 앞서는것일까? 사실 경기도 서부 촌구석에 사로써는 제대로된 애플 악세사리를 구경하기 위해서는 서울까지 나가야하지만 몸이 좋지 않은고로 그닥 접할 기회가 없는게 대단히 유감이긴 하다만. 아무튼… 살펴보면 거의 대부분이 수입 디자인 브랜드들인게 안타깝다. 우리나라 제품들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있더라도 왜인지 마감에 대해서 신뢰가 가질 않는다. 아예 저가 정책으로 밀고 나갈게 아니라면,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한편, 국산 제품의 액세서리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봤는데. 가장 커다란 문제는 역시 제품의 종류수가 많고 디자인 사이클이 빠르게 도는게 문제가 아닌가 싶다. 그리고 앞서도 말했듯이 국산 브랜드 들이 많지 않고 또 영세한 까닭도 있고. 같은 노트북의 금형을 떠서 제품을 만들었다고 치더라도 애플 제품은 1년 이상을 울궈 먹을 수 있지만 국산 제품은 잘해야 1~2분기를 울궈먹으니. 들일 수 있는 공이 같을래야 같을 수가 없다. 그러다보니 그런 것 같다.
아무튼 이렇게 나는 또 이렇게 가방을 지르고 말았도다. 하아–   

트위터를 즐기는 비결? 팔로워를 늘리는 방법?

사실 이런 얘기를 할 계제가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왜냐면 제 팔로워 수는 보시다시피 이 정도 밖에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얼마전에 간신히 500명 고지를 넘어섰지요. 물론 그와 함께 저도 600 팔로윙을 넘어섰구요. 그래도 제가 느낀 바에 대해서 간단하게 이야기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데 트윗수는 어지간한 만팔을 가지신 분에 지지 않을 정도로 많습니다. 1만 트윗이니까요 ㅎ 정말 즐겁게 떠들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사실 떠드는 팔로워는 항상 몇명이 되지 않는답니다. 그 보석(Gem)이 소중한것 같아요. 
그럼 그 보석을 어떻게 찾느냐, 제가 즐겨 가는 커피숍의 매니저께서 그러시더군요. “트위터를 시작했는데 도대체 팔로윙을 할 상대를 찾지를 못해서 재미를 못느끼겠어요”라고 말이죠. “당 같은데 가입을 하기도 했는데 잘…” 이라고 말이죠. 그래서 “적극적으로 다른 사람을 팔로우 하세요”라고 어드바이스 했습니다. 글쎄 저도 누군가를 팔로우 하는걸로 시작했을 겁니다. 그리고 그의 RT와 그의 팔로워 팔로윙을 열심히 훑는걸로 팔로윙을 늘렸습니다. 타임라인과 프로필을 보면서 응, 이분은 나와 맞겠다 싶은 분들을 골라서 팔로우 하는 방식으로. 그럼 제 타임라인이 붐비거든요. 그럼 그걸 보고 멘션이나 RT를 적으면서 “이런생각을 하는 내가 여기 존재하오!” 라는 것을 보여줍니다. 물론, 프로필 사진과 프로필을 채워서 내가 누군지는 밝혀야하지요. 그러면 그분도 생각을 해보고 타임라인을 읽고 저를 팔로우 하시는거죠. 
자 그러니까 이제 이해가 가시겠죠? 1) 여러분이 누구인지 Bio란에 밝힐것, 2) 여러분의 생각을 즐겁게 트윗할 것 3) 그리고 다른 사람을 팔로우 할 것 4) 그사람의 의견을 들을것 5) 그 사람의 의견에 동조하거나 의견을 제시할 것. 6) 그 사람의 친구와도 같은 식으로 친해질 것… 
그러다보니 저는 경기도에 사는데 경기도보다 사이타마에 아는분이 더 많아졌고 새벽에 트위터를 하면 유럽에 아시는 분들이 틀림없이 계시고 -_- 런던에 아는 분이 계셨는데 이분을 저를 거쳐 소개 다른 런던에 계신분을 소개시켜드리기도 했답니다. ㅎ 
뭐 이런식이 되다보니 즐겁게 얘기를 할 수 있는 상대가 몇명씩 늘게 되고 꽤나 재미있게 되었답니다. ^^ 매우 엄청 중독적이 되었지요. 굳이 만팔(만 팔로워)가 아니어도 정말로 즐거워요. 해서 어느 시점에서인가 팔로워 늘리기에 목숨을 거는것마저 관둘 정도가 되었지요 ㅎㅎ 오는 분 안막고 가는분 안잡는 정책? ㅎ 이런 저런분의 이야기를 듣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재미있습니다. 

