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블로거의 ‘닫힌 소통’

어느 블로거의 글에 비평을 달았던 것은 2월달의 일이었다. 블로그를 계량하려는 일련의 시도에는 반발하는 나였지만, 나보다 블로그를 늦게 시작한 사람이었지만 나보다 훨씬 번성한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이었다.

나 자신도 십대부터 딴지일보를 탐독하며 자라온 터라 반골 성격이 글속에 뼛속깊게 자리 잡은 나지만 그 블로거의 독설은 그 이상이라 마치 마약 같았다. 작용이 확실하고 기제도 단순하다. 덕분에 어떤 글에는 수백명이 마치 설탕물에 개미 꼬이듯이 꼬였다. 그렇지만 그 파국 또한 마약과 다름 아니었다.

내가 했던 비평이 과연 그 사람에게 얼마나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었느냐는 당연히 생각해본 문제였다. 평소같으면 별 시덥잖은 글을 쓰네 싶어 그냥 창을 닫고 다음 피드를 보거나 몇마디 달것을 꽤 장문으로 글을 썼던 걸로 기억한다. 어떤 사람이 그 글을 보고 상당히 조곤조곤 말을 다는 것 같아서 인상 깊었다는 내용의 방명록은 여전히 있다.

그리고 며칠간 유심히 그 사람 블로그를 지켜봤다. 답변은 달리지 않았다.

그 사람은 몇달간 블로깅을 쉬었고. 그리고 언젠가 다시 포스팅을 시작했다. 그리고 또 다른 글을 보고 덧글을 달자. IP가 차단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놀랄일이 아니리라. 나 같은 경우에는 KT가 가장 싫어할 고객 1위일테니까. 컴퓨터가 다섯대, 그외에 무선랜을 쓰는 기계 까지 포함하면 IP를 하위로 10개는 더 따서 쓸테니까. 그러므로 공유기는 항상 켜둬야 한다. – 따라서 IP 주소가 바뀌지 않았을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이야기다.

하여간 내가 그 사람의 블로그에 일언반구 한 것은 단지 댓글 하나 뿐이었고. 상식선에서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선의 수준이었다고 장담할 수 있다. 그런데 IP가 스패머와 똑같은 취급을 받는다라. 도대체 코멘트는 왜 열어놓는지 알수가 없다. 자기가 맘에 드는 댓글만 취사 선택하고 맘에 들지 않는 사람은 IP를 블록하고.

참 어느 나라 누구랑 정말 닮은 소통법이다. 마음 같아서는 그게 누구라고 떠벌리고 다닐 요량이지만. 일단. 운영을 하는 블로거에게 해명을 요구할 작정이다. 그래도 만약 안된다면 그때는 정말 해보겠다는 것으로 생각해볼 수밖에.

추가: 결국 메일에 대답은 없었다.

2 thoughts on “어느 블로거의 ‘닫힌 소통’

  1. 컴파서블

    사실 유동 IP 사용자의 IP블럭은 의미가 없겠지요.
    그나저나 블로그가 아주 깔끔하고 좋습니다.
    다만, 댓글 쓰기가 한눈에 안 띄네요. 나만 그런가…

    Reply
    1. 푸른곰

      허허 근데 이놈의 IP가 잘 안바뀌니 ^^
      댓글 쓰기 부분은 자동으로 노출되도록 스킨 설정을 바꾸도록 하겠습니다. 고견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