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2009/11/10

Microsoft Wireless Mobile Mouse 6000 – 표면을 가리지 않는 쥐

사용자 삽입 이미지마이크로소프트 와이어리스 모바일 마우스 6000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비교적 최근에 내놓은 무선마우스입니다. 장점은 크게 네가지입니다. 1) 작지만 충분히 편안한 곡선형 몸체 2) 몸체에 수납할 수 있는 아주 작은 크기의 나노 USB 트랜시버 3) 유리를 제외하고는 거의 모든표면에서 작동하는 블루트랙(BlueTrack) 레이저 트래킹 4) 매우 민첩하면서 세밀한 휠 콘트롤입니다.

우선 몸체의 크기입니다. 사진과 마찬가지로 가로로 10센티미터가 안되는 크기이지만 포개듯이 쥐면 손안에 꼭맞으면서 편안하게 밀착되며 모든 버튼에 쉽게 손가락이 닿습니다. 개인차가 있지만 모바일 마우스이면서도 충분히 편안한 느낌이 듭니다. 케이스가 딸려온다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두번째는 나노 트랜시버입니다. USB를 꽂았을때 약 1cm정도만 돌출되기 때문에 꽂은상태에서 이동도 가능할 정도로 아주 작은 크기입니다. 만약 사용하지 않을 경우에는 몸체 배면에 구멍에 꽂아 수납할 수 있습니다.

세번째는 블루트랙(BlueTrack) 레이저 트래킹입니다. 저는 침대에서 노트북을 펼쳐놓고 사용하는데 불만이었던것은 울퉁불퉁한 침대의 침대보 위에서는 마우스가 통통튀고 생각만큼 잘 움직이지 않아서 무언가 받칠 물건이 필요했습니다. 하지만 WM6000은 별도의 받침없이도 바로 침대보위에 바로 놓고 사용해도 튐등이 없이 아주 정확한 트래킹을 해줍니다. 광택이 있는 플라스틱이던 소파나 쿠션위나 곰인형, 심지어는 허벅지 맨살 위에서도 트래킹을 해줍니다. 가속의 인식도 좋아서 천천히 움직이면 천천히 빠르게 스냅하듯이 움직이면 화면을 빠르게 가로지르는 면도 쾌적합니다.

네번째는 휠입니다. 보통 마우스의 휠은 또각또각 걸리는 느낌이 전해집니다. 드르륵 소리가 나면서 말이죠. 하지만 이 마우스는 소리없이 부드럽게 돌아갑니다. 천천히 돌리면 조금씩 부드럽게 빠르게 돌리면 슥슥 민첩하게, 마치 손으로 페이지를 스크롤하는 듯, 스르륵 가속하며 직감적으로 기민하게 반응하는 스크롤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천천히 돌리다 속도를 올리면 가속하고 다시 천천히 돌리면 느리게 스크롤됩니다. 작은 마우스임에도 틸팅이 가능해 상하 뿐만 아니라 좌우로 스크롤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 특기할점은 AA배터리로 10달을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사양과 나쁘지 않은 클릭감, 두개의 프로그램 가능한 두개의 추가 버튼, 전원버튼 등이 있습니다. Microsoft IntelliPoint 소프트웨어로 프로그래밍이 가능합니다. Windows 7과 완전히 호환됩니다. 현재 이 제품을 사용할 수 없는 표면은 유리같은 표면입니다. 로지텍의 다크필드(Darkfield) 기술은 유리위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만, 아직 한국내에는 다크필드 제품이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손에 넣을 수 있는 궁극의 트랙킹을 느낄 수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Windows 7에서 소니 IC레코더 사용하기

SX 시리즈를 비롯한 소니 IC 레코더에는 Digital Voice Editor가 있어야 합니다. 소니에서는 Digital Voice Editor 3.3부터 Windows 7(32/64bit) 지원을 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만약 업그레이드가 필요하시다면 이 링크를 통해 받으실 수 있습니다. 아마, 잘 될거라고 봅니다만, 저 같은 경우에는 한가지 문제를 겪었습니다. Digital Voice Editor 인트로 화면이 나오고 에러가 나서 종료되는 현상이었는데, 이 경우에는 Digital Voice Editor 아이콘을 오른쪽으로 선택하신 다음 등록정보에서 호환성 탭을 누르고 Windows XP(서비스팩 3)을 선택하시면 무리없이 작동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