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트랙패드

내가 맥북프로의 트랙패드를 좋아하는 이유

맥의 트랙패드와 터치패드

터치패드를 좋아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아마 사용할 수 있다면 대개는 마우스를 연결해서 사용할 것 같습니다. 만약 예외가 있다면 맥을 쓰는 사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 정도로 맥의 ‘트랙패드’는 할 수 있는 일이 다종다양하고 쓰기가 편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노트북 포인팅 디바이스

제가 노트북에서 좋아하는 포인팅 디바이스는 ThinkPad의 TrackPoint와 맥북 시리즈의 트랙패드입니다. 트랙포인트는 키보드를 사용하면서도 쉽게 그리고 많은 이동 없이 간단하게 포인팅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중독성이 매우 높아서 싱크패드가 아닌 컴퓨터에서도 G와 H 사이를 손가락이 헤매는 경우가 있습니다.

한편으로 맥북의 트랙패드는 ‘터치패드’들과 다른 느낌인 것이 일단 다른 터치패드보다 훨씬 크고 훨씬 부드럽다는 것입니다. 설명서를 읽어보셨거나 아니면 깨먹어보셨다면 아시겠지만 맥북의 트랙패드는 유리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매우 매끄럽죠. 스마트폰 유리가 그렇듯이 말입니다.

맥북의 트랙패드는 멀티터치

스마트폰 얘기가 나왔으니 말하자면 맥북의 트랙패드는 기본적으로 전부 멀티 터치입니다. 최초인지는 모르지만 남들에 비해 훨씬 적극적으로 멀티터치를 도입한 것은 사실입니다. 한 손가락 두 손가락 세 손가락 네 손가락… 엄지와 검지 중지… 손가락을 벌리거나 오므리거나 상하 좌우로 쓸거나 하는 것이 모두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맥북프로의 터치패드가 익숙해지면 맥북의 창과 GUI 요소를 자유자재로 매우 민첩하게 다룰 수 있습니다. 요 근래 몇번이나 말한 터치패널 없이도 말이죠. 열려있는 창을 모두 한번에 확인해서 원하는 창으로 갈아타거나 모든 창을 잠시 치울 수도 있고요. 열린 페이지의 다음으로 넘어가거나 역으로 돌아오거나. 사실 많은 기능들이 윈도우 랩톱에도 따라서 도입이 되었지만 원조의 성능을 따라오지는 못한다고 감히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따라서 저는 맥을 사용하시는 모든분에게 트랙패드를 사용해보시고 또 익숙해지시는걸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맥북의 트랙패드는 포스터치

또 맥북의 트랙패드는 감압식입니다. 압력을 인식한다는 말이죠. 흠? 🤔 무슨 말이지? 싶으시다면 아이폰 6s 이후의 액정 화면이나 아이폰 7/8의 홈버튼, 애플 워치를 생각해보세요. 버튼 자체는 눌리지 않지만 눌리는 느낌을 줍니다. 또 애플 워치는 누르는 힘을 감지하죠? 아이폰의 화면도 3D 터치로 미리보거나 여러가지 기능이 있습니다. 맥북의 터치패드도 그렇습니다. 클릭을 하면 터치패드가 진동하고 미세한 소리가 나서 누르는 ‘느낌’을 전달해주지만 실제로는 그냥 편평한 판이 진동한 것뿐입니다. 눌린게 아니랍니다. 그런데 이 기술을 응용해서 몇가지 구성요소를 세게 누르면 뭔가 더 할 수 있습니다. 영자신문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가 있을때 단어를 꾸욱 누르면 사전이 나와서 뜻을 알 수 있고 링크를 꾸욱 눌러서 미리보거나 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을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감이 확하고 오실겁니다.

트랙패드의 사용법을 알고 싶다면?

현행 맥에 사용되는 트랙패드의 사용법은 크게 두가지로 나뉩니다. 제스처의 사용법세게 누르기의 사용법입니다. 각각의 링크를 누르시면 애플의 설명 페이지로 이동하니 한번 따라해보세요. 제스처의 경우 시스템 환경 설정에서 트랙패드 설정을 여시면 동영상으로 시연을 보실 수 있으니 그것을 참조해도 좋습니다. 익숙해지시면 손가락을 움직이는 것만으로 버튼이 잔뜩 달린 마우스로나 할 수 있는 일을 휙휙 할 수 있다는걸 알게 되실겁니다.

