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D의 CMOS 센서에 크랙이 가다.

EOS-20D는 2004년에 출시된 캐논의 중급 DSLR 기종입니다. D30과 10D에 이어 나온 이 기종은 800만 화소급의 1.6배 CMOS와 9점(1점 센터 크로스 AF) AF측거점을 갖추어 당시로써는 꽤 괜찮은 기종이었습니다. 바디만을 기준으로 200만원 중반대였는데, 제 처음이자 유일의 DSLR이었지요. 요즈음 들어서 이 정도의 사양을 갖춘 보급기가 나올정도로 세월이 흘렀지만 나름대로 괜찮았습니다. 친구 준영이가 미국과 일본을 다녀온 직후 불만을 토로했는데 그 골자는 첫째는 신주쿠에서 한번 청소를 했는데도 센서에 먼지가 또 쌓였다는 점인데. 일단 그건 기계가 낡아 센서 먼지 대책이 없으니 어쩔수 없다손 치더라도. 두번째는 이상한 실선이 이미지에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진의 왼쪽 모서리 위에서 1/3 즈음에 실선이 보이실 겁니다. 흐린날 구름을 찍은 사진인데 날이 밝다보니 조리개를 조였습니다. 이 이미지는 F22였지만F10 정도만 되어도 선이 나타났습니다. 

해서 센터에 물어보니 청소를 해도 사라지지 않는 것으로 보아 두가지 가정을 하더군요. a) 로 패스 필터(LPF)라는 막이 센서 앞에 있는데 여기 사이에 들어간 이물(들어가는 방법은 먼지를 불어내기 위해 블로워로 불어내다가 일수 있음) 때문 b) 마찬가지로 그 막에 스크래치가 난것이다라는 것이라면서 실제로 셔터를 열어서 센서에 난 이물을 보여주더군요. 견적은 56만원.

해서 고민을 해봤는데 이 녀석을 수리하기에는 너무 큰 금액인것 같다. 라는게 인터넷 동호회나 주변 사람들의 말이었지만… 또 그렇게 그게 쉽지가 않은게 너무나도 많은 추억을 함께한 녀석이라는 점 때문이었죠.

혹시나 해서 SLR클럽에 물어보니 그분들의 말씀이…
“추억과 함께 잘 보관하세요.”
… 세상에… 연초에 캠코더며 뭐며 지르는 통에, 100만원 가까이 하는 DSLR을 사들일 여력은 없지 말입니다….  어쩌다가 이리 됐는지 씁쓸하게 지켜볼 뿐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