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좀 빼니 블로그가 훨씬 즐겁더라.

사실 이 블로그에서는 좀 심각한 내용들이 많지만 자질구레한 일상의 내용은 별도의 블로그에 올리고 있다. 마치 트위터를 하듯이 생각나는 점이 있으면 툭툭 적어놓고 있다. 체중이 얼마나 줄었다더라. 긴소매를 다시 입었다더라. 검색도 안되고(robot금지), 메타블로그엔 들여놓지 않아 그냥 부담없이 아는 사람들만 보도록 하고 있다. 그렇다고 일기를 쓰듯이 모든걸 털어놓지는 않지만. 메타블로그를 의식하지 않고, 검색을 의식하지 않고 힘을 빼니 훨씬 즐거운 건 사실이다. 역시 파워블로거만이 블로거가 갈길이 아닌것은 확실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