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은 일시대의 유행일 것인가?

저는 태블릿으로 트윗을 즐겨 합니다. 아예 그건 포스트를 했지요. 하지만 신문도 즐겨 읽고 웹사이트로 기사도 읽고, 오랫동안 끊었던 RSS 리더도 다시 찾아서 읽기 시작했습니다.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이건 돈내고 있고, 뉴욕타임스는 IHT를 구독하기 때문에 무료입니다)도 읽습니다. 국내 신문도 읽고. 이건 아주 단적인 예에 불과합니다. 물론 몇가지 예를 더 들어볼 생각입니다. 추후에, 그런데 고작 이런데 하려고 100만원짜리 기계를 샀느냐! 라고 하실지 모르겠지만, 방송작가인 저희 이모가 단순히 글자를 종이에 찍는 전자 타자기를 사는데 당시 돈으로 수십만원을 들였고, 전화밖에 안되는 마이크로택 2500을 사시기 위해 아버지가 가입비와 설비비로 기백만원에 기계값을 들였으며, 90년대에는 PC통신이나 워드 작업이나 하나 하자고 200만원짜리 컴퓨터를 샀다는걸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초창기에는 항상 다 그런겁니다. 앞으로는 더 싸질 수도 있고, 할 수 있는일은 더 늘어 날 것입니다. 당시에도 그 가격을 주고 그 기능을 함으로 가치있다고 생각하고 샀던 사람들이 있었으니 장사가 된것이겠지요, 망하지 않고 신제품도 나오고 혁신도 이뤄지고.. 물론 지금도 충분히 할 수 있는일은 많이 있습니다만. 뭐 모르겠습니다. 수많은 물건이 실패하고 사라지는게 IT 세상이니 애플이 내놓는 물건이 그렇지 않다는 게 아닙니다. 실제로 애플이 내놓은 물건에 실패작이 수두룩 하다는 것은 오히려 애플에 대해 정통할 수록 더 잘 압니다. 외려 잘 모르는 이들이 모르고 아니라능! 그러지. 
제가 98년에 Palm III를 샀을때, PDA를 90만원(관세와 운송료까지)을 들였다는 소릴 하자 동호회(당시는 PC통신 시대였으므로) 에선 아연실색을 했고, 훗날에도 미친 초딩이란 소릴 들을 정도였습니다. iPAQ H3630에 80만원 돈을 들여서 투포팁에 참여하고, 투데이스피피씨에 참여할때도 한소릴 들었습니다.클리에를 두대를 사고 이후 도시바를 사고, POZ와 RW6100을 사고 HX4700로 마무리하고  -_-; 정말 대단한 편력인데, 결국 독립기기로써 PDA는 절멸해 버렸습니다. 그렇게 돈을 들여버렸고 한 시대를 풍미 했는데 말이지요. 
해서 태블릿이 안 그럴 것이다라는 것을 주장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지난 20년간 크게 퍼스널 컴퓨팅에 혁신이 없었습니다. 뭔 말인 즉, 80년대 후반에 랩탑이 나오고 90년대 초반에 노트북 컴퓨터가 나온 이래로 ‘개인이 사용하는 정보 처리 단말’로써의 형태는 커다란 변화가 없었습니다. 사각형의 박스와 키보드 마우스 모니터의 데스크톱, 그리고 클램쉘(clamshell)의 노트북, 그리고 이 베리에이션이지요. 여기에 가장 위협을 가한 것이 휴대전화, 특히 스마트폰이지만, 성격상 물리적인 크기가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고 그말은 곧 화면 크기나 배터리 용량의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단 얘기기 때문에 사용성에도 한계가 있단 얘기지요. 그래서 화면을 키우고 배터리를 늘리고 늘린 화면에 맞추어 UI를 다르게 디자인한게 태블릿입니다. 이렇게 말해보니 언뜻 보니 “화면 키운 스마트폰”이 맞을 수 있죠. 뭐 삐딱하게 보면 고저 아이맥스도 화면만 무식하게 디립다 뻥튀기한 극장일 뿐이니까요 ㅎ 암튼 “정보 소비 기기” “정보 수용 기기”라는 등 여러가지 비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적어도 그 ‘정보의 소비’와 ‘정보의 수용’의 방식과 형태, 장소를 확실히 바꿔 놓고 있다는 점은 분명해 보입니다. 저만해도 누워서 쓰고 엎드려 쓰고 소파에 앉아 쓰고 등등등. 입력의 불리함은 음성인식, 카메라 등 외부 장치등에 의해서라든지 개선될 수 있을지 모릅니다. 
해서 정리하자면, 태블릿은 아직까지는 어떻게 될지 모릅니다. 미래를 점친다거나 그런건 불가능합니다. 차라리 빅토리녹스 칼이라면 산지 8년이 넘었는데 여전히 여기쓰고 저기쓰고 명기 노릇 톡톡히 하는데 그것보다 늦게 산 HX4700은 안습인게 디지털이라. 사실 2년 약정도 어찌보면 족쇄일지 모르죠. 하지만 아까 이미 이 글의 결론은 나왔는데, 우리가 쓰는 컴퓨터의 반에 반에 반도 안되는 성능의 컴퓨터로 그저 도스 프롬프트 껌뻑껌뻑 거리면 HWP 쳐서 논문 하나 쓰고 저장하고 컴퓨터 끄기전에 게임이나 한판 하자고 짜장면이 2500원도 안하던 시절에 250만원도 넘는 컴퓨터를 사던 시절이 있었다는겁니다. 그러니 지금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써서 최대한 활용하는게 남는것입니다, 하지만, 저의 경우에는 PDA에 돈을 쏟아부으면서 미래에 커다란 우려는 없었고, 지금도 딱히 후회가 없었습니다. 그저 앞으로 어떤 것이 절 더 놀래켜 줄까. 라는 기대가 맘속에 가득합니다.  