팁 : 드래그 앤 드래그를 쉽게 하는 방법

맥북에서는 드래그 앤 드롭을 할 때 굳이 클릭을 한 상태로 끌지 않아도 되는 ‘세 손가락 드래그’ 기능이 있습니다. 세 손가락 드래그를 활성화하면 드래그 하고 싶은 오브젝트에 화살표를 두고 세손가락으로 이동하는 것 만으로 드래그가 가능합니다. 상당히 편리하니 한번 사용해보세요.

마우스는 건재하다.

몇 주 만에 마우스가 그리워졌다. 트랙패드로 27인치 아이맥 스크린 상에서 폴더를 움직이는 것은 사하라 사막 위에서 그랜드피아노를 옮기는 것처럼 힘들었다. 패드 공간이 모자라 몇 번이고 쉬어야 했다. – (원문)

확실히 내 책상에는 매직 트랙패드와 함께 로지텍 애니웨어 마우스 M905(리뷰, 로지텍 사이트)가 같이 놓여 있다. 노트북과 23″ 모니터를 동시에 놓고 작업하는 내 데스크톱에서 트랙패드는 제스처를 위한 보조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매직 트랙 패드를 쓰고 있습니다.

넵. 확실히 맥북프로의 터치 패드(트랙패드)도 넓습니다. 예전에 쓰던 노트북의 터치패드를 보면 이게 뭥미? 싶을 정도랍니다. 하지만 하도 화두에 오르던 제품이라 한번 질러봤습니다. 그리고 푹 빠졌네요. 넓은것도 좋지만 책상에 놓고 쓸 수가 있어서 그냥 오른손 닿는 편한 위치에 두고 쓱쓱 움직이면 되니까 아주 편하네요. 마우스 생각하시면 됩니다. ^^ 경사도 딱 알맞습니다.  그러다가 잠시 마우스 작업할땐 맥북프로의 트랙패드로~ 물론 온전한 기능은 책상에서만 가능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만(클릭이 단단한 표면위에서만 가능, 물론 탭을 통한 클릭은 가능)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우스를 없앨 정도로 편리한 물건입니다. 상세한 포스트는 추후에 올리겠습니다. 일단 이 녀석은.. 

It’s Good to Have by Purengom 
이 제품은 푸른곰이 구입해 보고 사용해 본 결과 여러분에게 추천해 드릴 수 있는 제품입니다. 
하지만 침대나 쇼파에서 사용할 목적으로 사신다면 재고해 보세요. 

멀티 터치와 매직 트랙패드, 그리고 Apple의 변화에 관해서

저는 예전에 쓰던 랩탑에서는 마우스를 연결해서 썼습니다. 로지텍의 애니웨어 마우스(Logitech Anywhere Mouse M905)입니다. 아주 좋은 녀석입니다. 작아서 어디에나 휴대할 수 있고, 투명한 유리판 위를 포함해서 어디에나 사용할 수 있는 녀석이고 아주 쥐기 편하기 때문에 정말 잘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새 맥북프로에서는 그냥 트랙패드를 고집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트랙패드가 너무 편하기 때문입니다. 사용해보면 압니다. 



만약 여러분이 맥 노트북을 구입하는 것을 고려하신다면 그 매력을 가장 먼저 실감해보시기 위해서는 멀티터치 트랙패드부터 실감해보시길 바랍니다. 유감스럽게도 우리나라의 대개의 맥 매장에는 iPhoto 라이브러리에 사진은 텅텅 비어 있고, 인터넷도 연결되어 있지 않아서 잘 확인 할 수 없습니다. 정말 유감입니다. 정말 Apple Store Ginza 처럼 잘 셋팅 해놓았다면 좋았을 텐데… (물론 몇몇 매장은 정성껏 잘 설정해놓아서 제가 멀티 터치로 작동하는 동안 옆에서 다른 분들이 그 부드러운 동작을 감탄하며 바라보셨습니다) 한번 데모 비디오를 보면 1분만에 배우고 5분이 되면 마치 손의 연장처럼 다루게 됩니다.  



오죽하면 남들은 노트북에도 마우스를 쓰는데, 데스크톱에서도 트랙패드를 쓰겠다고 Magic Trackpad라는 괴작(?)을 만들어 냈겠습니까? 



