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 무상화와 무상교육에 관한 생각

저는 초등학교 급식 전면 실시의 첫 세대입니다. 제가 ‘국민학교’ 2~3학년 때인가 까지는 도시락을 들고 다녔었습니다. 사실 저희 어머니는 그닥 요리실력이 좋지 못했기 때문에 제가 좋아하는 반찬’만’ 싸다주시곤 했습니다. 뭐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편식이 되었고 어머니도 편하게 만들 수 있는걸 해주시곤 했습니다만, 뭐 생각해보면 매일같이 아침 일찍에 일어나서 아들 도시락 싸는게 쉬운일이냐 하면 아니니까요. 결코 푸짐하거나 (엄마한텐 미안하지만) 제대로 된 도시락이라고 볼 수는 없지만, 그래도 나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 이쯤 써놓고 보니 어떨때는 어머니는 도시락을 거르기도 했었습니다. 에고…  

급식이라는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저는 굴곡없는 점심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도 생각해보면 학생때 가장 부러운것이 급식입니다. 생각할 것도 없이 그냥 밥때 되면 그럴싸한 밥이 척척 나오니까요. 저는 급식과 도시락을 둘다 경험해본 몇 안되는 세대인 것 같습니다. 음. 제가 처음 급식이라는걸 한다면서 돈을 걷을때는 급식, 그게 뭐야 싶었는데, 지금 학생들은 아마 학교에서 급식이 나오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 전혀 이해를 못할 테지요, 아무튼 그정도로 이제는 급식이란 개념은 이제 자연스럽게 자리잡았습니다. 급식 무상화도 지금은 쇳소리가 나지만 언젠가는 해야할 것이고, 언젠가는 ‘학교에서 밥을 안주던가 말야?’ 싶을때가 오지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교육에 드는 비용이 아깝다고 들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각 가정이 교육에 들이는 지출이 많아서 좋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되도록이면 교육에 대한 비용은 국가가 지출을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설령 국민의 세금에서 나오더라도 그것에 대한 부담을 담세능력을 가진 국민들이 미래세대를 위해서 소득과 재산에 따라 부담해야한다고 믿습니다. 오늘 백분토론을 보다보니, 급식비 무상화와 관련되어서 ‘부자애도 가난한 애도 급식비를 안내는건 이상하다’라고 하지만, 저는 그게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모두에게 급식비는 안받는대신 부자인 집에서 세금을 더 걷으면 됩니다. 그게 복지국가 아닌가요? 가난한 사람은 국고에서 급식비를 대주니 급식비를 낼 형편이면 내라는 식이면 국민전체의 상부상조개념인 의료보험이나 국민연금은 왜 존재할까요?  그냥 병원비 못내고 노후 감당 못할 사람한테만 치료비와 보조금 쥐어주면 될텐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중학교까지는 의무교육입니다. 적어도 중학교때까지는 어떠한 돈들이지 않고 졸업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교육에 들어가는 금액을 국민 모두가 나눠 부담하자는 것이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도대체 그런것 조차 부담하지 않는다면 국가라는 것이 존재할 이유라는게 있기나 한겁니까? 사실 가급적이면 일본처럼 고교까지도 무상교육이 되고 고교까지도 무상급식이 되어서 고교까지 돈들이지 않고 졸업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더 나아가서 대학 등록금, 억제해야하고 인하해야합니다. 가뜩이나 출산율이 떨어지고 있는데 괜한게 출산장려책이 아니라고 봅니다. 괜한 출산 장려금이니 뭐니 하면서 삽질할게 아니라 이런것부터 손봐야 할게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급식 무상화는 그냥 하나의 단계라고 생각합니다.

전자사전을 사러 돌아다녀보니

전자사전을 사러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우선 생각난게 마트와 가전 양판점인데, 음 일단 생각보다 구색이 많지 않아서 놀랐습니다. 예전에는 꽤 다양한 회사 제품들이 있었는데 요즘은 많아야 두세 회사 제품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많이 팔리는 것만 갖다 놓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놀란것은 전자사전이 전자사전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집에 돌아와서 홈페이지를 돌아다녀봤는데, 내가 보는 페이지가 틀림없이 전자사전 페이지인데, 전자사전 소개가 아니라 무슨 인터넷 강의라던지, 동영상 재생 기능이라던지, 심지어는 웹서핑이나 네이트온(!) 기능까지 있는것을 보고 좀 아연실색했습니다. 게다가 아이리버에서 이번에 새로나온 D1000은 720P 급의 HD 동영상을 재생한다고 합니다. 물론 액정이 따라주지 않으니 그냥 재생만 되는 수준이지만 대체… 전자사전이 왜 HD가 필요한건지…  

음, 좀 얘기가 옆으로 새는것 같은데, 저는 전자제품을 살때 될 수 있다면 매뉴얼을 읽어보려고 합니다. 매뉴얼을 공개하는 업체는 구매시에 가산점을 주곤 합니다. 물론 매뉴얼에도 없는건 아니지만 카다로그에는 미사여구와 오만 수사가 가득한데 비해서 매뉴얼을 읽어보면 그 제품에 대해서 비교적 정확하게 알 수 있기 때문이죠. 아이리버는 애시당초 포기했고(얘네는 고객등록하면 등록한 제품에 한해 매뉴얼을 제공하니까), 샤프전자를 보니 매뉴얼이 약 200페이지에 달하는데 사전에 관한 내용은 1/3정도 나머지는 동영상이나 부가기능에 할애 되어 있더군요.

