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 Floppy Disk를 읽어보다.

일단 제가 찾는게 있었습니다. 그래서 재사용의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많은 수를 감안하여 플로피 디스크를 읽기 시작했습니다. 개중에는 거의 십삼년이 넘은 것들도 있기 때문에… 역시나 상당수가 읽히지 않았습니다. 중요한 자료는 정말 백업해두는게 필요할 것 같습니다. 테이프를 비롯한 자기 미디어는 보존만 잘하면 안전하다 라는 통념과는 달리 플로피 디스크는 쓸 당시에도 그랬지만 장기보존성이 형편이 없군요… 살아남은 데이터의 대다수가 2000년대라서, 동시기에 구운 코닥 CD-R들이 스크래치만 없으면 멀쩡히 읽히는걸 감안하면 광 미디어가 안정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디스크건 광미디어던 디지털은 하나라도 수틀어지면 안읽히는거니까 ㅡㅡ;

아무튼간에 재미있는건 살아남은 디스크중에서 98%가 3M(현 Imation) 제품입니다. 아무래도 3M은 자기 미디어(이를테면 테이프 등)에서 선구적인 존재였으니… 그당시에도 가장 비쌌고 가장 믿을 수 있는 상표었으니까요. 소니의 창업자들은 당시 3M(그당시에는 미네소타 마이닝 어쩌구 였던것 같은데)의 녹음용 테이프를 흉내내기 위해서 부단히 노력했다고 밝히기도 했죠 ㅎㅎ; 그외에 국산(SKC, 새한)이나 중국제는 전멸이고… 후지필름과 TDK 제품 하나가 살아남았군요;

찾았던 데이터는 없습니다. 있을 것이 유력한 소니 플로피 디스크는 읽히질 않네요… 허허 슬플 따름입니다. 아무래도 고인이 되신 할머니 댁에 보낸 디스크 사본에 그게 있는지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집은 어지간해선 물건을 버리지 않으니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