쉴새없이 바뀌는 초단위의 웹과 트위터에 대한 구글의 대답

우선 고인이 되신 최진영씨의 명복을 빕니다..

최진영씨에 대한 속보를 듣고 깜짝놀라자 마자 저는 앞서 소개해 드린 최신검색을 이용해서 검색을 시도 해봤습니다 (보기). 그야말로 수초단위로 쏟아지는 트위터 멘션과 언론이 타전하는 급보들이 끊임없이 갱신되고 있었습니다. 급박한 이슈다보니 초단위로 갱신되고 있었는데, 과연 네티즌들의 마음은 어떤지 언론의 반응은 어떤지 새로운 사실은 알려진게 없는지 실시간으로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구글의 검색은 리얼타임에는 어울리지 않는다, 과거의 검색에 어울린다, 죽어있다. 라는 말이 많았습니다. 이거 계기가 너무 안좋습니다. 계기가 나쁘지만 이제는 아닌것같습니다. 정말 최진실씨 아이들은 이제 누굴 의지할까요… 아쉬움이 너무큽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