근데 이 그럴싸~ 한 멀티터치 트랙패드는 사실 애플 ‘제품’은 아닙니다. 애플이 어디에 그 생산을 어디에 위탁 하고 있는지는 도저히 못찾았지만 하청공급자책임리포트(2010 Supplier Responsibility Progress Report)를 보면 그 하위 항목에 트랙패드가 들어가는걸로 보아, 맥북프로를 비롯한 모든 컴퍼넌트가 그렇듯이 다 부품 제조사들이 제조한 것들입니다. 멀티터치 소프트웨어와 컨트롤 하는 기술, 요컨데 핀치해서 줌하고 세손가락으로 넘기고 두손가락으로 넘기고 하는 일련의 조작과 패드 전체가 버튼인 것들 등은 애플의 기술입니다. 그 트랙패드가 나오고 2년이나 지나서야 클릭패드라는 이름으로 시냅틱스에서 비슷한 제품이 나왔죠. 그건 맞는데,  그 트랙패드 자체는 서플라이어에서 생산해주고 있습니다. 



흔히 말합니다. 우리나라 업체들이 세계 최고의 하드웨어 생산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말이죠. 네 그 말이 사실입니다. 가령 애플의 모든 프로급 제품의 액정 디스플레이에는 삼성과 LG디스플레이의 최고급 디스플레이 패널이 아낌없이 들어가고 있죠1. 그리고 그 품질은 가히 최고 수준입니다.  



다시 트랙패드로 돌아와서 그 트랙패드, 누구라도 주문을 넣으면 만들어 넣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엇비슷한 기능들이 미투로 들어갑니다. 다만 멀티터치를 못할 뿐이죠. 그래서 최근에 보면 노트북에 비슷한 제스처 기능이 있습니다만. 그저 흉내 내놓은 수준이라는걸 아실 수 있으실 겁니다. 아무튼. 누구나 사다가 만드는 부품을 갖다가 누구도 못하는 것을 하는 것입니다. 



참 우스운 일입니다. 불과 90년대 중후반까지만 해도 애플 제품에는 AGP는 커녕 PCI 그래픽 카드도 달 수 없었습니다. ‘나 혼자 알아서 제로 베이스에서 내가 알아서 만들어서 내 기술로 할거야!’ 하던 회사가, 아무 PC 부품을 사다가 연금술 부리듯이 트윅하는 식으로 이렇게 변화한거죠. 세상이 이렇게 변화하고 있는겁니다. 

 

뭐, 이런 회사가 있으면 저런 회사도 있기 마련입니다만, IT 의사결정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면 이런 변화를 한번 눈여겨 보실 필요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러던 시절의 애플에 비해서 지금의 애플이 훨씬 장사가 잘 되고 있다는 사실도 말이죠.  – 물론 맥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얘기가 좀 다르긴 한데… 저는 사실 마냥 싫지는 않습니다. 어떻게서든 사용자에게 좋은 경험을 주면 그만이라고 생각합니다. 뭐 흑묘백묘 아니겠어요. 뭐 저 자신이 인텔 트랜지션 직후(06년 Early 아이맥; 첫 인텔 맥)에 맥으로 입문한 케이스라 좀 골수성향이 덜한 까닭도 있습니다만… 





덧. 사실 이 글을 쓰면서 애플의 멀티터치 터치패드 공급사를 알아내고 싶었습니다만, iPhone/iPad는 알겠는데(대만 Wintek) 도저히 터치패드는 알 수가 없더군요. 한가지 확실한건 세계에서 터치패드를 가장 많이 찍어내는 회사는 Synaptics 아니면 ALPS 정도인데, Synaptics가 겨우 얼마전에 Clickpad로 미투를 만들어 낸거보면 시냅틱스는 아닌것 같고…. 



추가 : 이에 대해 클리앙의 yuripapa님의 코멘트를 quote합니다. 몇가지 제가 알고 있는 사실을 정정해 주셨고, 모르는 점을 추가해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예전 맥북(멀터 터치 미지원모델)은 Synaptics에서 앗세이로 공급 받은걸로 알구요…
시넵틱스의 경우 맥북뿐 아니라 웬만한 놋북에 앗세이2로 많이 공급을 헸죠 TP도요…

부품공급업체를 알고 싶으시다면 Chip으로 보셔야 할꺼 같은데요? 아이팻의 경우 Wintek이 아니고Broadcom입니다. 정확히는 BCM5973 이란 모델이랍니다. 구글링 해보시면….
최근 MBP에도 Broadcom이 사용되는걸로 압니다. 애플이 멀티터치로 간 이후는 모델명만 다를뿐 Broadcom이 공급하신다고 생각하심 될겁니다. 모델은 BCM5974로 나오네요…

