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를 마무리 하는 포스트

아, 정말 힘든 한 주 였습니다. 푸른곰의 모노로그에도 정말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일단 플랫폼을 옮겨탔습니다. 텍스트큐브에서 티스토리로 이전을 완료했습니다. 덕분에 그 와중에 정말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 분명히 그 와중에 도메인까지 구입해서 이전을 시험했었는데 세상 일이라는게 항상 완벽하게 이뤄지는게 아닙니다. 그 와중에 불편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이 점 사과 드립니다. DNS가 지연되어 도메인 연결이 수월치 않아 하룻밤을 새야했고, 다음 뷰 발행이 수월치 않아서 또 고생을 했습니다. 다음 직원과 몇통의 메일을 주고 받았는지도 모르겠네요. 좌우간 나름대로 정상적으로 이전했다고 생각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가지 중대한 문제를 손을 보아야 했습니다. 개중에는 아직도 해결중인 문제가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한RSS ATOM 이슈로 이 문제는 아루웍스에 문의를 해놓은 상태입니다만,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해서 블로그에 관한 수많은 포스트들이 작성되었습니다. 

그 와중에 커피를 엄청나게 마셨습니다. 28일날 주문했던 커피는 정확하게 30일날 마지막 200g을 다 소모했습니다. 그 와중에 커피에 관한 여러 포스팅을 썼습니다. 아마 왜 이 양반이 커피에 관해서 떠들었나 싶으면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저는 그리고 지난주에 이어서 책상을 완전히 청소했습니다. 이제 사실상 다 치웠죠. 왜냐니까 디스플레이와 스피커, 키보드가 차례 차례로 도착했기 때문입니다. 책상에 앉아서 하다보니 큰 화면을 하나 가지고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모니터를 사고, 디스플레이를 연결하니 소리가 커지면 좋을 것 같아서 스피커를 사고, 스피커를 연결해 놓고 마우스를 연결해서 쓰는 김에 아예 키보드를 놓고 작업하자. 뭐 그런식으로 일이 커졌죠. 그 와중에 노트북의 관한 포스트들이 작성 되었습니다. 
자, 이제 한 주 동안 정말 많이 떠들었습니다. 얼마나 많이 떠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포스팅에 몇시간을 스트레이트로 매달린적도 있죠. 잠시 제가 전업 글쟁이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말이죠. 뭐 저는 문과니 아마 번듯한 직장을 구하지 못하면 앞으로도 이런 식으로 데스크에 앉아서 키보드나 만지며 문장이나 매다듬고 일할 팔자가 될 것 같습니다만. ( 국문과가 아니라 다행입니다. 이렇게 국어를 못하니… 그렇다고 해서 전공 언어를 특출나게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덕분에 DNS가 끊겨서 한때 방문자가 뚝 끊긴 때를 제외하면 다시 여러분이 다시 잘 찾아와 주셨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시는 분도 생겼고, 다음 뷰 추천도 늘었고, 다음 뷰 때문에 씨름하느라 가보니까 어느덧 랭킹도 올라갔더군요. ㅎ 별로 신경 쓰지는 않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은게 인지상정이죠. 
해서. 일단 커피도 다 떨어졌고, 한 주 내내 정신 없었으니 주말은 그냥 좀 가볍게 맞이하려고 합니다. 사실 제가 한 때 기분이 좋아서 일일 일선(一日一善)하듯이 일일 일 포스트를 했을 때도 주말은 그냥 푹 쉬었거든요. 여러분도 그러니 푹 쉬십시오. 
다음 주에 시작하면 뭔가 재미있는 일이 있나 생각해보고 다시 찾아 뵙죠. 뭐가 될까요. 저도 궁금합니다. 아. 이렇게 끝내고 보니 벌써 하나 쓸게 생각났습니다. 이것만 쓰고 진짜 휴일은 쉴겁니다. 
ps. Z-5 스피커와 K340 키보드는 설치해서 이런저런 사용해보고 있는 중입니다. 새 주가 시작하면 그 녀석에 대한 간단한 사용기와 사진도 올릴 예정입니다.  

흐음. 자나깨나 글조심?

