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시에 대해 반성하다

솔직히 제가 친 애플 성향이 있지만, 윈도우 컴퓨터가 더 많습니다. 23″ 모니터에 물려쓰는 책상위의 랩탑이 윈도우7고, 그 옆에 있는, 제가 지금 글을 쓰는 맥북프로 다음으로 성능이 좋은 랩탑이 또 윈도우 7 랩탑입니다. 리눅스를 쓰지 않아서 모르나, 두 플랫폼 공히 느끼는것은 ActiveX 못지 않게 Flash 또한 상당한 적이라는거죠. 

물론, 제 몹쓸 버릇–창을 많이 열어놓고 브라우징–이 있지만, 이 플래시가 문제가 심각하거든요. 일단 뭐가 문제냐, 리소스를 잡아먹는 괴물이고, CPU 자원을 잡아먹는 문제가 있습니다. 제 컴퓨터들은 전부 최소 Core 2 Duo 급 이상의 노트북(노트북만 사용합니다)입니다만… 그 이하의 경우에는 플래시가 되는 경우 정말 대단하죠… 
한편, 플래시라는 녀석, 대단히 불안정합니다. 브라우저 전체를 죽이기도 하죠. 저는 요 며칠새 브라우저의 플래시 때문에 브라우저 전체를 죽였습니다. 물론, Flash 자체가 죽어서 사파리 안에서 플러그인 실패로 나와서 플러그인을 통째로 재 실행한것은 세지도 않습니다; 이게 윈도우, 맥을 불문하고 일어나죠. 이 문제가 꽤나 문제인지 Firefox에도 Flash등을 별도의 실행셋으로 분리하기로 했죠. 
여기에, 애플이 새 맥북 에어에 플래시를 안 깔아서 팔겠다 하면서 방점을 찍게 됩니다. 플래시를 아예 안깔자 배터리가 2시간 더 간다는 기사 가 나와버린거죠. 쩝. 
흐음… 대안이 없다. 뭐 좋습니다. 다 좋아요. 하지만 프라운호퍼의 MP3가 있는데 Apple의 빽을 업은 MPEG4 AAC나 WMA가 있고 아예 로열티 프리의 대안인 Ogg Vorbis가 나왔듯이… 플래시에게도 적당한 대안이 필요합니다. 현재로써는 Adobe는 시장을 독과점하고 있어 이걸 할 의지가 엿보이지 않습니다. 흠. 사용하는 측에서 이걸 쓰지 말자! 라고 하든지. 아니면 적극적으로 Ogg Vorbis처럼 새로운 대안을 만들든지. 
어찌됐던 대안이 필요한것은 사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