글고 윈텍의 경우 정확히 파악은 안되지만 ITO Film을 납품을 했거나 필름이랑 칩으로 트랙패드 앗세이를 만들어서 공급했을 가능성은 있습니다.
그럴 경우 Device Driver는 그 친구들이 짤 가능성(이건 확인 불가)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Foxconn에서 일일이 부품을 조립하지 않고 주변 협력업체들에게 앗세이 모듈로 받을겁니다. 
물론 사용될 칩이나 부품은 애플이 지정한걸로요… 드라이브는 Apple로 나오는게 맞겠죠? ^^
 



  1. 과거 제품에는 말할것도 없고, 애플의 프로용 디스플레이는 에이조 다음으로 일컬어지고 있습니다. 컨슈머용만 하더라도, 맥북프로는 TN제품이 들어가는데, 제품에 따라 LGD와 삼성의 패널이 들어가고, 나머지 데스크톱 제품들은 IPS가 들어갑니다. 물론 TN이고 IPS 고 벤치마크 테스트 해보면 다 클래스 최고급이라는게 공통된 의견입니다.

  2. Assy=Assembly, 부속이 조립되어 완성된 하나의 부품을 말합니다. 다시 말해 이 경우, 터치패드 필름과 칩등을 묶어 하나의 부품(터치패드 유닛)이 되었을 경우를 의미합니다. 업계 용어입니다. 글쓰신 분이 전문가시다보니…. 작성자 주.

터치패드와 마우스

여러분은 노트북을 사용하시나요? 데스크톱을 사용하시나요? 저는 항상 노트북을 사용합니다. 언젠가 이에 대해서는 이야기 하도록 하고, 오늘은 포인팅 디바이스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제가 처음으로 가진 노트북은 컴팩의 노트북이었습니다. 1995년이었던가. 오른쪽 하단 구석에 트랙볼이 달려있고 엣지에 버튼이 달려있는 녀석이었죠. 잠시 쓰다가 고장이 났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쓰던 노트북이 ThinkPad 365XD라는 녀석인데요. 이름에서도 짐작하시겠지만 이 녀석은 TrackPoint라는 녀석이 달린 녀석이었습니다. 음 어쩌면 저는 터치패드와 그닥 연이 없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처음 샀을때 까칠까칠한 빨간 트랙포인트의 감촉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익숙해지는데 무척 애를 먹었습니다만, 한동안 역시 노트북에는 트랙포인트가 있어야 돼. 라는 로망 같은게 있었습니다. 지금도 생각해보면 G와 H 사이에 있는 빨콩은 참 편리한것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세번째 노트북에 와서야 터치패드(혹은 트랙패드)라는 녀석을 사용해보게 됩니다. 소니의 바이오 N505VE라는 녀석인데요. 으악. 정말이지 터치패드라는 녀석은 적응이라는걸 하지 않으니까 벅벅벅벅 긁기만 하게 되더라고요. 벅벅벅벅. 얼마전에 동생에게 처음으로 노트북을 사줬는데 동생이 벅벅벅벅 터치패드를 긁는걸 보니 귀여워 죽겠습니다. 큭큭 ㅡㅡ; 결국 집에서는 작은 마우스를 쓰더군요.

이후에 한동안 데스크톱을 쓰다가 싱크패드와 노트북을 더 쓰면서 완전히 트랙패드에 적응을 했습니다. 혹자는 터치패드가 도저히 상종못할 물건이라고들 합니다만 익숙해지니 쓸만하더군요. 하지만 요즘은 저도 조그마한 무선 마우스를 들고 다닙니다. 수신기는 노트북에 꽂은채로 휴대할 수 있을 정도로 작게 되어 있어서 그냥 마우스만 포치에 넣어서 휴대하면 됩니다. 처음에는 걸치적 걸리는 짐이 늘어나는게 좀 부담 스러운 것도 사실이었지만 역시 편한건 어쩔수 없더군요. 집에선 말할나위 없고… 무엇보다 터치패드만 쓰다가는 잘 모르는데 마우스를 쓰다가 터치패드를 쓰니 무척 불편하더란  말이죠. 이천에 출타를 나갔다가 숙소에 노트북을 풀었는데 집에 마우스를 놓고 와서 터치패드를 벅벅 긁었는데 짜증이…

분명히 사람이 몇년간 쓰면서 전혀 불편을 느끼지 않았던 물건인데, 이렇게 한 순간에 바뀔수 있구나 생각하니 정말 사람일이란 알 수가 없구나 생각합니다.

오늘도 별다른 포스트 거리가 떠오르지 않아서 주저리 떠들어봤습니다.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