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은 과연 사람을 더 편하게 만드는가?

딩동! 알람이 울립니다. 메일이 도착했나봅니다. 메일을 체크 합니다. 딩동딩동! @멘션이 왔습니다. 낮은 한번의 톤이 울립니다. 페이스북의 알림입니다. 휴우. 정신을 차렸나 싶었더니 이제는 문자 메시지입니다. 그리고 전화와, Whatsapp을 처리해야 합니다. 이게 오늘 하루 종일 제가 겪은 ‘실제’ 상황입니다.

제가 아이폰이 출시되었을때 흥분되었던 감정으로 썼던 포스트 iPhone은 무선 인터넷의 경계를 허문다. 에서 일부를 발췌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존 전화와 아이폰(을 비롯한 스마트폰)은 모뎀 시절과 초고속 인터넷과의 비유하는 것도 가능 합니다. 모뎀을 통해 PC통신이나 인터넷으로 접속해보셨다면 아시겠지만, 그전에는 인터넷을 사용하기 위해서 전화를 걸어서 ‘접속’해야 했습니다. 초고속 인터넷이 생기고 나서야 컴퓨터를 켜면 수도를 켜면 물이 나오고 전등을 켜면 불이 들어오듯이 인터넷이 자동으로 ‘흘러오게 ‘ 되었습니다. 불과 8~9년 된 일입니다. 아이폰은 그것을 무선으로 언제 어디서든 가능하게 해주었습니다. (중략) …
… 하지만 아이폰을 쓰다보면, 접속한다라는 개념은 거의 무의미 하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아이폰을 켜면 거의 항시 접속되어서 무언가를 주고 받고, 검색하고 있다는걸 알게 됩니다. 아이폰은 인터넷을 ‘하는 기계’이지 ‘접속하는 기계’가 아닙니다.
처음에는 한정된 한 장소에서 일시적으로 접속되다가 초고속 인터넷이 상시접속으로 바뀌면서 인터넷은 접속하는것이 아니라 하는 것이 되었고 그것이 무선랜을 통해 책상에서 집안으로, 그리고 이제 아이폰에 의해서 전국 어디서나 즐길 수 있도록 바뀌었습니다. 이것은 자연스러운 순리입니다.
그렇습니다. 실제로 아이폰을 비롯해서 블랙베리를 쓰고 있는 저로써는 수많은 소셜 네트워크의 커뮤니케이션의 홍수에 빠져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물론 그것이 싫은 것만은 아닙니다. 전화기를 들고 있으면 수십, 수 백, 수 천, 아니 수 만 km 떨어져 있는 분과도 언제나 용이하게 손에 닿을 수 있기 때문이죠.  수단도 많아지고 거리도 늘어났으니 마치 천리안을 가지고 있는 듯하고 ‘어디로든 문’을 가진 것만 같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렇게 소셜에 의지하고 알람에 의지하다보니 너무 휴대폰을 끼고 있게 되는 것 아닐까. 실제로 살펴보니 항상 손에 휴대폰을 끼고 있다가 틈이 나면 트위터를 읽거나 페이스북 뉴스피드를 보거나 하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과연 언제나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스마트폰, 스마트패드는 우리에게 축북인 것일까요? 조금은 어긋난 인용이 아닌가 싶지만 일본 드라마 ‘춤추는 대수사선’의 주인공 아오시마 슌사쿠(오다 유지 분)이 했던 명대사가 떠오릅니다.

사건은 회의실에서 일어나지 않아 현장에서 일어난다!

 

인간관계는 전화기에서 일어나지 않지요. 좀 더 얼굴을 보고, 좀 더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iPhone 1년을 앞두고 우리가 진짜로 바뀐것은?

모바일 웹 2.0 어플리케이션을 소비하기 시작했다! 