아이패드로 트윗을 ‘만지다’!

아이패드를 받은지도 일주일이 지나가는 군요. 슬슬 아이패드가 있는 삶에 익숙해질 법도 한데 저는 무엇을 하는데 아이패드를 사용하고 있을까요? 일단 트위터를 합니다. 응? 트위터는 아이폰으로도 할 수 있잖아? 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이걸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사랑하는 에코폰의 아이패드 버전입니다. 아이폰을 구입하면 아이패드 버전은 무료입니다. 게다가 그 기능도 좋죠. 암튼, 이게 타임라인입니다. 여기서 댓글을 달아보려면… 
트윗을 탭하면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Reply를 탭하면 됩니다. 별표하려면 Favorite 누르면 되고 RT하려면 Retweet 누르면 되는데, 물어봅니다. 공식으로 할래? 아님 Quote할래? 공식할래 하면 바로 Retweeted by You 가 나오고 QT할래, 하면 키보드가 나오죠 ㅎ 사실 More를 누르면 좀 더 나옵니다. Reply All이라던가… 해서 모든 기능을 별도의 화면을 열지 않고 다 할 수 있지요. 해서, 첫번째 그림에서 섬네일로 그림 미리보기 보셨지요? 그걸 탭하면 이런식으로 그림이 풀로 나옵니다. 
대강 미리 보고 탭해서 볼 수가 있습니다. 다시 바깥을 탭하면 사라집니다. 가끔 타임라인에서 대화의 맥락(conversation view)를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럴 경우에는 아이폰에서는 맥이 끊기는데요. 에코폰 for iPad에선 아주 경쾌하게 해결됩니다. 한번 보실까요? 

이렇게 풍선 로고를 탭하면 컨버제이션이 나와서 모든 스레드를 보여줍니다. 아 여기에 답을 해야겠네요. 그럼 어떻게 할까요? 저기 화살표 보이시죠. 탭해 보겠습니다. 
키보드가 나왔습니다. 이렇게 입력하면 됩니다. 참 쉽죠?  그 다음으로 하고 싶은게, 뭘까요? 흐음. 팔로워 관리겠죠? 아이팻으로는 팔로워를 한눈에 보고 관리하는 것도 참 비주얼하게 편리하게 할 수 있습니다. 정말 비주얼 하고 한눈에 보인답니다.
이렇게 팔로워 목록이 보입니다. 그럼 여기서 한 분을 탭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와 교류가 잦은 한분의 사진(아바타)을 탭해보지요. 
이렇게 프로필이 뜹니다. 멋지죠? 물론 타임라인에서도 탭하면 이렇게 된답니다. 리스트에 넣거나 할 수도 있고, 좀더 아래로 내리면 follow와 block등도 할 수 있어요. 물론 제 프로필도 볼 수 있습니다. 
어이구 보잘것 없군요! ㅎㅎ 이거 보시면 팔로좀 해주십시오 하하. 
해서 이런식으로 단순히 “전화기를 뻥튀기”한것이 아닌 조금 격이 다른 트위터 경험을 할 수 있는게 아이패드의 트윗이랍니다. 스티브 잡스가 아이패드를 소개하며 “웹을 만지는 듯한 감각으로 서핑을 할 수 있다”라고 했는데, 저는 마치 트윗을 만지는 느낌으로 트윗을 할 수 있어서 참 좋더군요. 이러다가 링크가 나오면 기사를 읽고 유튜브 동영상을 보고 말이죠. 편하게 눕거나 소파에 기대서 아니면 부억에 서서 아니면 화장실에 앉아서.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