네이버의 편애를 받고 있군요에서 말씀 드렸듯이 제 블로그가 왜인지, 검색엔진에 사랑을 많이 받습니다. 아마도 특정 제품이나 회사, 아니면 어떤 것에 대한 감상에 대한 정보창고(?)라서 그런지… 뭐 아무튼 이유는 잘 모르겠는데, 닭이 먼저인지 알이 먼저인지 제가 관심이 있는 주제를 검색하다보면 제 블로그가 검색 첫화면에 있다거나 해서 놀라기도하고, 유입 리퍼러를 훑어서 이게 왜 이렇게 많이오나 싶어서 눌러보면 이것도 역시 검색 첫화면에 있다거나. 뭐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근데. 좀 무서운게. 지난번에 제가 수원캐논서비스에 대해서 한번 쓴소리를 했습니다. 넵, 두번이나 그런 심각한 경험을 하고나면 나 거기 안갈거야! 라는 글은 쓸 수 있을 것같습니다. 개인 블로그라 수위 자체가 문제가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근데 갑자기 수원캐논 유입이 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살펴보니, 문제의 원인이 있었습니다.  그 글을 네이버봇이 무척 감사하게도 네이버 수원캐논서비스 검색결과 첫페이지, 첫줄에 올려놓으셨더군요 ㅡㅡ;; 허허… 주소와 전화번호 위치 그리고 홈페이지 바로 아래에 나옵니다 -_-;;;;;
덕분에 네이버에 수원캐논서비스 센터 위치를 검색하는 모든 분에게 좋던 싫던 노출당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주제가 주제니 많이들 눌러 보실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이러니 제 블로그는 먹고 사는겁니다 ㅡㅡ;;; 라고 해야 하나요….
해서 쿨하게 저쪽에서 신경 안쓴다면 상관 없겠는데, 저쪽에서 싫어할 주제라면 이거 참 난감할 정도로 크게 됐습니다…. 허허. 이거 참… 차라리 SLR클럽에 올리는게 조용할 뻔했군요. 그나마 이건 시간이 지나면 묻히기라도 하지 -_-;;; 어째 1개 개인의 블로그의 글이 더 위험할 수 있다…. 라는 건가요. 허허 소송방지바람이라도 붙여 놓을 걸 그랬네요…. 하아. 만약 정말 일이 커질 것 같으면 변호사와 네이버와 상의 해 봐야겠습니다. 거참 블로그 방문자가 80만이 되니 글 하나 땜에 변호사가 필요해지는건가….;

유튜브 스타 고양이 마루 사진집 제2탄 8월 2일 발매!

띠디링! 아이폰의 푸시 알람이 울렸습니다. 아마존에서 뭘 질러보지 않겠삼? 하는 메일. 뭘까? 이키모노가카리? 됐어요, 샀잖아요. YUI? 요즘은 안들어요. 응? 마루가 사진집을 또 냈다구?!!!  아니 이놈의 고양이가 도대체 내 돈을 얼마나 긁어가려고?! 캣푸드가 모자른거야?! 한권 가지고는 안되겠니?! ㅠㅠ;;

이리하여, 유튜브 미공개 DVD 동영상을 수록하여, 이전과 마찬가지로 일/영 2개국어로, 유튜브가 낳은 글로~벌 한 대 스타 고양이의 자격에 걸맞는 사진집이라고 하는군요. 발매는 8월 2일! 1575엔입니다. 초판한정 특제 마루 부채가 들어간답니다!!! 예약을;;
구매는 아마존으로, 수록 영상 및 자세한 정보는 출판사의 소개 홈페이지를 참고해주세요. 마루의 블로그는 여기, 마루의 동영상을 구독할 수 있는 YouTube(유튜브) 채널은 여기를 클릭하세요.

아아… 피곤하네요.

방금전에 포스트한 글 보셨나요?

이 글은 제가 상당히 시간과 공을 들여서 썼습니다. 아직 읽지 않으셨다면 꼭 읽어봐 주시길 바랍니다. 아. 쓰기 시작한게 10시인것 같은데 벌써 12시군요. 블로깅이라는거에 시간을 빼앗기면 이렇게 무섭답니다. ^^; 아. 얼른 자야겠어요. 이 글을 쓰고 나니까 뭔가 커다란 뭔가를 한것 같은 뿌듯함이 드네요. 커피를 많이 마셨는데도 불구하고 피곤을 어떻게 주체 못하겠어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