아이폰이 도입되면서 사용자는 Twitter를 시작했고, Facebook을 시작했으며 카카오톡을 시작했고, foursqure를 이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까지 우리가 피쳐폰을 통해서 사용해온 모바일 소프트웨어는 단순히 개발자가 개발 해놓은 것을 다운받아서 주고 받는 정도였지만, 우리가 iPhone과 함께 겪고 있는 스마트폰 시대의 앱은 이를 훌쩍 뛰어넘어 Web 서비스 개발자는 서비스를 개발하고, API를 오픈하고, Application 개발자는 API로 응용프로그램을 개발해서 응용프로그램을 판매하고, 사용자는 응용프로그램을 구입하여 다운로드 해서 서비스를 사용합니다. 그리고 Twitter와 Facebook을 연동하는 새로운 서비스가 생기고(i.e. foursqure), 이를 활용하는 새로운 앱(i.e. Hootsuite)이 나오죠. 이런식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식으로의 활용이 발생하며 에코 시스템이 생기고 무한히 확장합니다. 
JP뉴스의 김현근(당그니)님께서 ‘한국의 트위터 사용자는 일본의 1/10 밖에 되지 않는데 왜 그럴까’ 라고 하는 질문을 받았다고 하셨는데 역시 가장 큰 이유로 아이폰을 비롯한 스마트폰의 늦은 도입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폰이 출시할 당시(09년 11월 말) 한국에 스마트폰은 윈도우 모바일을 제외하면 블랙베리와 심비안 정도였지만 셋 다 그닥 사정이 복잡했죠. 사용하기도 어려웠고 접근 장벽도 높았고. 그나마 삼성이 심혈을 기울였다는 티 옴니아나 옴니아 2도 결국 뭐 -_- WM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지요. 
처음에 모바일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트위터를 시작하고 아이폰으로 시작하더니, 이것이 점차 전문직 종사자, 학생, 여성 등까지 퍼지고 있습니다. 유명인들이 아이폰을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트위터를 시작하고, 그걸 말그대로 따라서 트위터를 시작하고 팔로우 하면서 아이폰 등의 스마트폰을 사며 기존에는 트위터를 하지 않던 계층이 본격적으로 트윗에 참여하기 시작했죠. 그러면서 그와 관련된 앱과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친구와 좀더 얘기를 해야지 하면서 카카오톡이 생기는 등의 예가 있고, 외국의 친구와 전화를 하기 위해서 Skype를 쓰고, 트위터나 메일의 Push를 받기 위해 Boxcar를 쓰고, 트위터클라이언트나 RSS리더 소프트웨어로 읽은 글을 마저 읽기 위해서 Instapaper나 ReaditLater같은 앱을쓰기도 하고, 언제 어디서나 아이디어를 기록하고 관리하고 확인하도록 Evernote를 쓰고, 말이죠. 
다만, 이런식으로 고민을 하다보면, 딱히 예를 들만한 국내 서비스가 없습니다. 미투데이… 카카오톡… 요즘…. 외 다음에서 몇개의 서비스가 있고, 트위트케이알 등의 드림위즈의 서비스가 있구요.  해서 보면 뭐 있긴 있는데 별로 많지도 않거니와 그나마도 거의 상당수가 포털의 서비스입니다. 그외 개인이나 중소기업의 앱은 아직까지 독립형 앱들이 많은게 특징입니다. 그건 현재까지 우리나라 웹 2.0이나 애플리케이션 생태계가 그만큼 취약하다는 반증이기도 하구요. 
하지만, 다행히도 아이폰이 도입되고 나고 외래 서비스 사용자와 수요가 늘어나면, 점차로 로컬 서비스에 대한 공급도 생길 것입니다. 세종대왕이 한글을 만들었던 이유를 생각해보세요. “나랏말이 중국과 달라 서로 통하지 아니하여…”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뭔가를 하는 국산 서비스나 앱에 대한 시도를 시작하게 될 것이 틀림없습니다. twtkr for iPhone이나 파랑새 같은 것은 트위터 클라이언트를 한국화한 시도한 예로, 이는 하나의 시작으로 좀 더 대담한 시도가 발아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사실 그런 의미에서 아이폰 초기의 서울버스 앱은 그런 의미에서 정말 대단한 혁명이었죠. 그 학생은 그 초창기에 앱을 만들려고 시도 했다라는 ‘발상’ 하나로 서울대든 어디든 그 잘난 입학사정관제로 집어 넣어줘야 합니다. 파이오니어 정신을 높히 삽니다.  
해서, 뭐 스마트폰이 삶을 바꿨네 이런 표면적인 것이 아니라, 이런것이 우리나라의 웹 생태계와 모바일 서비스/어플리케이션 생태계를 송두리째 바꾸고 있습니다. 큰 그림을 보도록 합시다. 
덧. 이런 생각의 연장선상에서. 이글을 보시는 아이폰 개발자 중, 혹시 엔하위키를 볼 수 있는 뷰어를 개발 하실 분? -_- 5불이라도 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