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이어(커널;canal) 이어폰의 장단점

일반적으로 인이어 이어폰 혹은 커널형 이어폰은 두가지를 뜻하는 것일수 있다. 첫째로 실리콘 팁, 폼 팁(foam tip)등을 이용하여 귀구멍(이도,canal) 안에 넣는 형식의 이어폰을 뜻하는 것일 수 있고, 둘째로 Balanced Armature Speaker를 사용하는 이어폰을 커널 이어폰이라고 하기도 한다. 전자는 오픈형 혹은 진동판을 사용하는 방식이기도 하고 후자는 밸런스드 아마추어 드라이버만을 사용하는 밀폐형만을 포함하는 개념인데, 일단 이 글에서는 둘다 포함하기로 한다.

일반적으로 시중에 팔리는 인 이어 이어폰은 흔히 Noise isolating 혹은 Sound isolating Earphone 이라고 설명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이어폰의 가장 커다란 장점은 특히 BA 방식의 제품의 경우 이어폰의 팁 자체가 반밀폐상태(저음 개선을 위해서 약간의 벤트가 있는 경우가 있다)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팁의 소재와 설계에 따라 조금 달라지긴 해도 -26dB에서 -36dB까지 소음을 차단해주는 역할이 있기 때문이다. 다이내믹 드라이버 방식도 그렇지만 특히 BA방식의 경우에는 적절한 크기의 팁을 사용해 밀폐(sealing)을 하지 않으면 특히 저음이 상당히 깡통소리가 난다.  
이어폰에서 소음을 격리하는 것이 장점인 이유는 이어폰, 어느정도 음량으로 들어야 청각에 이상이 없을까? 에서도 말했지만 소음이 있으면 소음을 상쇄하기 위해서 볼륨을 더 높이 들어야 하는 문제가 있고, 소음에 더해서 이어폰의 소리까지 더해져 청각에 문제를 일으키는 문제도 있고, 단순히 생각하면 음악 자체에 소음이 섞이는 것 자체가 성가신 역할을 한다. 오픈형의 제품 중에서는 Noise canceling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갖춘 녀석이 있는데 이것과는 무슨 차이냐면 Noise Isolation 이어폰의 경우 소음을 소재 자체가 귀에 들어오지 않게 하는 수동적(passive) 감쇄라면, Noise canceling의 경우 소음에 대한 상쇄 음파를 내서 소음을 묻히게 하는 전자적인(능동적인) 기술이라는 것이다. 노이즈 캔슬링 제품은 최근 출시된 소니의 X1050 같이 본체에서 지원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마이크와 배터리를 수납하는 부분이 반드시 필요하고 외부 전원이 필요하다. 또 어떤 사람의 경우에는 노이즈 캔슬링을 하면서 음이 왜곡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Noise isolation 이어폰을 사용하면 전철이 아니라 제트비행기 안에서도 엔진소리를 전혀 느끼지 않고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한편으로 이런 제품의 경우에는 바깥에서 들리는 소리가 새들어오지 않듯이 바깥으로도 소리가 새지 않기 때문에 지하철등에서도 안심이다. 또 이어폰을 끼우기만해도 귀마개를 끼운듯 조용해지므로 조금만 볼륨을 올려도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나 시끄러운 장소에서도 외부와 격리가 되는 까닭에 집중이 필요한 경우에도 도움이 된다.
단점은 역시 외부와 격리된다는 점이다. 특히 운전이나 자전거 탑승은 절대 삼가야하며, 차가 다니는 도로 등에서는 매우 주의해야한다는 점이다. 차가오는 소리나 경적이 전혀들리지 않기 때문이다. 오픈형 이어폰에서는 다른 사람이 부른느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수준으로 듣는걸 권하는 경우가 있는데 인이어 이어폰은 사람이 부르는 소리나 대화소리는 거의 볼륨을 낮춰도 듣기 힘들기 때문에 대화시에는 넣었다 빼었다 하는 불편함이 있을 수 있다는 점도 있고 밀폐를 하는 팁을 정기적으로 세척, 교체해야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단점이라 할 수 있다. 또 한가지 더, 위에 올린 링크에서와 마찬가지로 같은 볼륨이라면 밀폐형 커널형이 더 청각손상에 치명적이다. 그야말로 귀에 직접적으로 새는 소리 없이 쏟아붓기 때문이다. 물론 소음을 감쇄하기 위해서 커널형의 소리를 키우는일은 드물거라고 생각하고 오픈형을 쓸때보다 약 최대볼륨 기준으로 10~40% 적게 들어도 충분한 볼륨이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큰 문제는 안될 수도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