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아 한글 유감 – 뷰어로 출력하는 문서에 토씨가 왠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한글2007을 쓰지 않는다. 솔직히 워드프로세서는 1995년 Microsoft Word 95를 쓰기 시작한 이래로 (구매는 한글 2002까지 했지만)한글은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 처음에는 Microsoft Word를  사용하는것은 상호운용성에서 치명적인 문제거리였지만, 요즘은 MS 오피스를 안쓰는 환경이 드물기 때문에, 더욱이 MS가 대학생에 한해서 매우 저렴한 가격에 Office 2007을 판매했었기 때문에, 아래아 한글은 실상 ‘뷰어’ 이상의 기능을 하지 않는다 해도 무방하다. 일전에 랩탑을 사면서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설치했지만, 한글은 아예설치를 하지 않았다. 첫째로, 가지고 있는 버전이 이미 5년 이상 지난 버전이라는 점, 둘째, 그 소프트웨어를 Vista에 맞도록 업그레이드하려면 12만원이나 써야한다는 점. 셋째, 12만원 씩이나 써가면서 ‘뷰어’를 쓸 생각은 없다는 점, 넷째, 그렇다고 불법복제품을 사용할 생각은 없다는 점이다.

그런데 상당수 정부관계문서는 HWP파일이다. 아래아 한글이 아무리 맛탱이가 갔더래도 정부가 꾸준히 사주기 때문이렸다. 그걸 읽어서 출력하기 위해서는 뷰어를 다운 받으면 된다. 유감스럽게도 (특히 워디안 이후의)HWP파일은 .DOC(.DOCX) 파일이나 .PDF 파일과는 달리 전용의 리더  이외에는 전혀 읽을 수 없는 관계로, 한글 뷰어 2007을 받아보고 있는데.

일단 불만은 이것이다. 첫째 프로그램에 광고를 한다. 둘째 인쇄를 하면 위의 이미지처럼 nagging을 하는 문구를 넣는다. 세계적으로 초유의 일이라고 해두자. Adobe Reader에 광고를 넣거나 인쇄할때 마다 이것은 공짜로 주는 리더로 출력한거니 수십만원어치 정품을 구매하라고 할것인가? 어처구니가 없다. 이 문서를 읽는 사람이야, 돈을 안주었으니 고객같아보이지 않을런진 모르지만, 이 문서를 쓴 사람은 한글과컴퓨터에 돈을 낸 사람들이다. 한글 점유율은 나날히 떨어지고 있다는데.  

정부는 차라리 정부문서를 볼모로 돈을 내라고 하는 회사 제품보다는 PDF 파일포맷을 사용하길 권한다. Adobe 뿐 아니라 다른회사 리더를 쓸수도 있고 무엇보다 돈을 내라고 출력하는 문서 바닥에 홍보문구를 넣는 짓은 안하니까. 

8 thoughts on “아래아 한글 유감 – 뷰어로 출력하는 문서에 토씨가 왠말?

  1. 냠냠

    게다가 HWP 뷰어2007은 과거 HWP 1.x / 2.x 의 파일도 열지 못 합니다.
    전혀 쓸모가 없어요.

    Reply
    1. 푸른곰

      하위호환성이 없군요;; 흠. 생각도 못했지만 무척 재미있는일이군요…

      Reply
  2. zzian

    저도 저 인쇄 문제로 검색하다 여기까지 왔네요.
    hwp 보다는 정부부처가 더 문제네요.
    됀장…
    절대 정품 안 쓸랍니다.

    Reply
  3. 장병삼

    저도 이 문제 해결하기 위해 검색하다고 왔는데 한글과 소프트는 이런 자신들의 서비스 형태가 도리어 자신들의 입지를 줄이는 방식이라는 것을 모르는 것 같아요.
    이렇게 광고 한다고 아래아한글을 사게 될까요? 도리어 타사 제품을 써달라고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Reply
    1. 푸른곰

      네 이문제로 오시는 분이 많습니다. 정말 무언가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Reply
  4. ssons

    안써요.
    한글 2.0때부터 회사에서 썼었고, 그 이후 정품유저로써 나름 자부심을 갖고 있었지만, 이제 거져줘도 안써요.
    호환성이나 문서작업의 편의성 개뿔 완전히 물건너 갔습니다.
    한글 97까지만 해도 키보드에서 거의 모든 작업이 끝날 정도였었는데, 그걸루 회사에서 쓸 300페이지 분량의 책도 직접 편집했었습니다.
    그당시만 해도 워드작업은 한글이 아니면 안될 정도로 편의성이 뛰어났지요. 물론 당시부터 호환성 문제는 있었습니다만, 지금처럼은 아닙니다.
    아예 다른 워드프로세서에서는 열 수도 없도록 만들어놨더군요.
    반면 제가 그토록 싫어하는 M$ Word나 훈민정음 등의 워드프로세서들은 호환성 하나는 죽여주더군요.
    아직 97 사용하고 있지만, 거의 예전엔 이랬지라는 추억의 프로그램으로만 제 컴터에 남아있습니다.

    Reply
    1. 푸른곰

      97을 아직 쓰고 계시는군요. 지금은 윈도7을 쓰고 있어서 돌아갈지도 모르겠습니다. 솔직히 워디안 때 너무 질려서; (오죽하면 2002로 무상 업그레이드를 해줬겠습니까)

      요즈음에는 한글 2002 이후 버전파일로 많이 나오니까요… 97도 사실상 사장된 셈인데 문제는, 기존문서를 읽는 것인데, 위에 댓글 다신분도 그렇다지만 기존 문서에 대한 지원이 얼마나 잘 될것인가 걱정입니다. 사실 예로 드신 Microsoft Office는 2007버전에서 파일이 바뀌었지만 이전버전문서를 읽는데에는 크게 문제되는건 없다고 들었습니다.

      아무튼 걱정인것은 상당수 정부기관이 아래아한글로만 문서를 제공한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한글이 없는 사람도 있고, 한글을 쓰지 않는 사람도 있고, 쓰지 못하는 사람(플랫폼이 다르다던지)도 엄연히 존재하는데 말입니다. 과거와 같이 거의 대부분의 유저가 한글을 쓰는 시대도 아니고 말이죠. MS워드를 쓰는 유저도 엄청 늘었죠… PDF 문서로 하면 거의 대부분의 기기로 볼수 있지요. 또, 한글을 읽을 수 있는 모바일기기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것도 하나의 정부의 국산장려정책이라면 할말이 없습니다..;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