뭐 매뉴얼의 1/3이 사전이니, 사전 기능이 1/3이야. 이건 아니지만, 솔직히 전자사전이 이렇게 잡다해지는 것은 좀 아니지 싶네요. 사실 넓은 면에서 컬러액정은 실내에서 조도가 낮은때에서 가독성이 좋고, MP3 기능은 어학 파일을 넣어서 듣는다고 치지만, 동영상은 도대체 어디다 써먹는건지 이해가 안될것 같습니다. 물론 되면 좋겠죠. 근데 왠지 뻔히 보인달까… 중고등학생들을 위해서죠. 혹자는 말하더군요. 동영상이나 DMB은 봐야겠고, PMP는 못사달라고 하겠으니 영어공부나 수능공부한다는 핑계로 전자사전 사달라고 한다고.

물론 아주 유용하게 사용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실거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저도 뭇 대학 새내기때까지는 동영상 돌아가는 딕플에 홀딱 뒤집어져서 용돈을 탈탈 털어서 샀었는데, 배터리가 확확 달고 결정적으로 사전쓰기가 불편해서 결국 카시오 사전을 쓰고 있습니다.

해서, 잘 쓰고 있는데, 왜 전자사전을 알아보고 있냐면, 동생이 사대 영어교육과에 입학하는데 적합한 전자사전을 하나 사주기 위해서였습니다. 사실 동영상강의가 필요한것도 아니고 HD 동영상이나 메신저는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보거든요. 아무리 컨버전스라고 하지만, 사실 저는 아이폰 나오기 전까지는 MP3따로 휴대폰 따로 썼고(지금도 휴대폰은 따로 들고 다닙니다, 아이폰은 데이터 전용), 폰카도 잘 안쓸 정도로 디버전스(divergence)한 인간인지라…

아무튼, 아무리 시대가 컨버전스를 요구하는 시대라지만, 이렇게 쓰잘때기 없는 기능을 붙여서 가격을 잔뜩 올려서 학생(의 부모들)에게 덤태기 씌우는게 바람직한건가. 싶긴 하네요. 솔직히 동영상 보고 DMB보고 네이트온 하고 딴길로 샐걸 안다면, 저라면 싼 사전만 되는 전자사전을 사줄텐데 말입니다. 잘 모르는 부모님들이 안쓰럽달까나… 하기야 저도 어릴때는 부모님한테 그런식으로 보채보기도 했습니다만… 철이 든걸까요. 헤헷.

흠. 근데 이글을 마무리하면서 또 동생을 말을 들어보니 요즘은 자습시간에 인터넷강의를 듣는게 일반적이라면서요? 그렇다면 겸사겸사 들고다닐만 하겠다는 생각은 드네요. 물론, 그렇다고 해서 거품이 없는건 아니지만 말이죠.

사족. 그렇다고 전자사전만 되는게 딱히 싼것같지도 않습니다. ㅡㅡ; ‘가격방어의 신’ 카시오 기종은 신기하게도 동영상되는 전자사전과 크게 차이가 없는듯… 나중에 한번 얘기하겠지만 카시오 제품이 편해요.

UE Triple Fi 10vi

트리플 파이를 작년에 구입했는데, 작년에 구입 할 당시에는 아이폰이라는 녀석이 도대체 언제 나올지 몰랐기 때문에 iPhone용 어댑터가 달려있는 10vi와 일반 10 Pro 중에서 10 pro를 했습니다. 그런데 아이폰을 쓰다보니 마이크와 리모콘이 정말 많이 아쉽더군요. 슈어(Shure)에서는 MPA라고 해서 기존 이어폰을 위해서 선을 갈아 낄 수 있었는데 UE는 어떻게 안되나 싶었는데 UE의 한국 총판인 사운드캣에서 vi 케이블을 판매하고 있네요. 재빨리 겟. 이제 트리플 파이도 같이 사랑해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음. 근데 마이크 위치가 아이폰 마이크와 같이 오른쪽 Y부분에 있어서(리모콘 버튼은 따로 병합부분에 있습니다), 10pro 나 일반 모니터 이어폰처럼 목뒤로 넘겨서 착용할 수 없고, 일반 이어폰 처럼 목 앞으로 내려야 하네요. 음 어떻게 되나 궁금했는데 좀 아쉽지만 뭐 어쩔수 없지 싶네요. 참고하세요. 가격은 24,900원, 한정 수량인 듯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