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일드] 라이어 게임 – 만약에 당신이 8억을 놓고 게임을 벌인다면?

길에서 주운 100엔짜리 하나도 파출소에 신고하는 소녀 간자키 나오(토다 에리카 분)가 있다. ‘바보같이 정직한’ 이 소녀는 어려서부터 함정에 빠지기도 잦았고, 요즈음에는 우리나라에서도 횡행하는 입금 사기에 걸려들뻔한적도 여러번이다.

그 간자키 집 앞으로 어느날 검정색 상자와 그 위에 놓여진 편지. 무심코 상자를 열어보자 그곳에는 빳빳한 새지폐로 1만엔짜리로 1억엔과 비디오 테이프가 들어있었다. 비디오 테이프를 틀어보자, 라이어 게임에 참가하게 되었다는 사실과 참가의 번복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알린다.

무슨일인가 싶은 주인공 간자키에게 비디오는 30일간의 게임기간 동안 게임 상대와 서로의 1억엔을 빼앗는 경쟁을 해야한다는 것과, 무엇보다도 30일이 지나면 그 일억엔을 회수하러 올 것이므로 빼앗는 경우 빼앗는 만큼 최대 1억엔 까지 상금을 혹은 빼앗긴만큼 최대 1억엔까지 빚을 지게된다는 것을 전한다.

주인공은 그 일억엔을 지켜야한다는 생각에 안절부절 못하다가 어처구니 없게도 게임 상대방에게 1억엔을 빼앗기고 안절부절 못해서 있는 동안 희대의 사기꾼 아키야마 신이치가(마츠다 쇼타 분) 출소한다는 사실을 우연히 전해듣고 그 사기꾼에게 달려들어 모종의 거래를 하고 같이, 빼앗긴 일억엔을 찾고 게임에서 이기기 위해 헤처 나가기로 한다….

과연 이 만화같은 줄거리가(실제로 만화가 원작이다 그러고보니) 37분 여의 1회의 줄거리이다. 정말 빠르다! 진행이 간간히 깔리는 록비트 마냥 시원시원하게 이뤄진다. 아직 2회분밖에 보지 않았지만. 사기꾼이 고도의 심리전과 트릭을 활용해서 난관을 헤쳐나간다는 점에서 쿠로사기와도 닮은 면이 있다.

과연 어떻게 전개 될것인가? 무척 궁금해진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