Remember the Milk 1년치를 끊으며

Remember the Milk라는 Web 서비스가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한마디로  GTD(Getting Things Done)이라는 것을 아주 심플하게 구현한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GTD를 모르시겠다면, 한마디로 할일 관리입니다.   Mac에 Things가 있다면 웹에 Remember the Milk가 있다고 할 수 있죠. 그런 까닭에 수 년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 왔는데요. 해서 이 서비스는 기본 기능은 거진 무료입니다. 배너광고는 커녕 애드센스 조차 없습니다(네 제 블로그처럼요!). 다만 모바일 기기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에 대한 비용이나 ‘마스코트’인 ‘밥’에게 대한 스폰서링조인 프로 어카운트 비용으로 연간 25불을 받고 있는데요. 이 친구들이 크롬 웹스토어에 소프트웨어를 올렸다고 해서 가봤더니 코멘트란에 의외로 $25불을 지불 하는 분들이 꽤 되더란 말입니다. 재미있지 말이지요. 그러니까 하기야 무료서비스도 유지가 되는거겠지요? 

뭐 생각해보면 저도 비슷한 류에 돈을 많이 썼죠. 투들두에도 썼었고… 뭐에 또 썼냐… -_- 하도 이리저리 잡스런데 다 써봐서 신기한것같다 싶으면 찍어보듯이 소소하게 써봐서 기억이 다 안납니다. 암튼.. 이런 비즈니스 모델이 통할 수 있다는 것이 참 어찌보면 부럽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그냥 배너 광고 디립다 크게 띄워놓고 무료로 하다가 어찌저찌 흐지부지 할텐데 흐음. 참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 인터넷으로 사업하시는 분들은 참 대단하고 존경스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  

성공하려면 오픈하라

애플도 그렇지만, 트위터를 이렇게 성공시키게 된 일등 공신은 무엇일까요? 제가 지난번에 소개시켜 드린 Instapaper 는 어째서 성공할 수 있었을까요? 바로 오픈된 연쇄 흐름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가령, 여러분은 애플의 아이폰을 통해서 나온 수많은 개발자가 만든 트위터 앱을 골라 구매를 합니다. 트위터는 트위터사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API를 개방하여 트위터 API를 통해 트위터 앱을 통해 트위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걸 이용하다가 여러분이 나중에 읽고 싶은글을 발견했다 싶으면 Instapaper로 나중에 읽기 버튼을 누르면 Instapaper의 API를 통해 Instapaper에 저장되어 나중에 컴퓨터의 브라우저나 Instapaper 앱으로 읽을 수 있게 됩니다.  이런식의 흐름을 타게 되어 있습니다. 아주 간단하지요. 

그러니까, 이런 하나의 연쇄적인 오픈된 흐름이 연쇄를 일으켜서 정말 다양하고 무한한 가능성을 일으켜 성공을 일으킬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자신의 서비스에 대해 수성에 급급해, API를 개방한다거나 구조를 공개하는데 대단히 인색해왔습니다(어쩌면 현재 진행형일지 모릅니다). 이러한 구조는 글로벌적인 경쟁 구조에서 필연적으로 도태될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전자정부나 인터넷뱅킹, 쇼핑이 세계 최선진이라고 하나, 그 솔루션을 타국에서 수입했다는 사례를 듣지 못했습니다. 폐쇄적인 구조는 생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